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5 (토)

  • 맑음동두천 -9.4℃
  • 맑음강릉 -3.2℃
  • 맑음서울 -6.3℃
  • 맑음대전 -5.8℃
  • 맑음대구 -5.2℃
  • 맑음울산 -1.6℃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0.8℃
  • 맑음고창 -5.9℃
  • 맑음제주 4.8℃
  • 맑음강화 -8.0℃
  • 맑음보은 -11.1℃
  • 맑음금산 -9.8℃
  • 맑음강진군 -2.5℃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0.3℃
기상청 제공

은행

하나금융, 중국 길림성 정부와 전략 MOU

향후 중국 내 북한 접경지역 금융 중추 역할 기대

(조세금융신문=이기욱 기자) 하나금융그룹이 중국 길림성 정부와 전면적 업무협력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8일 밝혔다.

 

지난 6일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을 비롯한 경영진은 길림성 정부가 주최하는 ‘제 1회 길림성·홍콩·마카오 및 국제 금융합작 교류회’에 초청받아 참석했다.

 

이날 김 회장은 파음조로(바인차우루) 길림성 서기 및 경준해(징쥔하이) 성장, 강치영(지앙쯔잉) 연변주 서기 등 고위급 인사와의 회견을 통해 상호발전방안 전반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폭넓은 상호이해의 시간을 가졌다.

 

또한 KEB하나은행을 통해 길림성 정부와 ‘상호협력 및 발전, 공동번영’ 원칙의 전략적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한·중 국제협력 업무를 추진하기로 했다.

 

이번 협약에는 ▲동북아지역 일대일로(一帶一路·육상, 해상 실크로드)전략 추진에 대한 금융협력 ▲‘한중 국제합작 시범구’의 발전 및 성공을 위한 지원 ▲장춘(창춘), 길림(지린), 두만강(투먼) 개발과 관련된 금융업무상의 협력추진 ▲두만강 지역 개발 관련 국제금융포럼 추진 등의 내용이 포함돼있다.

 

하나금융은 이번 길림성과의 전면적 업무협력 추진을 통해 향후 중국 내 북한 접경지역에서 금융 관련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영호 하나은행(중국)유한공사 법인장은 “길림성과의 MOU를 통해 길림성의 창지투(장춘·지린·투먼) 지역 개발에서 금융 파트너로서의 지위를 확보하고 신북방정책을 추진하는 한국과 중국 간의 경제협력 사업에 선도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 한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