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2.7℃
  • -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2.6℃
  • 구름많음대전 21.8℃
  • 박무대구 19.0℃
  • 흐림울산 18.9℃
  • 맑음광주 22.7℃
  • 흐림부산 19.9℃
  • -고창 22.6℃
  • 맑음제주 22.5℃
  • -강화 20.7℃
  • -보은 21.0℃
  • -금산 20.1℃
  • -강진군 22.7℃
  • -경주시 18.9℃
  • -거제 21.1℃
기상청 제공

SKT, 해외 5G 시상식서 ‘최우수 통신사’ 선정

글로벌 ICT 어워드 ‘TechXLR8 2018’서 2년 연속 수상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SK텔레콤이 혁신적인 5G 기술로 세계적 권위 시상식에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SK텔레콤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ICT 어워드 ‘TechXLR8 2018’에서 자사의 네트워크 관리 기술 ‘탱고(TANGO)’와 ‘T-MANO’로 ‘최우스 네트워크 사업자(Best Network Development of the Year Award)’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T5’로 ‘협력사와의 최고 구현(Best 5G Trial Between an Operator and Vedor)’ 부문에서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한다.

 

SK텔레콤은 지난 2016년 12월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하고 지난해 10월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지난해 9월에는 탱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세계 3위 통신사인 인도 바르티와 AI 네트워크 기술·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아울러 가상화 장비·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T-MANO를 자체 개발하고 지난해 7월 LTE 상용망에 적용했다. 이를 활용하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장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탱고와 T-MANO를 5G 네트워크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5G 시대에 핵심적인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점이 수상 배경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기존 하이브리드 IoT 망을 업그레이드한 멀티 IoT 망으로 ‘최우수 IoT 솔루션(Best IoT Connectivity Solution)’ 부문에서도 수상했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TechXLR8 어워드에서 수상은 5G·IoT 등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한 SK텔레콤의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라며 “다가오는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