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1.03 (목)

  • 맑음동두천 -4.5℃
  • 맑음강릉 0.9℃
  • 맑음서울 -2.7℃
  • 맑음대전 -2.0℃
  • 맑음대구 -0.6℃
  • 맑음울산 1.4℃
  • 맑음광주 0.3℃
  • 맑음부산 4.5℃
  • 맑음고창 -2.2℃
  • 맑음제주 3.9℃
  • 맑음강화 -5.7℃
  • 맑음보은 -5.5℃
  • 맑음금산 -5.7℃
  • 맑음강진군 -1.3℃
  • 맑음경주시 -2.5℃
  • 맑음거제 0.9℃
기상청 제공

檢, 프랜차이즈 업계 상표권 장사 '철퇴'

본죽·원할머니 보쌈 사주 기소…"사주일가 탈법적 사익추구 해당"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상표권을 사주일가에 귀속시키고, 거액의 로열티를 챙기는 수법으로 회사에 거액의 손실을 끼친 본죽·원할머니 사주일가가 재판에 넘겨지게 됐다.

 

서울중앙지검 형사6부(박지영 부장검사)는 지난달 30일 ‘본죽’ 창업주인 본아이에프의 김철호 대표와 부인 최복이 전 대표, ‘원할머니보쌈’ 브랜드의 원앤원의 박천희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프랜차이즈 사업의 상표권의 재산적 가치는 사주의 노력만으로 이뤄지지 않는다. 가맹본부가 양질의 사업모델과 제품을 개발하고, 가맹사업자가 활발히 판매와 영업에 나서야 프랜차이즈 브랜드의 가치가 올라간다.

 

‘본죽’ 김 대표 부부는 2006년 9월부터 2013년 5월 사이 ‘본도시락’, ‘본비빔밥’, ‘본우리덮밥’ 상표를 회사가 아닌 부부 개인 명의로 등록하고, 회사로부터 상표 사용료와 상표양도대금 28억2935만원을 챙겼다.

 

검찰은 ‘본죽’ 최 전 대표가 2014년 11월 ’특별위로금‘이란 명목으로 회삿돈 50억원을 챙긴 혐의도 함께 공소내용에 포함했다.

 

‘원할머니보쌈’ 박 대표는 2009년 4월부터 2018년 1월 사이 ‘박가부대’ 등 5개 상표를 자신이 보유한 1인 회사 명의로 등록하고, ‘원앤원(원할머니보쌈)’으로부터 상표 사용료로 21억3543만원을 받은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업체 대표들은 사주가 상표 개발에 기여했으므로 사주 개인이 상표권을 갖는 것은 당연하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검찰은 상표권 장사 관행이 사주 일가의 탈법적 사익 추구 행위에 해당한다고 선을 긋고 있다.

 

검찰은 이번 사건이 프랜차이즈 업계의 상표권 악용 관행에 상당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고 있다.

 

이와 관련 파리크라상 상표권을 부인에게 넘긴 허영인 SPC그룹 회장은 지난 1월 배임 혐의로 불구속 기소된 바 있다.

 

당시 검찰은 탐앤탐스 김도균 대표에 대해서는 기소유예 처분했다.

 

김 대표는 ‘JUDYS’ 등 7개의 상표를 가지고 있었으나, 회사로부터 사용료를 받지 않았으며, 수사 개시 이후 상표권을 회사에 무상으로 넘긴 점이 참작됐다.

 

다만, 검찰은 판매장려금을 가로채고, 가맹점 통행세 등 김 대표의 수십억대 횡령혐의에 대해선 계속 수사를 전개하고 있다.

 

한편, 지난 2015년 10월 경제민주화실현전국네트워크, 전국 ‘을’ 살리기국민운동본부, 민변민생경제위원회, 정의당은 상표권 통행세를 통해 부당이득을 챙긴 SPC그룹, 본죽, 원할머니보쌈, 탐앤탐스 등 4개 업체 대표이사 등을 검찰고발한 바 있다.







배너


배너




[새해를 열며] 절대 긍정의 마인드
새해가 또 밝았다. 한해를 시작하는 기점에서 새삼 지난 한해를 뒤돌아본다. 지난 새해 첫날. 가족과 함께 나름 뜻있는 시간을 보내기 위해 기도원을 찾았다. 두 시간 남짓 기도하면서 가정의 무고와 새해 계획한 사업이 뜻하는 바대로 소원성취하길 기도했다. 원하는 것들을 조목조목 기도하고 나니 모두 다 이루어질 것만 같고 마음도 뿌듯했다. 하지만 기도원에서 돌아오던 중 문제가 발생했다. 싱크홀에 승용차 바퀴가 빠져 타이어가 심하게 찢긴 것이다. 행복하고 의미있는 시간을 보내고 즐겁게 귀가하던 도중에 갑작스레 생긴 사고여서 가족에게 내색은 안했지만 기분이 상했다. 아니 짜증이 났다. 누군가 시샘을 한 건가. 돌이켜 보면 일상에서 흔히 일어날 수 있는 사고였지만 ‘하필이면 새해 첫날에 이런 일이 생기다니…’ 맘 한구석이 개운치 않았다. 혹여 올 한해 좋지 않은 일들이 생기는 건 아닐까 하는 두려움이 앞섰기 때문이다. 하지만 모든 것은 마음먹기 나름인 법. 분위기 전환이 필요했다. 때마침 아름답게 지는 석양이 눈에 들어왔다. 새해 첫날의 일출도 장관이지만 눈밭의 하얀 지평선으로 붉게 깔리는 일몰이 참으로 감동이었다. 부지런히 카메라에 담아 지인들에게 덕담의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