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4 (금)

  • 구름많음동두천 3.4℃
  • 구름많음강릉 8.1℃
  • 구름많음서울 3.1℃
  • 구름많음대전 3.8℃
  • 구름많음대구 6.0℃
  • 흐림울산 9.7℃
  • 흐림광주 2.6℃
  • 흐림부산 6.9℃
  • 흐림고창 2.5℃
  • 제주 9.6℃
  • 구름많음강화 2.7℃
  • 구름많음보은 3.6℃
  • 구름많음금산 3.0℃
  • 흐림강진군 4.0℃
  • 흐림경주시 7.9℃
  • 흐림거제 7.4℃
기상청 제공

은행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 “금융의 사회적 역할, 끊임없이 고민할 것”

창립 120주년 기념식…전 은행장, 사외이사 등 400여명 참석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손태승 우리금융그룹 회장 겸 우리은행장이 금융의 사회적 역할 수행을 다짐했다.

 

4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열린 ‘우리은행 창립 120주년 기념식’에 참석한 손 회장은 “우리은행 120년 역사는 고객님과 함께 만들어 온 역사”라며 “국가 경제를 지키는 ‘상무흥왕(商務興旺)의 본(本)’으로서 금융의 사회적 역할에 대해 끊임없이 고민하고 실천해 나아가는 은행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이날 기념식에는 오랫동안 우리은행을 이용해 온 고객 대표들과 14명의 역대 은행장, 사외이사, 혁신성장투자기업 대표, 개점한지 100년이 넘은 영업점의 직원과 고객 등 약 400여명이 참석했다.

 

‘고객과 함께 120년, 고객과 함께 우리의 미래’라는 주제로 감사패 전달식과 공연이 진행됐다. 감사패는 일제강점기에 우리은행의 전신인 상업은행 진남포지점에 입행해 명동지점장을 역임하고 퇴직 후에도 지금까지 우리은행의 고객으로 함께한 김윤택 영창인물(주) 대표에게 전달했다.

 

손 회장은 “올해는 고종황제 서거 100주년이 되는 해”라며 “우리은행의 모태이자 근대화를 위해 노력했던 고종황제의 숨결이 살아있는 경운궁(現 덕수궁)을 바라보며 창립기념식을 진행하게 돼 그 의미가 더해지는 것 같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