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5 (금)

  • -동두천 -9.8℃
  • -강릉 -0.4℃
  • 구름조금서울 -6.3℃
  • 구름많음대전 -5.0℃
  • 구름많음대구 -2.7℃
  • 맑음울산 0.8℃
  • 흐림광주 -0.8℃
  • 구름많음부산 2.9℃
  • -고창 -3.8℃
  • 구름많음제주 6.2℃
  • -강화 -9.6℃
  • -보은 -8.6℃
  • -금산 -8.4℃
  • -강진군 -2.2℃
  • -경주시 -2.1℃
  • -거제 0.2℃
기상청 제공

정책

국민연금, 최근 4년간 보유지분 10% 이상인 기업 2배 증가

이들 기업에 대한 지분가치 총 32조809억원으로 4년 새 무려 339.4% 급증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최근 4년간 국민연금공단 보유지분이 10% 이상인 기업이 2배로 더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6일 기업 경영성과 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국민연금 보유지분 현황(20179월 기준)’에 대해 조사한 결과를 발표했다. 그 결과 국민연금이 지분 5% 이상 보유한 기업은 275곳으로 지난 2013년보다 23.9%(53) 증가했다.

 

특히 보유지분이 10% 이상인 기업은 84곳으로 지난 2013(42)보다 2배 늘었다.

 

이 같은 현상은 연기금으로 개별종목에 10% 이상 투자하는 것을 금지한 이른바 '10% '이 지난 20139'자본시장과 금융투자업에 관한 법률' 개정으로 완화됐기 때문이다.

 

국민연금 보유지분이 5% 이상인 기업들의 지분가치는 총 1169742억원으로 지난 2013년보다 144.5% 증가했다. 보유지분이 10% 이상인 기업들에 대한 지분가치는 총 32809억원으로 무려 339.4%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각 기업별 지분율을 살펴보면 LG하우시스 14.33% 신세계 13.58% 휴맥스·LG상사·호텔신라(13.5%) 순으로 제일 높았다.

 

그 외 한섬(13.47%) 대림산업(13.45%) 현대그린푸드(13.21%) 18개사는 13%를 넘겼고, 롯데푸드(12.72%) BNK금융지주(12.52%) 엔씨소프트(12.34%) 농심(12.32%) 23개사는 지분율이 12%대였다.

 

이 중에서도 BNK금융지주 엔씨소프트 포스코 KT 네이버 등 5개사는 최대주주가 국민연금인 만큼 절대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는 것으로 평가됐다.

 

시가총액 1,2위인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지난 2013년 기준 국민연금 지분율은 5%에도 못 미쳤으나 올 9월에는 각각 9.71%, 10.37%로 늘었다. 시가총액 3위인 현대자동차에 대해서도 4년 전보다 0.55% 증가한 8.12%로 나타났다.

 

한편, 국민연금은 최근 스튜어드십 코드 도입을 공식화했다. 이에 운용자산 규모가 600조원에 달하는 국민연금이 지분을 보유한 기업에 대해 지배구조 감시를 본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스튜어드십 코드란 기관투자자가 최선을 다해 고객 자금을 맡아서 관리하도록 만든 주주권 행사지침이자 모범규범을 뜻한다.




배너


배너



[시론]예측가능하고 지속가능한 중장기적인 세제개편안 마련해야
(조세금융신문=이동기 한국세무사고시회 회장) 매년 8월경 정부에서는 정기국회에 제출할 다음 해의 세제개 편안을 발표하는데, 올해도 어김없이 2017년 세제개편안을 내놨다. 정부가 발표한 세제개편안의 모든 내용이 그대로 입법화 되는 것은 아니지만 세제개편안 대부분이 국회의 심의의결을 거쳐 입법화되기 때문에 그 영향력은 매우 크다고 할 수 있다. 특히, 올해는 새 정부가 들어선 이후 처음 발표하는 세제개편안이라 그 의미가 더욱 크다고 할 수 있겠다. 지난 8월 초 정부가 발표한 2017 세제개편안의 기본방향은 일자리 창출과 소득재분배, 세입기반 확충이다. 정부가 원활한 국정운영을 위해 필수적인 재원을 안정지속적으로 조달하고 국가 정책을 실현하기 위해 매년 세제를 효율적으로 개편하고자 하는 점은 인정한다. 다만 국가대계를 위한 중장기적인 관점에서 세제개편은 소홀히 하면서 특정목적을 위한 임시방편적인 제도 개편이 이뤄진다면 조세원칙이 약화되고 예측 가능성과 법적안 정성을 훼손시킬 수 있다. 특히, 일자리 창출 등의 정책목적 달성을 위한 조세제도 활용은 어느 정도 인정하지만 가능하면 대다수 국민이 수긍할 수 있는 조세논리에 맞고 공평한 과세가 이루어질 수 있도록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