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7 (목)

  • -동두천 25.3℃
  • -강릉 29.8℃
  • 구름조금서울 25.6℃
  • 맑음대전 29.0℃
  • 맑음대구 32.9℃
  • 맑음울산 22.8℃
  • 연무광주 28.8℃
  • 박무부산 22.9℃
  • -고창 22.5℃
  • 구름많음제주 22.0℃
  • -강화 20.5℃
  • -보은 28.8℃
  • -금산 28.6℃
  • -강진군 26.7℃
  • -경주시 29.3℃
  • -거제 26.0℃
기상청 제공

경제 · 산업

울산시, 국가산단내 지하배관 추가DB 구축

산업단지 안전 획기적 제고

(조세금융신문=윤봉섭 기자) 국가산업단지 지하매설배관의 데이터베이스(DB) 구축 작업이 완료됐다. 울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본관 7층 상황실에서 김기현 울산시장, 임성섭 울산테크노파크 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산단 지하매설배관 추가DB 구축 사업 완료 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번 사업은 상·하수관, 가스관, 송유관, 화학관, 전기·통신관, 스팀관 등 8종의 지하시설물 중 2005년 이후 신규로 매설하였거나 누락된 배관 시설물에 대해 DB화하여 울산시가 운영 중인 GIS(지하시설물 통합정보시스템)에 탑재하는 것이다.

 

사업비는 총 25억 원으로 국비 20억 원, 시비 5억 원이 투입됐다. 현재, 국가산단 내 지하배관 DB구축 자료는 총 1761.6㎞에 이르며, 이 중에서 1297.1㎞의 배관이 GIS에 이미 등록되어 있고, 이번 사업에서 나머지 464.5㎞가 추가로 구축됐다.

 

지하에 매설된 배관은 탐사와 조사를 통하여 매설관의 종류와 위치, 깊이를 측정하여 DB화하였고, 기존 화학관에 함께 관리되던 스팀관을 별도로 분리하여 시스템에 탑재하는 등 세밀한 배관 관리체계를 갖췄다.

 

특히 울산시는 이번 DB 구축사업의 신뢰성과 정확도를 높이기 위해 작업지 내 도시기준점 104점이 추가 설치됐다. 탐·조사 결과에 대한 사업자간 교차검수와 시설물 보유업체의 검수, 현장 시범 굴착 등을 시행했고, 전문업체 감리와 공간정보산업협회의 성과심사를 거쳐 사업을 완료했다.

 

국가산단 내 지하에는 20~50년이 경과된 고압가스, 화학물질, 유류 등을 이송하는 배관이 복잡하게 매설돼 있어 도로 굴착 시 파손으로 인한 유해물질 누출 등의 사고 위험이 상존했다. 이번 사업 완료로 국가산단 내 지하 배관의 종류와 위치 등 이력정보를 보완함으로써, 지하매설배관의 체계적 관리와 운영이 가능해졌다.

 

울산시 관계자는 “안전사고 예방은 물론 사고 발생 시 신속한 대처가 가능하며, 도로굴착민원의 정보제공 등으로 산업단지의 안전이 한층 더 높아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