2019.07.01 (월)

  • 구름많음동두천 21.1℃
  • 구름조금강릉 25.9℃
  • 박무서울 22.4℃
  • 박무대전 23.4℃
  • 박무대구 23.7℃
  • 박무울산 22.7℃
  • 흐림광주 22.9℃
  • 박무부산 22.6℃
  • 구름많음고창 22.3℃
  • 구름많음제주 23.5℃
  • 구름많음강화 20.0℃
  • 흐림보은 22.6℃
  • 구름많음금산 22.8℃
  • 구름조금강진군 21.3℃
  • 구름많음경주시 22.4℃
  • 구름많음거제 21.9℃
기상청 제공

제네시스 G70, 북미 자동차 전문기관서 잇단 호평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현대자동차 고급 브랜드 제네시스의 G70이 ‘2019 북미 올해의 차’에 최종 선정된 데 이어 북미의 여러 자동차 전문기관으로부터 잇달아 호평을 받았다.

 

11일 현대자동차에 따르면 G70은 지난달 3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자동차 전문 매거진 카앤드라이버가 선정하는 ‘에디터스 초이스 2019’에서 컴팩트 세단 부문에 이름을 올렸다.

 

또 지난 7일에는 2019 시카고 모터쇼의 ‘모터위크 드라이버스 초이스’에서 베스트 럭셔리카로 뽑혔다.

 

모터위크 수석 총괄 프로듀서이자 진행자인 존 데이비스는 “G70는 보면 볼수록 놀라운 차”라며 “균형이 잘 잡힌 샤시와 멋진 바디에 화려하고 하이테크한 사양을 갖춘 진정한 럭셔리카”라고 평가했다.

 

이와 함께 G70은 지난 7일 미국 자동차 전문 평가기관 카즈닷컴이 선정하는 가장 높은 상인 ‘베스트 오브 2019’에서 럭셔리 스포츠 세단 부문에 선정됐다.

 

같은 날 캐나다에서도 캐내디언 오토모티브 저리로부터 현대차 코나, 재규어 I-페이스, 미쓰비시 아웃랜더 등의 후보를 제치고 ‘2019 베스트 오브 더 베스트’를 수상했다.

 

아울러 G70은 ‘2019 세계 올해의 차’ 최종후보 10개 차종에도 이름을 올렸다. 2019 세계 올해의 차 주최 측은 내달 5일 제네바모터쇼에서 최종후보 3개 차종을 발표하고 오는 4월에 열리는 뉴욕모터쇼에서 최종 선정작을 발표할 예정이다.

 

한편, 제네시스 브랜드는 올해 북미에서 상반기 중 딜러망 구축을 마무리하고 G90 런칭 등을 이어가며 북미 시장 공략에 나서고 있다.

 

최근에는 북미 최대 스포츠 축제인 슈퍼볼이 열리는 애틀란타에서 세단 라인업 전시 및 시승 이벤트 등 다양한 고객 행사를 실시했으며, 미국 PGA 투어 제네시스 오픈 후원을 지속하며 마케팅 활동도 강화했다.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또한현재까지 건강하게종족을 번식시킬 수 있었던 것도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판단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를 시행
[인터뷰]임종수 한국청년세무사회장 “타오르는 불꽃 혼으로 영원하라, 강한 청년 세무사여!”
대담_이지한 | 콘텐츠사업국장 lovetown@tfnews.co.kr 사진_김용진 | 기자 kyj@tfnews.co.kr 한국청년세무사회가 지난 4월 18일 오후 제3차 정기총회를 열고 2대 회장으로 임종수 세무사를 선임했다. 임종수 회장은 이주성 초대 회장과 함께 청년세무사회 부회장으로 지난 2017년부터 2년째 활동해 왔다. 한국세무사회 감리이사도 함께 맡고 있는 임종수 신임회장은 대현세무법인 대표 세무사다. 임 회장은 총회에서 취임 소감을 통해 “청년은 새로움과 신문명의 건설을 의미하며 기성세대와 그 가치관으로부터 단절하는 것이 청년의 중요한 기준”이라고 역설했다. “세무사가 포화상태인 상황에서 생각을 바꿔 새로운 수익을 창출해야 하며 기장하고 세무조정 하는 세무사 업무영역에 연연하지 말고 새로운 서비스 시장에도전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한국청년세무사회는 2016년 창립준비위원회 발족을 시작으로 2017년 4월 창립총회를 열고 본격 닻을 올렸다. 하지만 주변의 시선은 곱지 않았다. 본회인 한국세무사회와 각 지방세무사회에 청년위원회가 있는데 청년세무사회가 왜 필요하냐는 의문도 제기됐고, 세무사회 회직을 노린 정치적 이유로 새로운 조직을 만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