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1 (수)

  • -동두천 -1.0℃
  • -강릉 0.5℃
  • 서울 -1.7℃
  • 흐림대전 2.2℃
  • 흐림대구 4.4℃
  • 박무울산 6.3℃
  • 흐림광주 4.3℃
  • 연무부산 7.6℃
  • -고창 4.1℃
  • 흐림제주 6.8℃
  • -강화 -0.6℃
  • -보은 1.5℃
  • -금산 2.3℃
  • -강진군 5.6℃
  • -경주시 4.6℃
  • -거제 7.3℃

증권

증권사 직원 3년새 13%, 5천명 일자리 잃어


스마트폰 등으로 주식을 사고파는 모바일거래가 급증하고 몸집을 불리기 위한 증권사들 간 인수합병(M&A)이 잦아지면서 증권사 직원들의 일자리가 급격히 줄어들고 있다. 증권사 지점 통합 등으로 일자리가 사라진 탓이다.


9일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직원은 작년 9월 말 기준 3만5천920명으로 3년전인 2013년 9월의 4만1천222명보다 13%, 5천302명이나 줄었다.


또 증권사 직원이 가장 많았던 2011년 말 4만4천60명과 비교하면 18%, 8천140명이나 급감했다.


증권사 관계자는 "주식거래가 홈트레이딩시스템(HTS),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등으로 온라인으로 바뀜에 따라 오프라인 고객을 위한 지점들을 통폐합하고 직원들의 수도 줄일 수밖에 없는 게 현실"이라고 설명했다.


실제로 스마트폰을 이용해 주식을 사고파는 이른바 '엄지족'의 모바일 주식거래 급증세가 가파르다.
 
작년 코스닥시장에 이어 올해는 유가증권시장에서도 엄지족의 주식거래 비중이 처음으로 30%대를 넘어섰다.


또 정부의 초대형 투자은행(IB) 육성 정책에 따라 증권사들 간 인수합병(M&A)이 최근 몇 년 사이 부쩍 늘었다.


KB투자증권과 현대증권은 지난해 12월 15일 주주총회에서 합병안을 의결했고 통합사인 KB증권은 올해 1월 2일 공식 출범했다.


KB투자증권은 작년 12월 50명, 현대증권은 11월 170명의 희망퇴직을 받았다.


NH투자증권[005940]은 지난 2014년 말 우리투자증권과 NH농협증권의 합병으로 탄생했다. 이 과정에서 모두 600여명의 회망퇴직을 받았다. 또 약 2년 만인 작년 10월 말 154명의 희망퇴직을 재차 받았다.


미래에셋증권[037620]과 대우증권[006800]의 합병법인인 미래에셋대우는 작년 12월 말 출범했다.


현재까지 구체적인 구조조정 계획은 없다고 알려졌지만, 점진적인 감원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되는 상황이다.


매물로 나온 하이투자증권도 영업지점 축소와 인력감축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되고 있다.


원활한 매각을 위해 인력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지적 때문이다. 리테일 구조조정 관련 태스크포스(TF)를 꾸리고 점포 및 인력을 축소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아이엠투자증권은 2015년 메리츠종금증권에 피인수되자 희망퇴직을 통해 정규직 직원 40여명을 내보냈다. 또 비정규직 직원 15∼20명도 회사를 떠났다.


메리츠종금증권은 2015년 말에 계약이 종료된 아이엠투자증권 출신 계약직 직원 50여명을 내보내는 등 인력 구조조정을 추가로 단행했다.


그룹이 흔들린 여파로 짐을 싸야 했던 증권맨도 있다.


유안타증권[003470]은 2013년 9월 동양증권 시절 동양[001520]사태 여파로 많은 직원이 떠났다.


작년 9월 말 현재 1천717명으로 3년 전 2천531명보다 814명이 줄었다.


이 외 최근 3년간 삼성증권[016360]은 627명, 한화투자증권[003530]은 623명, 대신증권[003540]은 538명, 현대증권(현 KB증권)은 325명, 하나금융투자는 206명을 각각 줄였다.


