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4.20 (토)

  • 흐림동두천 16.4℃
  • 맑음강릉 18.5℃
  • 연무서울 16.4℃
  • 구름많음대전 18.8℃
  • 맑음대구 16.6℃
  • 맑음울산 16.3℃
  • 구름많음광주 18.5℃
  • 맑음부산 16.9℃
  • 구름많음고창 18.9℃
  • 맑음제주 19.5℃
  • 흐림강화 14.1℃
  • 맑음보은 18.5℃
  • 맑음금산 19.2℃
  • 맑음강진군 17.7℃
  • 맑음경주시 18.0℃
  • 맑음거제 17.2℃
기상청 제공

SKT, 해외 5G 시상식서 ‘최우수 통신사’ 선정

글로벌 ICT 어워드 ‘TechXLR8 2018’서 2년 연속 수상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SK텔레콤이 혁신적인 5G 기술로 세계적 권위 시상식에서 최우수 네트워크 사업자로 선정되는 등 2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SK텔레콤은 12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글로벌 ICT 어워드 ‘TechXLR8 2018’에서 자사의 네트워크 관리 기술 ‘탱고(TANGO)’와 ‘T-MANO’로 ‘최우스 네트워크 사업자(Best Network Development of the Year Award)’에 선정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세계 최초 5G 커넥티드카 ‘T5’로 ‘협력사와의 최고 구현(Best 5G Trial Between an Operator and Vedor)’ 부문에서 수상한 데 이어 2년 연속 수상이다.

 

SK텔레콤이 자체 개발한 AI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 탱고는 빅데이터 분석과 머신러닝 기반으로 네트워크 문제점을 찾아 스스로 해결하고 최적화한다.

 

SK텔레콤은 지난 2016년 12월 유선망에 탱고를 적용하고 지난해 10월 무선망으로 적용 범위를 확대했다. 지난해 9월에는 탱고의 우수성을 인정받아 세계 3위 통신사인 인도 바르티와 AI 네트워크 기술·역량 이전 등이 담긴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하기도 했다.

 

아울러 가상화 장비·소프트웨어를 통합 관리하는 플랫폼 T-MANO를 자체 개발하고 지난해 7월 LTE 상용망에 적용했다. 이를 활용하면 서비스 품질, 트래픽 용량 등을 통합 관리해 전국의 통신장비를 효율적으로 관리하는 한편 서비스 장애에도 유연하게 대처할 수 있다.

 

이에 따라 SK텔레콤은 탱고와 T-MANO를 5G 네트워크에도 적용할 예정이다. 5G 시대에 핵심적인 네트워크 관리 시스템을 선제적으로 개발해 상용화한 점이 수상 배경이라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이밖에도 SK텔레콤은 기존 하이브리드 IoT 망을 업그레이드한 멀티 IoT 망으로 ‘최우수 IoT 솔루션(Best IoT Connectivity Solution)’ 부문에서도 수상했다.

 

박종관 SK텔레콤 네트워크 기술원장은 “이번 TechXLR8 어워드에서 수상은 5G·IoT 등 네트워크 고도화를 위한 SK텔레콤의 노력이 인정받은 결과”라며 “다가오는 5G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기술 고도화를 지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국세청 조사권과 납세자가 조사 받을 권리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국세청의 세무조사 행정이 변신 중이다. 납세자가 조사 받을 권리를 축으로 한 변화라서 더욱 주목된다. 국세행정은 대부분이 재정조달이라는 특수성 때문에 공개보다는 비공개 쪽에 힘이 더 많이 실려 왔다. 그간 세무조사는 중립성이나 공정성의 결여를 흔하게 찾아 볼 수 있어 왔기에, 조사권 남용이라는 질타를 받아 왔다고 보인다. 납세자의 의사에 반하여 이루어지는 공권력 행사가 세무조사라고 정의한다면, 납세자의 권리도 세무조사권 못지않게 존중되고 보장돼야 한다. 헌법과 법률에 따라 납세자는 신고 등의 협력의무를 이행한다. 그러므로 구체적인 조세탈루 혐의가 없는 한 세무조사 대상이 될 수 없고, 공정한 과세에 필요한 최소한의 기간이나 범위에서만 조사 받을 권리가 있다. 때문에 납세자도 자신의 과세정보에 대한 비밀보호를 받을 수 있고, 과세권자로부터 언제나 공정대우를 받을 권리가 있는 것이다. 납세자의 권리 존중은 1996년에 만들어진 ‘납세자 권리헌장’이 입증하고 있다. 이는 조사권 남용 금지규정에까지 확대·적용됐고, 공정 세무조사 확인제 시행으로 강압적 조사행위 금지 정황이 확연히 좋아졌다는 평판이 나온 이유가 됐다.
풍국주정, 투명경영으로 꽃 피우고 친환경 에너지 기업으로 도약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소주의 주원료인 주정(에탄올)을 만드는 풍국주정공업(주)(이하 풍국주정) 이한용 대표이사가 지난 3월 4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3회 납세자의 날’ 기념식장에서 동탑산업훈장을 받았다. 국세청은 “풍국주정은 투명경영을 토대로 회사를 성장 시켜 국가재정 조달에 이바지한 것을 물론, 에너지 절약형 증류탑을 신설해 온실가스 감축과 미세먼지 감소로 국가의 에너지 전략시책 및 대기환경오염 예방에도 큰 기여를 해왔다”면서 “빈곤층, 독거노인 등 복지 소외계층에 대한 지역밀착형 나눔경영도 다양하게 펼쳐 타 기업의 모범이 된 것도 이번 수상 배경”이라고 밝혔다. 이번 수훈은 2007년 우수납세자 산업포장에 이은 두 번째로 지속적인 성장을 통해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 경영 전반의 투명성과 기본과 원칙을 준수하는 ‘정도경영’을 인정받은 것이라고 할 수 있다. 이한용 대표는 “분에 넘치는 상을 주셔서 과분한 마음”이라며 “기업의 사회적 책임이라는 철학을 바탕으로 올곧은 경영인, 성실한 납세인의 역할에 더해 지역 및 국가경제 발전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1953년 설립된 풍국주정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