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2 (수)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4.5℃
  • 맑음서울 1.9℃
  • 맑음대전 3.7℃
  • 맑음대구 3.1℃
  • 맑음울산 4.3℃
  • 맑음광주 4.2℃
  • 맑음부산 6.9℃
  • 구름조금고창 3.7℃
  • 흐림제주 6.2℃
  • 맑음강화 1.3℃
  • 맑음보은 2.2℃
  • 맑음금산 2.5℃
  • 구름조금강진군 5.1℃
  • 맑음경주시 3.4℃
  • 맑음거제 6.5℃
기상청 제공

베일 벗는 5G 주파수 경매…‘쩐의 전쟁’ 재연되나?

3.5㎓ 대역폭 축소 시 경쟁 치열…역대 최대 입찰가 전망도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차세대 통신 5G 상용화를 위한 주파수 경매안 공개가 이틀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예상 입찰가에 관심이 몰리고 있다.

 

이동통신업계는 정부의 할당대가 산정 산식을 고려할 때 5G 주파수 입찰가가 역대 최대인 3조원에 달할 것으로 보고 있다.

 

경매 방식과 대상에 따라 금액은 더욱 올라갈 수 있다. 4G(LTE)보다 20배 빠른 5G망을 안정적으로 제공하기 위해서는 지금까지와는 다른 넓은 폭의 주파수가 필요하기 때문이다.

 

17일 업계에 따르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오는 19일 공청회를 열고 주파수 경매안을 발표할 예정이다. 경매안이 발표되면 내달 할당 공고를 거쳐 오는 6월 주파수 경매를 진행할 계획이다. 경매안에는 경매 대상과 방식, 일정 등이 담길 것으로 보인다.

 

 

올해 5G 주파수 경매에 나오는 대역은 3.5GHz(3400~3700MHz)와 28GHz(26.5~29.5GHz)이다. 이 중 이통업계가 주목하고 있는 것은 전국망 용도인 3.5GHz 대역이다.

 

애초 3.5GHz 대역의 공급 폭은 300MHz로 예상됐지만 이보다 20MHz 적은 280MHz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과기정통부는 최근 이통 3사에 280MHz 대역폭을 우선 공급하는 방안에 대한 의견을 수렴한 것으로 전해졌다.

 

대역폭이 줄어든 원인으로는 주파수 간섭이 꼽힌다. 3400MHz 하단과 인접한 공공 대역에서 기존 주파수와 간섭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며 해당 대역이 제외됐다는 설명이다.

 

이에 따라 이통 3사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280MHz 폭의 경우 3사가 균등하게 주파수를 나눌 수 없어 보다 많은 주파수를 확보하기 위한 ‘쩐의 전쟁’이 나타날 수 있다.

 

정부는 ‘승자의 저주’를 피하기 위해 5G 주파수 할당 대가를 현실화하겠다는 입장이지만 경매 특성상 경쟁강도가 높을수록 이통사 부담이 늘어난다. 또 이번에 제외되는 20MHz 폭이 간섭 검증을 받은 후 재할당될 가능성이 제기됨에 따라 인접 대역을 갖기 위한 눈치싸움도 일 전망이다.

 

이통 3사의 전략 수정도 불가피하게 됐다. 가입자 수가 가장 많은 SK텔레콤의 경우 100MHz+α 수준의 주파수를 확보하는 게 목표였지만 전체 할당폭이 줄어들며 차질이 생겼다. KT와 LG유플러스는 3사 동일한 폭의 주파수 할당이 필요하다고 주장해왔지만 280MHz로 확정될 경우 균등분할이 불가능해진다.

 

업계 관계자는 “주파수 경매에서 경쟁사들보다 더 많은, 더 유리한 주파수 대역과 폭을 할당받으려는 전략 못지않게 경쟁사들이 유리한 입지를 뺏기지 않겠다는 방어전략도 중요하다”며 “결과적으로 쩐의 전쟁이 재연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경매 방식은 주파수를 블록 단위로 나눠 경매에 부치는 무기명 블록방식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존에는 정부가 최대한 광대역으로 블록을 구성해 블록 별로 경매에 부쳤다면 무기명 블록방식은 블록을 좀 더 잘게 쪼개 ‘조합 입찰’이 가능하게 하는 방식이다.

 

이에 사업자는 블록을 원하는 대로 구성해 각사에 많은 주파수를 확보할 수 있다. 다만 블록방식으로 경매가 진행될 경우 기본 블록 단위 마다 최대한 많은 대역폭을 확보하기 위한 이통사간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최근 무기명 블록 방식으로 5G 주파수 경매를 진행한 영국은 전체 150MHz 대역을 5MHz씩 30개로 나눠 경매에 부쳤다. 경매 시작가는 5MHz당 100만 파운드(한화 약 15억원)씩 450억원으로 출발했지만 최종 낙찰가는 이보다 38배 많은 1조7188억원이었다.

 

업계 관계자는 “주파수 할당 비용이 비싸진다면 5G 서비스 요금 또한 자연스레 오를 가능성이 있다”며 “사업자의 투자 요인을 저해하지 않으면서 5G 서비스 비용의 상승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경매 대가가 합리적 수준에서 결정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