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1.9℃
  • 구름많음강릉 20.0℃
  • 구름많음서울 23.7℃
  • 구름많음대전 22.0℃
  • 구름많음대구 20.4℃
  • 구름많음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1.7℃
  • 구름많음부산 21.0℃
  • 구름많음고창 20.4℃
  • 제주 22.3℃
  • 구름많음강화 19.4℃
  • 구름많음보은 18.7℃
  • 구름많음금산 20.6℃
  • 구름조금강진군 20.9℃
  • 구름많음경주시 19.9℃
  • 구름많음거제 21.8℃
기상청 제공

은행

KB금융지주 '최영휘·이병남' 사외이사 연임 포기

오는 3월 임기 만료될 사외이사 6명 가운데 2명 교체될 전망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KB금융지주 사외이사 가운데 2명이 오는 3월 주주총회에서 교체될 전망이다.

 

10일 금융업계에 따르면 KB금융지주 이사회 최영휘 의장과 이병남 사외이사는 더 이상 연임하지 않을 것이라는 의사를 내부적으로 표명했다. 이들은 오는 323일에 임기가 끝난다.

 

현재 KB금융지주에는 신한금융지주 사장 출신인 최영휘 의장을 비롯해 유석렬 삼성전자 고문 이병남 미국 조지아주립대 조교수 박재하 한국금융연구원 선임연구위원 김유니스경희 이화여대 교수 한종수 이화여대 교수 스튜어트 솔로몬 매트라이프생명보험 회장 등 7명이 사외이사로 있다.

 

지난해 3월 선임된 솔로몬 이사를 제외하면 모두 20153월부터 사외이사를 맡아왔다. 이에 따라 최영휘 의장과 이병남 사외이사가 연임을 포기할 경우 KB금융지주 사외이사 임기가 만료되는 6명 가운데 2명이 교체된다.

 

업계에서는 사외이사 최대 임기가 5년이긴 하지만 사외이사들이 대폭 교체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임기 3년을 보낸 일부 사외이사가 연임을 포기한 것이라 보고 있다. KB금융 관계자는 이사회 연속성을 위해 (사외이사 선임을) 교차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사외이사 연임 여부는 오는 16일 사외이사추천위원회(사추위) 회의에서 확정될 예정이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