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04 (월)

  • 구름많음동두천 -0.8℃
  • 구름많음강릉 3.3℃
  • 구름많음서울 -0.9℃
  • 구름많음대전 0.9℃
  • 구름많음대구 4.5℃
  • 흐림울산 5.0℃
  • 구름많음광주 3.5℃
  • 구름많음부산 6.3℃
  • 구름많음고창 0.8℃
  • 구름조금제주 6.4℃
  • 구름많음강화 -1.1℃
  • 구름조금보은 -2.1℃
  • 구름많음금산 -0.7℃
  • 구름많음강진군 3.0℃
  • 구름많음경주시 2.2℃
  • 구름조금거제 4.0℃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당첨금 2조5천억원, 美 양대복권 세금은 얼마?

연방세금만 최소 3천억원 넘어

미국 양대 복권 메가밀리언과 파워볼의 당첨금이 천문학적 규모로 쌓이면서 당첨자가 나올 경우 연방 세금만 최소 3억 달러(약 3400억 원)에 달할 것이라고 미 경제매체 CNBC가 22일(현지시간) 내다봤다.

 

두 복권을 판매하는 미국 내 44개 주와 워싱턴DC, 미국령 버진아일랜드에 '로또 광풍'이 부는 가운데 이날 현재 메가밀리언의 추정 당첨금은 16억 달러(약 1조8000억 원), 파워볼 추정 당첨금은 6억2000만 달러(약 7000억 원)까지 치솟았다.

 

두 복권 당첨금 합계액은 22억2천만 달러(약 2조5000억 원)로 단연 역대 최대 액수다.

 

메가밀리언 당첨자가 30년 연금형 분할이 아니라 일시불 지급을 원하면 9억400만 달러를 손에 쥘 수 있다.

 

이때부터 세금 계산이 복잡하다.

 

연방세금으로 최저 세율(24%)을 적용하더라도 2억1700만 달러(약 2450억 원)를 떼게 된다. 파워볼도 최저 세율을 적용했을 때 세금이 8500만 달러(약 960억 원)에 달한다. 두 복권 당첨 시 연방 세수가 3010억 원 정도 늘어나는 것이다.

 

연방 세금은 최고 세율을 매겼을 경우 37%까지 부과할 수 있다. 통상적으로 50만 달러 이상의 일시 수입에 대해서는 30∼37%의 최고 수준 세율이 적용된다.

 

메가밀리언 당첨 시 최소 수준의 연방 세금이 2억 달러대 초반이지만 세율이 높게 적용되면 3억 달러 대까지 올라갈 수 있다는 얘기다.

 

여기다 주(州) 세금은 당첨자가 거주하는 주에 따라 최고 8.82%부터 최저 2.9%까지 달라진다. 뉴욕 주에 살면 8%대 세금을 내고 노스다코타 주에서는 2% 후반대 밖에 내지 않는다.

 

메가밀리언 당첨 시 최고 주 세금은 7970만 달러(약 920억 원)로 예상된다.

 

일시불로 받은 당첨금에서 세금을 떼고 실제로 손에 쥐게 되는 돈은 메가밀리언의 경우 최고 5억6950만 달러(약 6450억 원)에서 최저 4억8980만 달러(약 5545억 원) 수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파워볼은 최고 2억2330만 달러(약 2530억 원)에서 최저 1억9200만 달러(약 2175억 원) 정도로 예상한다.

 

한편, 메가밀리언 웹사이트가 접속자 폭주로 이날 한때 다운됐다가 몇 시간 만에 복구됐다고 미 메릴랜드 지역 메가밀리언 담당자가 전했다.

 

이 담당자는 "평소보다 훨씬 많은 접속자가 들어오면서 네트워크에 충돌 장애가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미국 내 각종 소셜미디어와 언론에는 복권이 당첨됐을 때 '해야 할 것'과 '하지 말아야 할 것' 등을 비롯해 당첨자의 행동요령을 담은 블로그 포스팅이 넘쳐나고 있다.

 

CNN에는 직장 내에서 일종의 복권계인 '로또 풀'을 구성해 복권을 단체 구매했을 때 당첨 후 나타날 분쟁의 소지를 줄이기 위한 방법을 소개하는 기사도 올라왔다.

 

또 개인 구매자가 복권이 당첨됐을 때 법적 문제를 처리하는 방법과 당첨 복권을 보관하는 방법에 대한 '팁'도 여기저기서 올라오는 등 미국 사회가 복권 열풍으로 들끓는 분위기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인터뷰] 권회승 인덕회계 대표 “진일과 통합, 1~2년 내 업계 10위권 안착”
1997년 상장사 전자공시 도입 후 가장 큰 격변이 회계업계에 몰아쳤다. 정부가 지난해 11월부터 ‘자격 있는’ 회계법인에 일정 기간 상장사 회계감사를 맡기는 감사인 등록제 시행에 나선 것이다. 회계업계에서는 이러한 ‘자격’을 입증하기 위한 방편으로 '규모'를 키우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시도되고 있다.이 흐름을 선도하는 권희승 인덕회계법인대표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감사인 등록제의 시대에는 회계감사 품질에 대한 꾸준한 투자와 연구 없이 생존할 수 없습니다.” 인덕회계법인은 1997년 설립된 중견회계법인이다. 삼일·삼정·안진·한영 등 소위 업계 빅4를 제외하면 가장 오래된 역사와 전통을 자랑한다. 하지만 그 인덕회계의 수장조차 앞으로 변화와 노력 없이는 회계감사시장에서 살아남지 못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4차 산업혁명과 정보기술의 발달은 국경과 주 사업장에 기반을 둔 고전적 회계관점을 총체적으로 뒤바꾸고 있다. 이 변혁의 시대에 투자자와 경영자들의 길라잡이는 정확한 회계장부가 될 수밖에 없다. 그런 만큼 회계법인 역시 변화를 요구받고 있다. 국내 회계환경 역시 허물벗기를 해야 하는 시점이 된 것이다. 하지만 정부의 감사인 등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