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12 (금)

  • 맑음동두천 7.8℃
  • 맑음강릉 11.4℃
  • 맑음서울 8.6℃
  • 맑음대전 9.7℃
  • 맑음대구 11.7℃
  • 맑음울산 11.5℃
  • 맑음광주 12.0℃
  • 맑음부산 13.5℃
  • 맑음고창 12.2℃
  • 구름많음제주 15.7℃
  • 맑음강화 10.8℃
  • 맑음보은 8.3℃
  • 맑음금산 4.7℃
  • 맑음강진군 13.3℃
  • 맑음경주시 12.3℃
  • 맑음거제 13.1℃
기상청 제공

[전문가 칼럼] 케이만아일랜드! 미국 다음으로 많이 투자한 지역(上)

(조세금융신문=김성년 호주ˑ영국 공인회계사) 세계지도를 펼쳐 놓고 과연 케이만아일랜드가 어디에 있는지 단번에 찾을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까? 그러한 케이만아일랜드가 한국인과 한국기업이 미국 다음으로 많이 투자한 지역이라니 실로 놀라지 않을 수 없다.

 

우리나라는 케러비안해의 서쪽에 아름다운 세 개의 작은 섬들로 이루어진 케이만아일랜드에 2017년 한 해 약 50억 달러를 투자하였다.

 

약 29억 달러의 투자금액이 집중된 홍콩은 세계 세 번째 투자대상국으로, 중국보다 투자금액이 많았다. 투자상위 10개 국가 중에는 룩셈부르크, 아일랜드 그리고 싱가포르가 그 이름을 올렸다.

                                                            <단위 : 백만달러>

국가

투자금액

미국

15,287

케이만아일랜드

4,978

홍콩

2,971

중국

2,969

베트남

1,955

룩셈부르크

1,558

아일랜드

1,512

영국

1,108

싱가포르

1,022

일본

832

이들 국가들은 공식적으로 조세피난처 명단에 올려져 있지는 않지만 여전히 조세피난처로 간주되거나 혹은 낮은 법인세와 소득세 혹은 외국 투자자에 대한 인센티브 등으로 여전히 조세회피에 이용되는 것으로 우리에게 잘 알려져 있다.

 

우리나라 기업과 국민의 지난 한 해 EU에 의해 조세피난처로 지정된 블랙리스트 국가와 국제적인 조세회피에 있어서 메이저 플레이어라고 할 수 있는 케이만아일랜드, 버뮤다, 맨섬, 건지, 저지 및 영국령버진아일랜드 등에 대한 투자금액을 살펴보면 흥미롭다.  

 

투자통계에 의하면, 조세피난처로 흘러들어 가는 자금이 2007년 약 13억 달러에서 2017년 약 69억 달러으로 10년새 약 5배의 증가를 기록하였다. 같은 기간 동안 해외투자금액이 약 1.7배 증가한 것에 비하면 비약적인 증가세다.

                     

전체 해외투자액 중 조세피난처에 대한 투자비중이 2007년 5.7%에 불과하던 것이 2017년에는 15.39%로 약 3배 정도 증가하였다.

 

이러한 조세피난처 가운데 한국인에게 가장 인기 있는 곳은 어디일까? 그것은 단연 케이만아일랜드이다.

 

케이만아일랜드는 조세피난처 투자액의 무려 72%가 집중되어 있다. 다음으로 건지(9%), 영국령 버진아일랜드(6%), 저지(6%), 마샬군도(3%)가 그 뒤를 이었다.

 

약 10년 전의 투자금액과 투자지역 등을 비교한다면 우리나라는 더 이상 국제적인 조세회피에 있어서 변두리 국가가 아니란 것을 위의 통계들은 명확하게 보여 주고 있다.

 

일반인들은 지구상에 도대체 어디에 존재하는지조차도 모르는 섬 지역들. 과연 무엇이 이러한 섬 지역에 자산가들과 기업들을 끌어들이는 것일까?

 

많은 다국적기업들과 자산가들이 버뮤다 등 조세피난처에 있는 금융기관에 비밀계좌를 개설하고 페이퍼컴퍼니 설립을 통해 자국에서 부담해야 할 법인세와 소득세를 회피하는 것은 우리에게 널리 알려져 있다.

 

이러한 조세피난처로 몰려드는 자금은 정상적인 기업자금에서부터 러시아 범죄조직의 비밀자금, 남미 마약조직의 검은 자금, 정치가들과 기업의 불법자금 등 그 종류도 다양하다.

 

이러한 자금의 운용을 위해 역외금융센터에 개설된 비밀스런 계좌와 그 실제 설립자와 투자자를 알 수 없는 페이퍼컴퍼니들이 변호사, 회계사 및 금융기관의 은밀한 협조하에 이러한 조세회피에 이용되고 있다.

 

<다음회에 계속>

 

저자 프로필

뉴사우스웨일즈대학교 비지니스스쿨

국세청, 캐나다 회계법인

프랑스 OECD 재정위 조세회의 한국대표

국제이전가격전문가협회 (Int’l TP Professionals) 회원

국제조세협회(International Taxation Network) 회원

현, 호주ˑ영국공인회계사

 

<저서> 한손에 잡히는 국제조세 / 비로소 납세자의 권리를 찾았습니다 / 국세청 국제조사 사례집 등







배너


배너




[인터뷰]신범석 입소 대표 "세기에 빛나는 기업의 경영전략 '인적자원개발'"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국내 장수기업 5곳 중 4곳이 중소기업이란다. 지난 8월 신상철 중소기업연구원 수석연구위원이 내놓은 ‘한국 장수기업 현황과 정책적 시사점’ 보고서에 따르면 국내에서 업력이 50년 이상 된 장수기업 1629개사 중 80.7%(1314개사)가 중소기업인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매출액은 장수기업의 경우 4300억원, 비장수기업 127억원으로 조사되는 등 매출액, 영업이익, 부가가치의 절대 규모가 30배를 웃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비장수기업은 장수기업에 비해 성장성이 2배 수준인 것으로 집계돼 눈길을 끌었다. 이는 생존보다 성장을 우선 과제로 뽑고 있는 현 산업시장에 시사하는 바가 크다. 성장 우선주의에 급급해 조직이 무너지는 것을 간과한 것에 따른 해석으로 볼 수 있다. 성장 우선주의보다 ‘기술과 고용의 유지와 발전’이라는 인식 저변이 필요한 시점에서 인재를 중요시하고 경영철학을 통해 기업의 지속가능경영에 힘쓰는 사람, 인재개발전문기관 ㈜입소(立素) 신범석 대표를 만났다. HRD란 무엇인가 HRD란 유능한 인재를 확보하고 인재를 육성 및 개발하여 유지 및 활용하는 관리 활동을 말한다. 또한 기업의 (해외)사업확장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