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1 (목)

  • -동두천 -14.6℃
  • -강릉 -10.1℃
  • 맑음서울 -12.6℃
  • 맑음대전 -12.2℃
  • 맑음대구 -8.8℃
  • 맑음울산 -7.6℃
  • 광주 -8.4℃
  • 맑음부산 -6.9℃
  • -고창 -8.5℃
  • 제주 -1.1℃
  • -강화 -14.7℃
  • -보은 -19.5℃
  • -금산 -17.4℃
  • -강진군 -6.5℃
  • -경주시 -8.1℃
  • -거제 -5.4℃
기상청 제공

한화갤러리아, 강화도 ‘우리마을’ 방문해 봉사 실천

황용득 대표이사 등 임직원 40명 지체장애인들 일손 도움 봉사활동 진행


(조세금융신문=신경철 기자) 한화갤러리아(대표이사 황용득)가 수확의 계절 가을을 맞아 1사(社)1촌(村) 사랑 나눔 실천에 나섰다.


13일 한화갤러리아 황용득 대표 등 임직원 40명은 강화도 ‘우리마을’을 방문해 지체 장애인들의 수익사업 및 농작물 재배 일손 도움 봉사활동을 진행했다.  


강화도 ‘우리마을’은 성인 지체 장애인들에게 평생 기능 교육을 통해 자립생활의 기회와 취업 기회를 제공하고 사회적응을 돕기 위해 지난 2000년 설립됐다. 현재 지체장애인 50여명이 생활하고 있는 사회복지시설이다. 


한화갤러리아는 지난 2005년부터 우리마을과 인연을 맺고 1사1촌 사랑 나눔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강화도 우리마을의 특산물인 ‘무농약 콩나물’의 판로 확대에 도움을 주었다. 사업초기인 2005년부터 2011년까지 직매입해 백화점 매장에서 판매했다. 현재 강화도 우리마을은 ‘무농약 콩나물’을 모 대기업 식품회사에 납품, 성인 장애인들의 안정적 생활을 위한 소중한 일터로 성장했다.


또한 2005년부터 매년 1~2회 임직원이 방문해 농작물 수확, 환경정화, 수익사업 활동 등을 돕는 봉사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한화갤러리아는 임직원들의 봉사활동을 지원하기 위한 제도로 임직원 업무시간에도 봉사활동에 참가할 수 있도록 ‘유급봉사제도’와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기부한 사회 공헌 기금의 1.5배를 회사가 기부하는 ‘매칭 그랜트 제도’를 도입해 임직원들의 활발한 사회봉사활동을 제도적으로 지원하고 있다.






배너

SPONSORED



배너



차별 받는 ‘자본시장의 파수꾼’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장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회계감사가 공멸의 기로에 섰다. 문재인 정부는 올해 큰 경제적 결단을 내렸다. 상장회사의 회계감사 지정방식을 기업이 마음대로 고르는 자유수임제에서, 정부에서 지정해주는 지정제로 바꿨다. 기업과 회계법인 간 유착과 갑을관계 종식은 회계업계의 염원이었다. 하지만 남기권 중소회계법인협의회 회장은 회계업계의 공멸을 경고한다. 금융위기 당시 영국 금융당국은 ‘빅4’ 회계법인의 독점을 우려했지만, 우리는 지금 대형 회계법인에 회계감사시장을 몰아주고 있다. 남 회장은 회계법인간 상호견제·품질경쟁이 회계투명성을 담보하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한다. 회계는 자본시장의 근간인 신뢰를 보장하는 만국 공통어다. 투자자는 기업이 공개하고, 공인회계사가 정직성을 인증한 회계장부를 기초로 투자결정을 내린다. 그러나 1982년 이후 평가를 받는 시험응시생(기업)이 감독관(회계법인)을 마음대로 선정할 수 있는 자유선임제 체계가 30년 넘게 지속되면서 우리나라 기업의 정직성은 땅에 떨어졌다. 그동안 기업들은 회계법인에 아예 컨닝, 장부조작을 도와주는 소위 ‘마사지’를 요구했다. 회계법인들은 가격도 싸고, ‘마사지’ 솜씨도 뛰어나야 일감을 딸 수 있었다. 정직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