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0.3℃
  • -강릉 6.3℃
  • 흐림서울 -0.9℃
  • 구름조금대전 5.6℃
  • 맑음대구 4.8℃
  • 맑음울산 6.2℃
  • 맑음광주 6.4℃
  • 맑음부산 6.5℃
  • -고창 5.7℃
  • 흐림제주 7.3℃
  • -강화 0.9℃
  • -보은 4.8℃
  • -금산 4.7℃
  • -강진군 7.5℃
  • -경주시 6.0℃
  • -거제 5.8℃
기상청 제공

테슬라, 4분기 판매 27% 상승…연간 목표엔 미달



전기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지난해 4분기에 전년 대비 27%의 판매 증가세를 보였지만, 올해 목표했던 최소 8만 대 배송은 달성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테슬라는 3일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총 2만2200대의 자동차를 판매해 전년 동기의 1만7478대 판매를 크게 웃돌았다고 발표했다.

   

지난 한 해 동안 테슬라는 총 7만6230대의 세단과 SUV 차량을 판매한 것으로 집계됐다.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올해 초 8만∼9만 대의 차를 배송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테슬라는 공개 블로그를 통해 "지난 10월 말 오토파일럿 시스템을 위한 새로운 하드웨어로 차량을 생산하기 시작하면서 생산에 차질이 빚어졌다"며 "궁극적으로 생산 목표를 달성할 수 있었지만, 생산 지연으로 유럽과 아시아 지역 선적 기회를 놓치는 등 분기별 배송에 영향을 미치는 문제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 직후 테슬라 주가는 2.2% 하락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는 올해 중저가 세단 모델 3(판매가 3만5000 달러)의 판매를 앞두고 투자자들에게 확신을 심어 주기 위해 강력한 한 해의 마감을 원했다"며 하지만 결과적으로는 목표 배송을 채우지 못한 채 한 해를 결산하게 됐다고 전했다.

   

머스크 CEO는 2018년까지 50만대 차량 생산이라는 야심 찬 계획을 발표했었다. 지난해 생산량은 8만4000 대였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시대적 변화가 가져온 암호화폐, 그리고 블록체인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국내외적으로 암호화폐(Crypto Currenc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머지않아 우리나라에 암호화폐 전문대학원까지 생긴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암호화폐는 법정화폐에 대한 실망으로 출현한 일종의 대안 화폐다.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비트코인이 효시인데, 한 사람보다는 많은 사람을 속이기 힘들다는 원리를 바탕으로 한것이다. 거래 블록이 체인처럼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에 블록체인이라 불리며, 그 만큼 보안성이 높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는 중앙시스템이 필요하지 않아 중개비용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위험에서 자유롭고 은행을 거치지 않는 송금이나 무계좌 저축 등 가능한 장점이 많아 일각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강력한 무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점점 커지는 암호화폐 시장, 부작용은? 2009년 비트코인이 들어온 이후, 현재 1100개가 넘는 암호화폐가 발행·유통 중이라고 한다. 인터넷의 등장이 구글이나 아마존, 그리고 이베이를 탄생시켰듯이, 암호화폐와 함께 등장한 블록체인(Block Chain)은 앞으로의 세상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 매체인 포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