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보험

[신상품]ING생명, '간편가입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 판매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도 3가지 사항만 제외하면 가입 가능, 전환옵션 통해 생활자금 및 연금 활용 가능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ING생명은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 장점은 그대로 둔 채 가입조건은 낮춘 ‘간편가입 용감한 오렌지 종신보험(무배당, 저해지환급형)’을 판매한다.


해당 상품은 보험가입 시기를 놓친 고령자나 만성질환자라도 3가지 사항만 통과하면 가입할 수 있다. 이는 ▲최근 3개월 이내 입원·수술·재검사 의사소견 ▲2년 내 질병·사고로 입원·수술 이력 ▲5년 내 암 진단·입원·수술 이력 등 3가지 항목만 해당되지 않으면 된다.


가입 절차는 간단하지만 사망보장은 물론 다양한 특약을 통해 3대 질병(암, 뇌출혈, 급성심근경색증) 진단금을 비롯한 입원비, 수술비 등을 폭넓게 보장해준다.


특히 전환옵션이나 특약을 통해 생활자금과 연금으로 활용할 수도 있다. ‘생활자금 전환 옵션’은 주계약 보험가입액을 최대 20년간 매년 자동감액하고, 이때 발생하는 해지환급금을 생활자금으로 지급한다.


또한 ‘무배당 신연금전환특약’을 통해 연금전환하면 가입시 연금생명표를 적용해 평균수명이 늘었을 경우 보다 많은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단, 장기간병종신연금형 제외).


일반적으로 간편 가입보험은 갱신형 상품이거나, 비갱신형이라도 일반심사보험에 비해 사망위험이 높아 상대적으로 보험료가 비쌌다. 하지만 이 상품은 저해지환급형으로 보험료 납입기간 중 해지시 해지환급금을 줄이는 대신 보험료를 낮춰 저비용으로 더 큰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저해지환급을 적용한 1종(실속형)의 경우 남자 40세, 주계약 보험가입금액 1억원, 20년납으로 가입시 월보험료는 24만 3000원으로 2종(표준형)에 비해 3만 4000원 저렴하다.


뿐만 아니라 1종(실속형)의 경우 납입기간 중 해지하면 2종(표준형)에 비해 해지환급금이 낮은 편이지만 납입기간이 완료되고 1년 이후 해지하면 같은 1억원 보장이라도 해지환급률이 100.9%로 2종(표준형)에 비해 약 12.4% 더 높다.


가입나이는 40세부터 최대 70세까지다. 자세한 내용은 ING생명 FC 또는 콜센터를 통해 문의하면 된다.


노동욱 ING생명 상품부문 상무는 “저해지환급형 종신보험을 업계 최초로 출시한 경험을 바탕으로 간편가입 기능을 추가했다”며 “더 많은 고객이 실속있는 종신보험의 혜택을 누릴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