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17 (토)

  • -동두천 6.0℃
  • -강릉 10.1℃
  • 구름조금서울 7.0℃
  • 연무대전 8.6℃
  • 구름조금대구 6.5℃
  • 맑음울산 5.7℃
  • 박무광주 7.6℃
  • 맑음부산 5.9℃
  • -고창 4.3℃
  • 맑음제주 9.9℃
  • -강화 4.0℃
  • -보은 4.5℃
  • -금산 6.7℃
  • -강진군 4.0℃
  • -경주시 4.2℃
  • -거제 4.5℃
기상청 제공

보험

금융당국, 펫보험 특화 보험사 활성화 ‘실효성 우려’

동물 의료수가제도 정비 필요..."이미 실패했던 정책 이름만 바꿔서 재탕" 비판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근 금융당국이 펫보험 등 특화 보험사 활성화 방침을 발표한 가운데 보험업계에서는 이에 대해 회의적인 반응을 보이고 있다.

 

금융위원회는 지난 24일 금융업 진입규제 개편을 통해 특화 보험사 설립을 적극 허용하겠다는 방침을 밝힌바 있다.

 

금융위 담당자는 국내 펫보험 잠재수요가 상당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일본 펫보험 시장점유율 1위를 차지한 펫보험 특화보험사 애니콤처럼 충분히 준비해서 시작하려는 이들을 위해 시장 진입 문턱을 낮춰주려는 것이라 설명했다.

 

그는 시장 진입수요가 없다 해도 금융위가 등 떠밀어서 시작하게 할 생각은 없다고 말했다.

 

이에 보험업계는 아직 한국에서 펫보험 특화 보험사가 설립되기란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했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펫보험은 기존 보험사 체제에서도 상품성이 증명되지 못했다면서 펫보험 시장이 전혀 성숙되지 않은 상태에서 특화 보험사가 설립되는 것은 시기상조라 말했다.

 

그동안 국내 보험사가 펫보험을 적극적으로 개발하지 못한 원인으로는 보험 가입자의 도덕적 해이와 동물 진료수가 문제가 지목됐다.

 

사람과 달리 동물은 외관만으로 구분하기 어렵다. 반려동물 등록제가 도입되긴 했으나 마이크로칩이 아닌 목걸이로 등록한 경우 목걸이만 바꿔달면 사실상 알 방법이 없다. 따라서 보험가입자가 보험사기에 악용하려 들면 보험사 입장에서는 속수무책으로 당할 수밖에 없다.

 

특히 수의사법 시행규칙에서 규정하던 동물 의료수가제도가 지난 1999년 폐지됨에 따라 적정한 보험요율 산정이 매우 어렵다는 점도 문제다. 각 동물병원이 자율적으로 진료비를 결정하게 되면서 동물병원 간 진료비 차이가 최대 8배까지 벌어졌기 때문이다.

 

이에 국내 손보사들은 펫보험 보장범위를 대폭 축소하거나 높은 손해율을 감당하지 못해 판매를 중지했다. 현재 롯데손보, 삼성화재, 현대해상 등 3개 보험사에서 판매 중인 펫보험들은 모두 가입·갱신 조건이 까다롭거나 보장 범위가 매우 좁다.

 

한 손보사 관계자는 국내 손보사들도 반려동물 보험시장 자체에는 큰 관심을 갖고 있다면서도 하지만 펫보험은 손해율 악화 리스크나 보장범위가 제한적이란 비판을 감수하면서까지 판매해야 할 정도로 매력적인 상품은 아니다라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상황에서 오로지 펫보험만 판매할 수 있는 특화 보험사가 설립되면 엄청난 손해율 악화로 인한 적자를 감당할 수 없을 것이라면서 단순한 진입요건 완화보다는 동물 진료수가 관련 제도 개선 등이 선행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금융당국이 이미 실패했던 정책을 이름만 바꿔서 재탕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오상헌 금융소비자원 보험국장은 과거 금융당국이 추진하려다 흐지부지된 단종보험 대리점과 현재 상품특화 보험사가 뭐가 다른지 모르겠다면서 더케이손보, 악사손보 등 유사한 실패사례가 존재함에도 금융당국이 이를 외면한 채 똑같은 잘못을 되풀이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실제로 정부는 지난 2015년 영업점에서 관련 보험상품을 함께 판매하도록 한 단종보험 활성화를 추진했지만 약 2년간 출시된 단종보험은 롯데손보의 제품보증연장보험이 유일하다. 온라인 자동차보험 특화 보험사로 시작한 악사손보와 더케이손보, 하이카 다이렉트도 자동차보험 하나만으론 회사를 유지하기 어려워 종합보험사로 바뀌거나 합병 당했다.

 

한 보험사 관계자는 시장 진입요건이 완화된다 해도 펫보험 특화 보험사가 설립될지는 의문스럽다면서 충분한 제도 개선이 이뤄진다면 기존 보험사들이 알아서 관련 상품들을 개발할텐데 굳이 특화 보험사를 활성화하려는 이유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미국의 국채발작과 시장 변동성 확대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미국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이 3%선 돌파를 눈앞에 두고 있다. 10년물 채권이 이렇게 치솟은 것은 2014년 이후 4년 만에 처음이다. 미국의 채권금리 상승은 뉴욕증시뿐만 아니라 글로벌 경제의 최대 변수가 되고 있다. 소위 ‘국채 발작’ 우려로 미국증시의 변동성이 커지고, 이는 연쇄적으로 신흥국 에서의 외국인 자금 이탈 등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외국인 자금 이탈로 주가가 급락하는 등 시장변동성이 급격하게 커지고 있다. 시장 전문가들이 미국의 채권 시장에서 가장 중요하게 보는 지표는 10년물 국채이다. 일반적으로 미국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이 3%를 넘으면 뉴욕 주식시장의 자금이 채권 쪽으로 많이 움직일 것으로 분석되어 왔다. 3% 정도의 수익이 난다면 주식보다는 안전한 수익률이 가능한 채권시장으로 자금이 이동할 것이라는 생각에서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와 같은 미 국채 금리 상승에 대해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경기 회복 비관론을 투자자들이 극복하고 세계 경제가 정상적인 상태로 돌아가고 있다는 신호” 라고 분석했다. 일반 투자자들이 최근 경제상황을 ‘장기 불황’의 늪이 아닌 경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