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4.1℃
  • 구름많음강릉 21.8℃
  • 흐림서울 25.5℃
  • 흐림대전 24.0℃
  • 흐림대구 22.0℃
  • 구름많음울산 21.6℃
  • 구름많음광주 24.5℃
  • 구름많음부산 23.3℃
  • 구름많음고창 24.6℃
  • 흐림제주 23.7℃
  • 구름많음강화 25.0℃
  • 구름많음보은 22.9℃
  • 흐림금산 23.1℃
  • 구름많음강진군 24.1℃
  • 흐림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4.5℃
기상청 제공

한국여성세무사회, 제54기 신입회원 환영회 열어

김옥연 회장 “따사함과 섬세함으로 뭉쳐있는 여성세무사회의 본능 잘 살려달라”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여성세무사회(회장 김옥연)과 한국세무사회 여성위원회(위원장 이태야)는

27일 ‘세무사 제54기 여성합격자 환영회’를 열고 화합의 시간을 가졌다.


올해 제54기 세무사합격자 670명 가운데 여성합격자는 221명으로 33%를 차지했다. 이날 환영회에는 신입회원 중 80명과 한국여성세무사회와 한국세무사회 여성위원회 임원 등 100여명이 자리를 함께 했다.



김옥연 회장은 인사말을 통해 “힘든 시험을 통과해 세무사 자격을 받은 신입회원들에게 축하를 전한다”며 “54기의 출현과 동시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자만이 세무사 자격을 가져야 한다’는 세무사법 개정안이 지난 8일 극적인 국회통과의 기쁨을 누리게 돼 여러분은 복덩이 후배”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여성세무사회는 1986년, 10여명으로 시작해 현재는 1200여명의 회원이 있는 여성세무사를 위한 단체이며 특강·세미나 등을 통해 전문지식을 공유하고 연1회 전국대회 행사 등을 통해 친목도모와 정보교환을 하고, 일본 여성세리사연맹과 왕래하며 국제교류도 하고 있다”며 “앞으로 여성세무사회를 사랑하고 발전시켜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세무사회 여성위원회 이태야 위원장은 “힘든 과정을 통해 이 자리에 함께 하게 된 여러분을 진심으로 환영한다”며 “여러분은 여성세무사회의 미래이며, 선배들은 롤모델이 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축하의 인사를 전했다.


이날 환영회는 제54회 한주연 회장의 신입회원 선서에 이어 여성세무사회와 여성위원회 임원소개, ‘여성세무사의 어제와 내일’을 주제로 한 홍보영상 상영 등이 이어졌다.


이어 연세교토세무회계 조인정 세무사의 ‘The road not taken(자기만의 강점 살리기)’와 세무법인 동안 최성민 세무사의 ‘함께 비상합시다’라는 주제의 특강이 진행됐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