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6.5℃
  • -강릉 -3.7℃
  • 구름조금서울 -6.7℃
  • 구름많음대전 -4.9℃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2.6℃
  • 광주 -4.2℃
  • 맑음부산 -1.3℃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2.2℃
  • -강화 -6.2℃
  • -보은 -6.7℃
  • -금산 -6.1℃
  • -강진군 -1.5℃
  • -경주시 -3.1℃
  • -거제 -1.0℃
기상청 제공

소비자 불만 민원 '스마트폰'이 가장 많아

한국소비자원 조사, 품질 불량 상담이 주요 원인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한국소비자원이 지난해 소비자 상담 건수를 집계한 결과 휴대폰‧스마트폰 관련 내용이 가장 많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원은 12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2017년 연간 소비자상담 동향’을 발표했다.

 

지난해 공정거래위원회가 운영하는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상담 건수는 79만 5883건으로 전년(77만 9332건) 대비 2.1% 증가했다. 접수 방법은 ‘전화’(82.4%), ‘인터넷’(13.2%), ‘서신·팩스’(3.7%), ‘방문’(0.7%) 순으로 나타났다.

 

상담이 많은 품목은 휴대폰‧스마트폰(2만 4367건), 이동전화서비스(2만 1873건), 헬스장·휘트니스센터(1만 8061건), 초고속인터넷(1만 4495건), 국외여행(1만 4237건) 등의 순이었다.

 

전년 대비 상담 증가율이 높은 품목은 TV(20.8%), 학습지(20.0%), 양복세탁(17.8%) 등이었으며, 자동차보험(-24.3%), 정수기대여(-23.7%), 여성용내의류(-23.1%) 등은 전년 대비 감소세를 보였다.

 

상담사유로는 품질(물품‧용역)(21.8%), 계약해제·해지‧위약금(19.4%), 계약불이행(불완전이행)(12.5%), 청약철회(8.6%) 등의 순으로 많았다.

 

휴대폰‧스마트폰 상담내용으로는 전원 꺼짐‧발열‧작동 불량‧방수 기능 하자‧블루투스 연결 불량 등 품질 불량 관련 내용이 주를 이뤘다.

 

이동전화 서비스 분야는 통화품질 불량‧기기 성능 불량 등으로 인한 계약해지 시 거부하거나 위약금을 과다하게 청구하는 내용을 주로 상담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2017년 상담 중 64만 3884건은 소비자분쟁 해결기준‧관련법규 등 소비자정보를 제공해 소비자의 자율적인 피해 해결을 도왔다”며 “자율적인 해결이 어려운 사업자와의 분쟁은 소비자단체‧지자체의 피해 처리와 한국소비자원의 피해구제·분쟁조정을 통해 처리했다”고 밝혔다.

 






배너

SPONSORED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