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8 (월)

  • -동두천 0.2℃
  • -강릉 4.6℃
  • 연무서울 2.8℃
  • 연무대전 3.5℃
  • 구름많음대구 1.5℃
  • 맑음울산 2.3℃
  • 흐림광주 4.6℃
  • 맑음부산 3.5℃
  • -고창 4.5℃
  • 흐림제주 8.5℃
  • -강화 0.6℃
  • -보은 -1.4℃
  • -금산 2.8℃
  • -강진군 5.9℃
  • -경주시 -2.5℃
  • -거제 6.4℃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KEB하나카드. 부가세 환급 지원 ‘사업자 주거래 법인카드’ 출시

사업자들 영업활동시 사용빈도 높은 음식점 등 4대 업종에 추가 혜택 부여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별도의 증빙 없이 부가세 환급 지원 서비스 기능이 포함된 개인‧중소사업자를 위한 법인카드가 출시된다.


2일 하나카드는 KEB하나은행과 함께 개인‧중소사업자를 위한 ‘사업자 주거래 법인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새해 첫 출시한 ‘사업자 주거래 법인카드’는 사용금액 일정부분을 ‘하나기업포인트’로 적립할 수 있으며, 기본적립, 특별적립, 주유소적립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기본적립은 SK주유소와 특별적립 업종을 제외한 가맹점에서 주유할 경우 사용금액의 0.1%가 하나기업포인트로 한도 없이 적립된다.


특별적립은 사업자들이 영업활동시 사용빈도가 높은 업종에 대해 더 많은 혜택을 부여했다.


전월 실적 100만원부터 300만원 이상 사용했으면 일반음식점, 골프점‧골프연습장, 자동차정비, 철도‧항공 등 4개 업종 중 골프장‧골프연습장은 사용금액의 3%, 자동차정비, 철도‧항공은 5%를 월 최대 1만에서 3만 포인트까지 적립할 수 있다.


주유소적립은 전월 실적 50만원 이상일 때 SK주유소에서 주유시 리터당 60포인트를 최대 월 1만포인트까지 적립 가능하다.


이처럼 적립된 하나기업포인트(1포인트=1원)는 캐쉬백, 상품권, 기프트 카드 등으로 교환할 수 있다.

‘사업자 주거래 법인카드’는 사업자들을 위한 부가세환급 지원 서비스도 지원된다.


나이스데이타와 제휴 별도 증빙 없이 신용카드 이용내역을 부가세 환급대상과 비대상으로 구분해 부가세 신고 기초자료를 전달해주는 부가세 환급 지원서비서비스도 제공돼 개인‧중소사업자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한편 하나카드 ‘사업자 주거래 법인카드’의 연회비는 국내전용 8000원, 해외겸용 1만원이다. 카드신청 및 상품내용에 대한 자세한 설명은 하나카드 홈페이지 또는 하나카드 콜센터(☎1800-1111)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배너


배너



[양현근 칼럼]시대적 변화가 가져온 암호화폐, 그리고 블록체인
(조세금융신문=양현근 한국증권금융 부사장) 최근 국내외적으로 암호화폐(Crypto Currency)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머지않아 우리나라에 암호화폐 전문대학원까지 생긴다는 내용이 보도된 바 있다. 암호화폐는 법정화폐에 대한 실망으로 출현한 일종의 대안 화폐다. 블록체인을 바탕으로 한 비트코인이 효시인데, 한 사람보다는 많은 사람을 속이기 힘들다는 원리를 바탕으로 한것이다. 거래 블록이 체인처럼 줄줄이 이어지기 때문에 블록체인이라 불리며, 그 만큼 보안성이 높다는 것이다. 암호화폐는 중앙시스템이 필요하지 않아 중개비용이 들지 않을 뿐만 아니라 위험에서 자유롭고 은행을 거치지 않는 송금이나 무계좌 저축 등 가능한 장점이 많아 일각에서는 4차 산업혁명 시대의 경제 패러다임을 바꿀 강력한 무기가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점점 커지는 암호화폐 시장, 부작용은? 2009년 비트코인이 들어온 이후, 현재 1100개가 넘는 암호화폐가 발행·유통 중이라고 한다. 인터넷의 등장이 구글이나 아마존, 그리고 이베이를 탄생시켰듯이, 암호화폐와 함께 등장한 블록체인(Block Chain)은 앞으로의 세상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고 보고 있는 것이다. 최근 미국 경제전문 매체인 포
[세정현장 속으로]두 번째 부이사관 김대훈 성동서장을 만나다
(조세금융신문=김종규 기자) 국세청 개청 이래 두 번째로 부이사관 세무서로 승격한 성동세무서는 중소기업계가 밀집된 서울시 성동구와 광진구를 관할한다. 때문에 업무 강도가 높을 수밖에 없고 신규세원 발굴 수요가 많아 철저한 세원관리가 필요한 특성을 가진 그야말로 자타가 공인하는 서울지방국세청 대표세무서 중 하나다. 적지 않은 직원 251명이 혼연일체, 파수꾼답게 오늘도 촘촘하고 친절·바른 일선 현장세정 일구기에 여념 없는 성동세무서를 찾았다. “역지사지 관점으로 생각하고 배려하는 마음 필요해” 김대훈 성동세무서장(부이사관)은 “국민에게 보장된 재산권은 국민의 생존권이므로 한 분의 납세자도 억울한 과세가 없도록 해야 한다”는 세정집행을 제일 모토로 삼고 있다고 한다. 따라서 “형사법에 따르면 10명의 범죄자를 놓치더라도 한 명의 억울한 사람이 없게 해야 한다는 규정처럼, 10명의 탈루납세자를 놓치더라도 단 한 명의 억울한 납세자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마음을 한시도 저버린 적이 없을 만큼 합리적 관리에 열과 성을 다하고 있는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좀 더 깊게 얘기하면, “납세자는 태생적으로 세정당국에 위축감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때문에 납세자가 가진 현실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