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1.3℃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0℃
  • 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2.2℃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현대카드, 성폭행 논란 속 남녀공용 화장실 추진...정태영 부회장 “완성단계”

(조세금융신문=양학섭 기자) 최근 계약직 직원의 성폭행 사건으로 홍역을 치루고 있는 현대카드가 본사 화장실을 남녀 공용으로 만들겠다는 정태영 부회장의 글이 SNS에 올라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정태영 부회장은 지난 3일 현대카드 본사의 화장실을 남녀 공용으로 개조하기 위해 2년간 디자인을 영구하여 완성단계라는 글을 사진과 함께 SNS에 게재했다.


일각에서는 계약직 직원이 SNS에 성폭행 사실을 폭로하기 이틀 전에 정 부회장이 이런 역발상적인 글을 SNS에 올린 것을 두고 '과연 우연의 일치일까?'라는 의구심 섞인 시각을 내놓기도 했다.


정 부회장은 화장실을 남녀 공용으로 만들면 수용 능력이 몇십% 올라가고 기다림이 대폭 준다는 논리로 접근했다. 다만 거부반응과 불편함을 최소화하려는 고려들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예를 들면 차음, 환기, 온도, 여성전용 파우더룸의 확보 등이 필요하다는 구체적인 보완책의 필요성 까지 적어놓았다.


또 2년 전 처음 검토를 시작했을 때는 생소하다는 반응이 많았는데 요즘 유럽과 미국에서는 보수적인 회사들조차 앞다퉈 남녀공용으로 바꾸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LGBT(성적소수자) 이슈가 강한 이유도 있겠지만 트렌드가 그런 것만은 확실하다고 자신감을 표현했다.


이에 유저들은 “현대카드 본사가 화장실이 부족할리 없고 화장실을 굳이 돈 들여서 유럽 따라가겠다는건 예산 낭비로 느껴진다”, “현대카드, 남녀 공용 화장실 개조 시작”→“화장실 성범죄 발생×1000”→“현대카드, 남녀사이 애정문제, 사회는 모르는 일”, 서구사회가 동성애로 병들어가고 있는데 아주 쿨하게 일조 하시는군요. 젠더프리 화장실의 전단계인가요? 성을 스스로 결정할 수 있다는 허황되고 어처구니없는 개념이 사람을 얼마나 망가뜨리는지 현실을 좀 직시했으면 좋겠습니다“, ”어떤 회사는 강간범 근무하고 어떤 회사는 몰카 장려하네. 대한민국 여자로 살기 참 힘드네. 현대카드 쓰는데 해지 해야겠네. 잘가세요“등 부정적인 댓글로 도배가 되어있다.


이러한 정 부회장의 행보는 최근 성희롱과 몰카 사건 등으로 몸살을 앓고 있는 현실에 비추어 볼 때, 현대카드가 여성들을 배려하지 않는 몰지각한 기업으로 낙인찍힐지 모른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나온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