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5 (일)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증권

증권사 직원 3년새 13%, 5천명 일자리 잃어



스마트폰 등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모바일거래가 급증하고 몸집을 불리기 위한 증권사들 간 인수합병(M&A)이 잦아지면서 증권사 직원들의 일자리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증권사 지점 통합 등으로 일자리가 사라진 탓이다.


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직원은 작년 9월 말 기준 3만5천920명으로 3년전인 2013년 9월의 4만1천222명보다 13%, 5천302명이나 줄었다.


또 증권사 직원이 가장 많았던 2011년 말 4만4천60명과 비교하면 18%, 8천140명이나 급감했다.


증권사 관계자는 "주식거래가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으로 온라인으로 바뀜에 따라 오프라인 고객을 위한 지점들을 통폐합하고 직원들의 수도 줄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주식을 사고파는 이른바 '엄지족'의 모바일 주식거래 급증세가 가파르다.
 
작년 코스닥시장에 이어 올해는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엄지족의 주식거래 비중이 처음으로 30%대를 넘어섰다.


또 정부의 초대형 투자은행(IB) 육성 정책에 따라 증권사들 간 인수합병(M&A)이 최근 몇 년 사이 부쩍 늘었다.


KB투자증권과 현대증권은 지난해 12월 15일 주주총회에서 합병안을 의결했고 통합사인 KB증권은 올해 1월 2일 공식 출범했다.


KB투자증권은 작년 12월 50명, 현대증권은 11월 170명의 희망퇴직을 받았다.


NH투자증권[005940]은 지난 2014년 말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의 합병으로 탄생했다. 이 과정에서 모두 600여명의 회망퇴직을 받았다. 또 약 2년 만인 작년 10월 말 154명의 희망퇴직을 재차 받았다.


미래에셋증권[037620]과 대우증권[006800]의 합병법인인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12월 말 출범했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고 알려졌지만, 점진적인 감원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이다.


매물로 나온 하이투자증권도 영업지점 축소와 인력감축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원활한 매각을 위해 인력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리테일 구조조정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점포 및 인력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이엠투자증권은 2015년 메리츠종금증권에 피인수되자 희망퇴직을 통해 정규직 직원 40여명을 내보냈다. 또 비정규직 직원 15∼20명도 회사를 떠났다.


메리츠종금증권은 2015년 말에 계약이 종료된 아이엠투자증권 출신 계약직 직원 50여명을 내보내는 등 인력 구조조정을 추가로 단행했다.


그룹이 흔들린 여파로 짐을 싸야 했던 증권맨도 있다.


유안타증권[003470]은 2013년 9월 동양증권 시절 동양[001520]사태 여파로 많은 직원이 떠났다.


작년 9월 말 현재 1천717명으로 3년 전 2천531명보다 814명이 줄었다.


이 외 최근 3년간 삼성증권[016360]은 627명, 한화투자증권[003530]은 623명, 대신증권[003540]은 538명, 현대증권(현 KB증권)은 325명, 하나금융투자는 206명을 각각 줄였다.


국내 영업점 수도 3년 전보다 4분의 1이 사라졌다.


증권사의 지점과 영업소는 2013년 9월 말 1천562개에서 작년 9월 말 1천179개로 25%(383개)가 사라졌다.


2013년 9월 우리투자증권 112개, NH농협증권은 31개의 영업점이 있었으나 통합법인의 영업점수는 작년 9월 말 현재 88개로 집계됐다.


기존 영업점의 38%, 55개가 줄었다.


같은 기간 유안타증권의 지점은 116개에서 73개로 43개가 줄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은 21개, 한화투자증권은 37개, 대신증권은 29개, 하나금융투자는 14개 지점을 각각 감축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