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0 (수)

  • -동두천 -6.8℃
  • -강릉 -3.4℃
  • 맑음서울 -6.5℃
  • 대전 -5.0℃
  • 구름조금대구 -2.5℃
  • 맑음울산 -1.3℃
  • 광주 -3.8℃
  • 구름많음부산 -0.8℃
  • -고창 -4.8℃
  • 흐림제주 2.2℃
  • -강화 -7.2℃
  • -보은 -6.4℃
  • -금산 -6.2℃
  • -강진군 -2.0℃
  • -경주시 -2.1℃
  • -거제 0.2℃
기상청 제공

은행

윤종규 KB금융 회장, 올 3분기 누적 보수액 10억5000만원

급여 6억원, 상여금 4억5000만원...그 중 KB금융 회장보수 5억6400만원, 은행장 보수 4억8600만원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윤종규 KB금융지주 회장 겸 국민은행장의 올해 3분기 누적 보수액이 105000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금융업계 3분기 보고서를 살펴보면 윤 회장의 경우 급여 6억원, 상여금 45000만원 등 총 105000만원을 보수로 받았다. 그 중에서 지주사 회장으로서 받은 보수는 56400만원, 은행장으로서 받은 보수는 48600만원이다.

 

이홍 국민은행 부행장은 올 3분기까지 총 73800만원을 수령했다. 국민은행 보수만 생각하면 윤 행장이 부행장보다 적게 받은 셈이다.

 

이에 대해 국민은행 관계자는 이 부행장이 장기간 임원으로 일하면서 분할지급되는 장단기 성과급이 쌓였기 때문이다고 설명했다.


3분기 누적 보수액 기준으로 정문국 ING생명 사장의 경우 108700만원(급여 65700만원, 상여급 39100만원)을 받았고, 3월 취임한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신한은행장직에 있으면서 총 52000만원을 수령했다.

 

채정병 롯데카드 전 사장은 총 19100만원(퇴직금 176000만원)을 받고 물러났다.

 

그 외 금융사들은 임원 연봉을 따로 공개하지 않았다. 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에 따르면 각 임원 보수가 5억원을 넘으면 공개해야 한다. 하지만 분기보고서에는 이를 생략할 수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