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6 (일)

  • 맑음동두천 0.8℃
  • 구름조금강릉 4.5℃
  • 흐림서울 0.6℃
  • 구름조금대전 2.3℃
  • 박무대구 -0.3℃
  • 박무울산 0.1℃
  • 맑음광주 2.8℃
  • 맑음부산 3.9℃
  • 맑음고창 1.8℃
  • 흐림제주 10.6℃
  • 구름많음강화 1.2℃
  • 흐림보은 -1.2℃
  • 맑음금산 0.2℃
  • 맑음강진군 1.7℃
  • 흐림경주시 -1.5℃
  • 구름많음거제 3.1℃
기상청 제공

은행

윤종규 KB금융 회장, 올 3분기 누적 보수액 10억5000만원

급여 6억원, 상여금 4억5000만원...그 중 KB금융 회장보수 5억6400만원, 은행장 보수 4억8600만원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의 올해 3분기 누적 보수액이 105000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업계 3분기 보고서를 살펴보면 윤 회장의 경우 급여 6억원, 상여금 45000만원 등 총 105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그 중에서 지주사 회장으로서 받은 보수는 56400만원, 은행장으로서 받은 보수는 48600만원이다.

 

이홍 국민은행 부행장은 올 3분기까지 총 73800만원을 수령했다. 국민은행 보수만 생각하면 윤 행장이 부행장보다 적게 받은 셈이다.

 

이에 대해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 부행장이 장기간 임원으로 일하면서 분할지급되는 장단기 성과급이 쌓였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3분기 누적 보수액 기준으로 정문국 ING생명 사장의 경우 108700만원(급여 65700만원, 상여급 39100만원)을 받았고, 3월 취임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신한은행장직에 있으면서 총 52000만원을 수령했다.

 

채정병 롯데카드 전 사장은 총 19100만원(퇴직금 176000만원)을 받고 물러났다.

 

그 외 금융사들은 임원 연봉을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각 임원 보수가 5억원을 넘으면 공개해야 한다. 하지만 분기보고서에는 이를 생략할 수 있다.







배너


배너




[김종규 칼럼]무술년 끝머리에 정녕 면류관이 씌워질까
(조세금융신문=김종규 논설고문 겸 대기자) 어느새 무술년이 저물어 간다. ‘황금개띠의 해’라고 떠들썩한 지가 엊그제인데 마무리할 끝자락에 서있다. 매년 세금과 전쟁이나 치르듯, 하는 일이 똑같다보니 한 해 동안 진행했던 키워드도 고만고만하다. 새롭게 도전장을 던졌던 올 한해 ‘우리 성적표’는 결과도 중요하지만 과정도 이에 못지않다. 올 세입목표액이 국정감사 결산과정에서 초과달성 수치로 이미 판정났기 때문이다. 여러 해 동안 슈퍼예산을 훌쩍 넘겼기에 세수호황 속에서 과세권자들의 연말세수로 인한 마음 조림을 조금은 덜 수 있게 됐다. 과세당국의 권력적 수단과 일방적 권위에 의존해왔던 과거 대응체계는 납세자와 함께 열린세정을 만들어 나가기 위해서는 실효성이 떨어진다고 진단한지 오래다. 때문에 그간 국세행정 전반에 걸쳐 경청과 소통문화가 뿌리내리는 한해로 기록되기를 간절히 외쳐왔다. 업종별 신고성실도 등을 따져 세무조사의 전체 조사건수를 차츰 줄여 나가는 행정조치는 손꼽을 만하고, 맞춤형 사전 신고안내와 납세자의 자발적 성실신고가 선순환하는 세정모델 구축강화 행정도 딱히 나무랄 곳이 별반 없다. 그러나 우리 주변 경제사회 환경변화 속도나 깊이는 예사롭지 않다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