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12 (월)

  • -동두천 -1.8℃
  • -강릉 -0.2℃
  • 구름많음서울 -2.4℃
  • 대전 -1.2℃
  • 구름조금대구 0.1℃
  • 구름조금울산 2.6℃
  • 광주 -1.6℃
  • 맑음부산 2.9℃
  • -고창 -1.7℃
  • 흐림제주 3.6℃
  • -강화 -2.8℃
  • -보은 -3.0℃
  • -금산 -3.7℃
  • -강진군 0.1℃
  • -경주시 1.6℃
  • -거제 2.4℃
기상청 제공

증권

삼성증권에 이건희 차명계좌 81% 집중

박찬대 의원 "이건희 회장 ‘사금고’로 계열사인 삼성증권 악용”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이건희 차명계좌 중에서 80% 이상이 삼성증권에서 개설된 것으로 드러났다.

 

12일 더불어민주당 박찬대 의원에 따르면 이건희 차명계좌는 지난해 삼성특검이 발견한 1197개와 이후 금감원에서 추가 발견한 32개를 더한 총 1229개(증권계좌 1133개, 은행계좌 96개)로 확인됐다.

 

금융실명제 이전에 개설된 계좌는 27개(증권계좌 27개), 금융실명제 이후 개설된 계좌는 1202개(증권계좌 1106개, 은행계좌 96개)다. 이 중에서 금융실명제 위반으로 제재된 계좌는 1021개(특검 발견계좌 989개, 금감원 발견계좌 32개), 미제재 계좌는 208개(모두 특검 발견)였다.

 

차명계좌 중에서도 증권계좌 위주로 살펴보면 ▲특검 발견계좌 중 제재계좌 925개 ▲특검 발견계좌 중 미제재계좌 176개 ▲금감원 발견 제재계좌 32개로 구분할 수 있다.

 

이 같은 상황에서 이건희 차명계좌로 확인된 증권계좌 1133개 가운데 918개가 삼성증권에서 개설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체 증권계좌의 81%에 해당된다.

 

뿐만 아니라 삼성증권은 특검이 제제한 증권계좌 925개 중 725개(78.4%), 특검 미제재 증권계좌 176개 중 162개(92.0%), 금감원이 발견한 제재계좌 32개 중 31개(96.9%)를 차지하는 등 모든 범주에서 삼성증권이 압도적인 비율을 차지했다.

 

이는 이건희 차명재산이 대부분 차명주식으로 이뤄진 만큼 금융실명제 이후 타 증권사를 이용하기 어려워지자 삼성증권이 차명재산 운용을 전적으로 담당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찬대 의원은 “금감원이 이건희 차명계좌를 사전 적발하지 못한 것은 금융실명제 규제가 형식적이었기 때문”이라면서 “그 결과 이건희 삼성그룹 회장이 계열사인 삼성증권을 차명재산 관리를 위한 ‘사금고’로 악용하게 됐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실 관계자는 “차후 금융실명제 위반에 대한 처벌 강화와 재벌 총수가 계열사를 사금고로 활용할 수 없도록 규제를 강화하는 방법을 마련 중인 단계”라 밝혔다.

 

한편, 삼성증권 측은 “아직 내부에서 확인된 바가 없다”면서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배너

SPONSORED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