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20 (수)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한화갤러리아, 강화도 ‘우리마을’ 방문해 봉사 실천

황용득 대표이사 등 임직원 40명 지체장애인들 일손 도움 봉사활동 진행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한화갤러리아(대표이사 황용득)가 수확의 계절 가을을 맞아 1사(社)1촌(村) 사랑 나눔 실천에 나섰다.


13일 한화갤러리아 황용득 대표 등 임직원 40명은 강화도 ‘우리마을’을 방문해 지체 장애인들의 수익사업 및 농작물 재배 일손 도움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강화도 ‘우리마을’은 성인 지체 장애인들에게 평생 기능 교육을 통해 자립생활의 기회와 취업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적응을 돕기 위해 지난 2000년 설립됐다. 현재 지체장애인 50여명이 생활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이다. 


한화갤러리아는 지난 2005년부터 우리마을과 인연을 맺고 1사1촌 사랑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강화도 우리마을의 특산물인 ‘무농약 콩나물’의 판로 확대에 도움을 주었다. 사업초기인 2005년부터 2011년까지 직매입해 백화점 매장에서 판매했다. 현재 강화도 우리마을은 ‘무농약 콩나물’을 모 대기업 식품회사에 납품, 성인 장애인들의 안정적 생활을 위한 소중한 일터로 성장했다.


또한 2005년부터 매년 1~2회 임직원이 방문해 농작물 수확, 환경정화, 수익사업 활동 등을 돕는 봉사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임직원들의 봉사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로 임직원 업무시간에도 봉사활동에 참가할 수 있도록 ‘유급봉사제도’와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사회 공헌 기금의 1.5배를 회사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 제도’를 도입해 임직원들의 활발한 사회봉사활동을 제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