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4 (일)

  • -동두천 -4.8℃
  • -강릉 -0.1℃
  • 박무서울 -3.4℃
  • 박무대전 -6.2℃
  • 박무대구 -5.4℃
  • 박무울산 -1.8℃
  • 박무광주 -3.4℃
  • 연무부산 0.1℃
  • -고창 -3.0℃
  • 흐림제주 5.5℃
  • -강화 -2.8℃
  • -보은 -10.3℃
  • -금산 -9.7℃
  • -강진군 -3.3℃
  • -경주시 -6.9℃
  • -거제 -1.0℃
기상청 제공

증권

하나금투, 하나UBS자산운용 경영권 및 지분 100% 확보

올 7월 10년 바이아웃 권리 행사...UBS 보유 하나UBS자산운용 지분 51% 전량 인수

(


조세금융신문=박소현 기자) 하나UBS자산운용이 10년 만에 하나금융투자 자회사로 돌아왔다.


하나금융투자는 글로벌 금융그룹 UBS가 보유한 하나UBS자산운용 지분 51%를 전량 인수하게 됐다고 8일 밝혔다.


그간 하나UBS자산운용에 대한 지분은 UBS가 51%, 하나금융투자는 49%를 소유하고 있었다. 하나금융투자로서는 하나UBS자산운용에 대한 경영권을 주장할 수 없었던 상황이다.


하지만 UBS가 가진 지분을 전량 인수함으로써 하나금융투자는 하나UBS자산운용에 대한 경영권과 100% 지분을 되찾게 됐다. 이는 지난 2007년 7월 하나UBS자산운용의 전신인 대한투자신탁운용 지분 51%를 UBS AG에 매각한 지 10년 만의 일이다.


이는 하나금융투자가 지분매각 후 10년째인 올해 7월 매수제안(Buy-out Offer)을 행사했기 때문이다. UBS는 지난 11일까지 역매수제안(Counter Buy-out Offer) 권리가 있었으나 이를 행사하지 않았다.


이제 금융당국의 대주주 변경 승인 후 대금 납입이 완료되면 하나UBS자산운용은 하나금융투자 자회사로 편입될 예정이다. 이에 따라 UBS가 제외된 사명으로 바뀔 전망이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