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3 (수)

  • -동두천 24.0℃
  • -강릉 18.6℃
  • 흐림서울 23.0℃
  • 구름많음대전 21.9℃
  • 박무대구 19.8℃
  • 흐림울산 19.2℃
  • 구름많음광주 24.0℃
  • 흐림부산 21.2℃
  • -고창 24.5℃
  • 맑음제주 22.8℃
  • -강화 21.3℃
  • -보은 22.0℃
  • -금산 20.9℃
  • -강진군 23.0℃
  • -경주시 19.7℃
  • -거제 20.6℃
기상청 제공

작년 서울 아파트 가격 10년 만에 2번째로 높은 상승률 기록

서울 4.22%·수도권 2.89%·5개광역시 0.65%↑…아파트 전세가격도 서울 3.09%↑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지난 해 서울 아파트 가격이 10년 만에 두번째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KB국민은행(은행장 윤종규)은 4일 부동산 정보사이트를 통해 지난해 12월 전국 주택 매매 및 전세시장 동향을 조사 발표했다.


KB국민은행에 따르면 지난 해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은 4.22% 상승했다. 2015년 상승률인 5.56%보다 낮지만 과거 10년간의 상승률 중 두 번째로 높은 수치다.


지역별로 전국 1.50%, 수도권 2.89%, 지방 5개광역시는 0.65% 상승했지만 기타지방은 0.67% 하락해 지방 5개광역시와 기타지방의 매매가격 상승세는 낮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서울의 경우 마포구가 5.90%, 송파구 5.69%, 서초구 5.56%, 강남구 5.29%, 양천구 5.05% 등 5%를 초과하는 높은 상승률을 보인 지역이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지방지역 중 제주도와 서귀포 지역은 2015년 7.88% 상승에 이어 지난해도 10.18%로 전국 최고의 상승률을 보였고 부산 해운대구 또한 7.13%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수도권의 시·군·구 단위 상승률은 과천 5.22%, 파주 3.77%, 의왕 3.66%, 광명 3.59% 순으로 수도권 평균을 웃돌았다.


한편 서울 아파트 전세가격도 지난해 3.09%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수도권은 2.86%, 지방 5개광역시 0.94%, 기타지방 0.24% 순으로 상승했으며 서울 마포구 6.67%, 서대문구 5.94%, 제주와 서귀포 5.97% 등의 순으로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 대비 전세가격 비율은 전달보다 0.1%P 하락한 73.2%로 조사됐다. 지난 해 6월 75.1% 상승률을 기록한 이후 6개월 연속 하락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KB국민은행은 “정부의 11.3 부동산대책과 가계부채 관련 대출규제, 미국발 금리인상 우려 등이 나타나고 겨울철 비수기, 전문가들의 부동산시장 하향전망 여론 등이 형성돼 매수·매도자 모두 관망 심리가 확산되고 있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