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08 (금)

  • -동두천 18.5℃
  • -강릉 26.4℃
  • 박무서울 18.6℃
  • 박무대전 20.9℃
  • 맑음대구 23.7℃
  • 박무울산 19.9℃
  • 박무광주 20.3℃
  • 박무부산 20.9℃
  • -고창 17.2℃
  • 박무제주 20.0℃
  • -강화 18.1℃
  • -보은 18.8℃
  • -금산 20.1℃
  • -강진군 19.1℃
  • -경주시 20.6℃
  • -거제 18.3℃
기상청 제공

한국여성세무사회, 제54기 신입회원 환영회 열어

김옥연 회장 “따사함과 섬세함으로 뭉쳐있는 여성세무사회의 본능 잘 살려달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여성세무사회(회장 김옥연)과 한국세무사회 여성위원회(위원장 이태야)는

27일 ‘세무사 제54기 여성합격자 환영회’를 열고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올해 제54기 세무사합격자 670명 가운데 여성합격자는 221명으로 33%를 차지했다. 이날 환영회에는 신입회원 중 80명과 한국여성세무사회와 한국세무사회 여성위원회 임원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김옥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힘든 시험을 통과해 세무사 자격을 받은 신입회원들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54기의 출현과 동시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자만이 세무사 자격을 가져야 한다’는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8일 극적인 국회통과의 기쁨을 누리게 돼 여러분은 복덩이 후배”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여성세무사회는 1986년, 10여명으로 시작해 현재는 1200여명의 회원이 있는 여성세무사를 위한 단체이며 특강·세미나 등을 통해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연1회 전국대회 행사 등을 통해 친목도모와 정보교환을 하고, 일본 여성세리사연맹과 왕래하며 국제교류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성세무사회를 사랑하고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세무사회 여성위원회 이태야 위원장은 “힘든 과정을 통해 이 자리에 함께 하게 된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여러분은 여성세무사회의 미래이며, 선배들은 롤모델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이날 환영회는 제54회 한주연 회장의 신입회원 선서에 이어 여성세무사회와 여성위원회 임원소개, ‘여성세무사의 어제와 내일’을 주제로 한 홍보영상 상영 등이 이어졌다.


이어 연세교토세무회계 조인정 세무사의 ‘The road not taken(자기만의 강점 살리기)’와 세무법인 동안 최성민 세무사의 ‘함께 비상합시다’라는 주제의 특강이 진행됐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