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2.08 (목)

  • -동두천 0.5℃
  • -강릉 3.6℃
  • 맑음서울 1.5℃
  • 맑음대전 3.1℃
  • 맑음대구 4.3℃
  • 맑음울산 4.4℃
  • 맑음광주 6.5℃
  • 맑음부산 4.1℃
  • -고창 2.8℃
  • 구름많음제주 5.8℃
  • -강화 -1.7℃
  • -보은 3.1℃
  • -금산 3.2℃
  • -강진군 5.4℃
  • -경주시 5.2℃
  • -거제 3.2℃
기상청 제공

중부지방세무사회, ‘청년세무사위원회’ 개최

"구체적 정보공유시스템 활성화 필요해"

 

(조세금융신문=심재완 기자) 중부지방세무사회는 지난 7일 서초동 세무사회관 2층 대회의실에서 위원장‧위원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청년세무사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8일 밝혔다.

 

이날 회의는 갈수록 열악해지는 사업환경 속에서 청년세무사들이 경쟁력 있는 세무사로 창업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고 고충과 애로사항을 해소하고자 지방세무사회 차원에서 지원할 수 있는 방안을 찾기 위해 열렸다.

 

이금주 중부지방세무사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청년세무사는 꿈과 희망을 가지고 다가섰지만 사회 구조가 우리 청년들에게 결코 유리하게 돼있지 않다”며 “이 자리를 통해 청년세무사들이 전문성과 자긍심을 갖도록 애로사항과 건의사항을 이야기하고, 중부회는 회의 내용을 본회에 전달해 청년세무사들을 돕고 지원하는 것이 오늘 회의의 목적이다”고 강조했다.

 

김승렬 부회장은 “현대 사회는 누가 먼저 정보를 아느냐 모르느냐에 따라 사업의 승패가 달려있다고 생각한다”며 “청년세무사들이 지역세무사회의 간담회 등에 참석해 선배세무사님들과 얼굴도 익히고 적극적인 활동으로 정보를 공유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철 청년세무사위원장은 “오늘을 발판 삼아 선배‧동료들과의 사업 노하우를 공유하고, 구체적인 정보공유 시스템을 만들고 활성화해 서로 윈윈하고 발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화답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신규 등록 할 때 세무사회나 선배 세무사들이 잉여분으로 보유하고 있는 조세전문서적 무상 지원 ▲금융사와의 업무협약을 통한 개업 세무사에 대한 금융대출(신용대출) 지원 ▲신규 세무사의 취업기회 확대를 위해 세무법인의 대형화를 통한 근무세무사 채용 및 확대 ▲도제교육 활성화(일‧학습병행제) 등 다양한 건의사항이 나왔다.

 

이어 ▲지역세무사회 청년세무사위원장과 총무를 당연직 위원으로 임명 ▲ 지역세무사회 청년세무사위원회 운영사례를 차기 회의 시 발표 ▲원로 회원과 청년세무사와의 업무승계 연구 ▲유관관계 위원 추천 시 청년세무사위원회 위원을 적극 추천 등 활성화 방안들이 논의 됐다.

 






배너

SPONSORED



배너



[데스크칼럼]기술혁신과 가상화폐 시장
(조세금융신문=신승훈 편집국장) ‘나이키의 경쟁자는 닌텐도다.’ 2000년대 초반 전세계적 반향을 일으켰던 명제 중 하나다. 업종간 구분이 사라지는 3차산업혁명 시대의 융복합 트렌드가 현실화됐다는 선언이기도 했다. 소비행위의 연관성을 절묘하게 분석했기 때문에 시장점유율 제고에 매몰됐던 기존의 마케팅 전략들은 원점에서 재검토될 수밖에 없었다. 비슷한 시기 등장한 ‘MP3 플레이어의 경쟁자는 핸드폰’이라는 전망도 이내 현실화됐다. 독창적 디자인으로 인기를 끌던 아이리버의 제품들은 물론 애플의 아이팟 역시 기술의 발전에 따라 무기력하게 사라졌다. 그리고 스마트폰이 등장했다. 3차산업혁명의 총아이자 가속화의 주역인 스마트폰은 모든 것을 빨아들이는 블랙홀인 동시에 모든 것을 연결시켜주는 통로 역할을 해냈다. 그렇게 10년이 흘렀다. 이제는 4차산업혁명 시대다. 인공지능(AI), 사물인터넷, 빅데이터 등 첨단과학과 정보통신기술은 과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폭과 속도로 경제·사회 전반의 변화를 견인하고 있다. 이처럼 지금까지의 기술혁신은 인간의 삶을 한차원 더 풍요롭고 편안하게 만들 수 있는 기반으로 작용해 왔다. 하지만 최근 블록체인 기술이 금융영역에 접목되면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