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1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충북중기청, AI 피해기업에 1750억원 지원한다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AI로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들에 대한 중소기업청의 지원이 본격화된다.


충북지방중소기업청(청장 박용순)은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인해 피해를 입은 중소기업에 중소기업청 정책자금 750억원, 소상공인 1000억원 등 총 1750억원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기존 대출에 대한 상환유예 또한 병행한다고 전했다.


중기청에 따르면 피해 중소기업을 위해 75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이 투입된다.


AI로 매출액이나 영업이익이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이 대상이며 통상의 3.35%의 기준금리를 1.05%p 인하한 2.3%의 저리로 업체당 최대 10억원까지 지원된다. 온라인 자가진단 등을 생략해 7일 이내에 지원이 가능하도록 운영된다.


기존 대출의 원금 상환을 최대 1년 6개월까지 유예할 수 있는 대출 상환유예도 시행된다.


또한 피해기업에 대해 이미 이뤄진 신·기보 보증 전액을 1년간 만기연장하고 신규보증 시 1.0% 이내의 보증료율을 적용한다.


중기청은 계란 및 닭·오리의 수급 차질 등으로 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에게는 1000억원 규모의 AI 특별자금이 공급된다고 밝혔다.


피해 업체당 최대 7천만원까지 지원되고 신용보증서가 필요할 경우 AI 특례보증을 통해 받을 수 있다.

이어 ‘충북지역 AI 피해 비상대응반’이 가동된다.


이번 방안은 주영섭 중소기업청장이 지난 7일 이번 사태로 큰 피해를 입은 충북지역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살피는 과정에서 나온 조치로 확인됐다.


충북 중기청 박용순 청장은 “향후 피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 대한 지속적인 현장반문을 통해 중소기업계의 피해상황을 면밀히 파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세무법인 춘추 이찬희 대표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아직은 더운 9월말, 기자는 남인천 세무서 맞은편에 자리한 세무법인 춘추를 방문했다. 단아한 스카프로 포인트를 준 깔끔한 매무새의 이찬희 세무사에게서 그동안의 경륜이 묻어나는 느낌을 받았다. “서인천세무서를 끝으로 25년의 세무공무원을 마감하고 2001년부터 세무사 일을 시작했으니 이제 17년째 되었습니다.” 세무법인 춘추는 이찬희 대표세무사가 여성세무사회 회원 2명과 남편의 제물포고등학교 선후배인 2명의 남성세무사와 함께 5명이 세무법인 춘추를 설립해 7년차 법인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전체 직원은 약 35 명가량 된다고 한다. 이 세무사는 ‘춘추’에 대해 조세불복에 특화된 세무법인이라고 설명했다. “춘추가 내세우는 장점은 ‘조세불복’입니다. 소득세, 재산세, 부가세 등 전반적인 세목에 대해 납세자가 국세청과 다툼이 발생할 때 저희 춘추의 문을 두드립니다. 조세불복 관련 이의신청, 심사청구, 심판청구, 행정소송 등 전 과정에서 납세자에 대한 조력을 하고 있는데, 특히 춘추에는 본청 심사파트 출신을 비롯해 세무공무원 경력의 세무사가 3명이나 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큰 신뢰를 주고 있습니다.” 본점 법인인 구월동 사무소는 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