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4 (목)

  • -동두천 -10.4℃
  • -강릉 -0.5℃
  • 구름많음서울 -7.7℃
  • 구름조금대전 -6.2℃
  • 구름조금대구 -4.9℃
  • 맑음울산 1.0℃
  • 구름많음광주 -3.8℃
  • 구름조금부산 3.4℃
  • -고창 -4.2℃
  • 구름많음제주 4.8℃
  • -강화 -8.5℃
  • -보은 -8.5℃
  • -금산 -8.6℃
  • -강진군 -1.0℃
  • -경주시 -1.4℃
  • -거제 1.4℃
기상청 제공

애플 앱스토어 새해 첫날 2천856억원 매출…"사상최대 1일매출"


애플은 올해 새해 첫날 앱스토어에서 2억4000만 달러(2856억 원)어치의 애플리케이션이 다운로드돼 사상 최대의 일일 매출액을 기록했다고 5일(현지시간) 밝혔다.

   

애플은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아이폰, 아이패드, 애플 워치, 애플 TV, 맥 등을 통해 이용자들은 새해 첫날 가장 바쁜 앱 쇼핑을 즐겼다"면서 "이로 인해 앱 개발자들은 전례 없는 이익을 얻었다"고 밝혔다.


   

애플은 지난해 개발자들이 벌어들인 수익이 200억 달러에 달한다면서, 이는 2015년에 비해 40% 증가한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08년 앱스토어가 론칭된 후 지금까지 개발자 수익은 600억 달러를 넘어섰다고 강조했다.

   

IT 전문매체 리코드는 "크리스마스를 전후한 연말 쇼핑 시즌에 수많은 사람이 새 아이폰과 태블릿을 구매했기 때문에 앱 판매가 늘어난 것은 당연하지만, 일일 매출이 2억4천만 달러에 이른 것은 주목할 만하다"고 말했다.

   

리코드는 "아이튠스와 앱스토어에서 벌어들인 수익은 애플 전체 수익의 약 13%를 차지할 정도로 커졌다"면서 "애플은 개발자들에게 많은 돈을 지급하고 있다고 주장하지만, 그만큼 자체 수익도 커졌음을 의미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애플은 크리스마스와 새해 첫날에 가장 많이 다운로드된 앱은 슈퍼마리오런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