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2.11 (월)

  • 맑음동두천 -0.5℃
  • 맑음강릉 3.3℃
  • 맑음서울 0.0℃
  • 맑음대전 1.1℃
  • 맑음대구 3.0℃
  • 구름조금울산 3.2℃
  • 맑음광주 1.2℃
  • 구름많음부산 4.6℃
  • 맑음고창 0.2℃
  • 흐림제주 4.3℃
  • 맑음강화 -0.3℃
  • 맑음보은 -0.5℃
  • 맑음금산 0.6℃
  • 맑음강진군 1.5℃
  • 맑음경주시 2.7℃
  • 구름많음거제 3.8℃
기상청 제공

세무 · 회계

[포토뉴스]표준감사시간 제정에 관한 공청회

 

(조세금융신문=김용진 기자) 11일 오후 서울 한국공인회계사회에서 표준감사시간 제정에 관한 공청회가 열리고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빚투’에 떠오르는 2人, 계찰과 계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2018년 상반기에 유명 연예인을 자살로 몰고, 유력한 대권후 보를 은퇴시켰던 이른바 ‘미투’에 이어지난 연말에는 ‘빚투’가 대중의 관심을 뜨겁게 달구면서 연일 폭로가 이어진 바 있다. 유명연예인을 가족으로 둔 부모 등이 자식의 인기를 빌미로 타인에게 돈을 빌리고는 나몰라라 한다는 피해자의 탄원이 줄을 잇고 있다. 이들을 부모로 둔 유명연예인들은 본인과는 무관한 일이지만 도의적 책임을 완전히 외면할 수는 없는 신분이기에 대처방법이 곤란한 것도 사실이다. 사실 사회적 인지도를 가진 유명연예인들은 이름, 얼굴 그 자체가 확실한 신분보장이 되는 VIP신용카드 그 자체라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내 가족 중 한 사람이 유명한 스타라 하면 누구나 솔깃하게 마련이다. 이러한 백그라운드의 신용을 빙자로 반드시 갚겠다는 금전 부탁은 어느 누구든 쉽게 끌려 들어가 지 않을 수 없다. 속으로는 음험한 기만을 감춘 채 겉으로는 최고의 신용을 가장한다면 누구나 말려들기 십상이다.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서 가장 빈번하게, 또 가장 필요하면서도 인간관계에 고통과 시련을 주는 법률행위가 바로 금전 대차행위이다. 더불어 인간 사회의 도덕성과





* 엣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