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0 (일)

  • -동두천 21.8℃
  • -강릉 17.8℃
  • 흐림서울 24.6℃
  • 흐림대전 23.6℃
  • 흐림대구 20.4℃
  • 울산 17.2℃
  • 흐림광주 24.9℃
  • 흐림부산 20.1℃
  • -고창 22.4℃
  • 제주 19.6℃
  • -강화 21.1℃
  • -보은 21.1℃
  • -금산 22.1℃
  • -강진군 22.9℃
  • -경주시 18.1℃
  • -거제 20.5℃
기상청 제공

보험

삼성생명,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헌혈증 1000매 기부

이달 말까지 전국 임직원 및 컨설턴트 대상으로 헌혈 캠페인 진행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22일 삼성생명이 임직원과 컨설턴트가 기부한 헌혈증 1000매를 ‘한국백혈병어린이재단’에 전달했다. 이와 함께 지방거주 환자 가족 및 환아가 치료를 위해 이용 중인 ‘소아암 환아쉼터’를 찾아 침구류 및 장난감을 전달하고 내부소독 봉사활동도 펼쳤다.

 

삼성생명은 이달 말까지 전국 임직원 및 컨설턴트 대상으로 한 헌혈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지난 5일 호남사업부 순천지역단에서 시작한 이번 헌혈캠페인은 서초구 소재 본사를 포함한 전국 16개 장소에서 진행된다.

 

삼성생명은 이번 캠페인을 통해 동절기 헌혈수급 어려움 해소와 함께 임직원/컨설턴트의 나눔 문화를 확산시키는 계기로 만들 계획이다.

 

헌혈증 기부에 참여한 ‘헌혈 유공 명예장(100회 이상 헌혈자에게 수여)’ 수여자 제주지역단 이종현 지점장은 "헌혈도 봉사의 한 방법이라는 것을 알지 못하는 임직원들이 많은 것 같다"며 "헌혈을 통해 한 방울의 피가 누군가에겐 생명의 씨앗이 될 수도 있음을 알리는 계기가 됐으면 좋겠다 "고 말했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헌혈은 사랑을 전하는 보험의 가치에 부합하는 숭고한 활동”이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사회 공헌 활동을 통해 어려운 이웃과 함께하는 따뜻한 삼성생명이 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성생명은 지난 1996년부터 임직원과 컨설턴트 기부로 헌혈증을 모아서 필요한 곳에 지원하는 '헌혈 뱅크'를 운영하고 있다. 현재까지 관련단체 및 헌혈증 필요 환자에게 총 8863매를 전달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