국내 영업점 수도 3년 전보다 4분의 1이 사라졌다.


증권사의 지점과 영업소는 2013년 9월 말 1천562개에서 작년 9월 말 1천179개로 25%(383개)가 사라졌다.


2013년 9월 우리투자증권 112개, NH농협증권은 31개의 영업점이 있었으나 통합법인의 영업점수는 작년 9월 말 현재 88개로 집계됐다.


기존 영업점의 38%, 55개가 줄었다.


같은 기간 유안타증권의 지점은 116개에서 73개로 43개가 줄었다. 이어 한국투자증권은 21개, 한화투자증권은 37개, 대신증권은 29개, 하나금융투자는 14개 지점을 각각 감축했다.





이미지


[인터뷰 ]캠코 문창용 사장 "부실채권 인수·정리로 금융시장 충격 최소화"
30여년의 공직생활을 마감하고 2016년 11월 18일 한국자산관리공사(이하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 문창용 사장은 부산국제금융센터 본사 3층 캠코마루에서 열린 취임식에서 창의와 혁신적인 조직문화 확산으로 100년 이상 지속 가능한 공기업을 만들기 위해 노력할 것임을 천명했다. 1962년생으로 연세대 행정학과와 미 일리노이주립대학교 대학원 경제학 석사, 가천대학교 대학원 회계세무학 박사과정을 마친 문 사장은 1984년 12월 제28회 행정고시 출신으로 국세청과 통계청 통계교육원장, 기획조정관 등으로 일했고 세제실 국장급인 조세기획관, 세제실 재산소비세정책관을 두루 거쳤다. 세제실에서 대기업 일감몰아주기 과세 등의 세제정책을 일궈냈고, 2014년 8월 세제실장으로 취임한 후 당시 연말정산 파동을 발 빠르게 대응해 논란을 잠재우는 데 공을 세웠다. 문 사장은 기재부 근무 시절 후배 직원들의 ‘닮고 싶은 상사’에 세 차례나 뽑혀 업무 능력과 함께 소통과 친화력에서 큰 강점을 보이고 있다. 캠코 사장으로 부임한지 1달이 조금 지난 시점에서 문창용 사장을 서울지역본부에서 만났다. Q_ 공직생활을 마치고 공기업인 캠코 사장으로 취임하신 것을 축하드립니다. 간단한 소감 부
[시론]2017 조세공약(公約)과 공약(空約)
2017년 정유(丁酉)년의 새해가 밝았다. 작년 10월말부터 불거진 최순실 게이트는 그 이후 모든 정책 어젠다(agenda)를 한꺼번에 삼켜버렸다. 올해 1사분기도 복잡다단한 시기가 될 것은 분명하다. 상황에 따라 그 시기가 달라질 수는 있겠지만 올해 내에 대선(大選)이 이루어지는 것은 기정사실이다. 대선 캠페인 기간 중에는 수많은 공약(公約)이 난무한다. 공약 중에서 유권자들의 가장 큰 관심사는 경제와 관련한 공약이고 이중에서도 조세공약은 모든 유권자의 지대한 관심사다. 지나고 나면 공약(公約)이 공약(空約)이 되어 유권자의 마음을 허무하게 할 수도 있지만 그래도 공약은 유권자에게 후보자를 선택하는 가장 기본적인 판단기준이 된다. 조세문제는 직접적으로 납세자에게 경제적 부담을 주는 것이어서 더더욱 유권자는 조세공약에 민감하며 조세공약에 따라 심하게 표심(票心)은 움직이기도 한다. 대부분 조세공약은 유권자에게는 둘 중의 하나로 다가온다. 조세공약이 현실화되면 나에게 세금을 더 부담시키게 될 것인가 아니면 세금을 줄여줄 것인가이다. 유권자 개개인에게는 정말 중요한 문제이다. 예를 들어보자. A후보자는 세금을 늘이지 않겠다고 하는 공약을 걸었고 B후보자는 세금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