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9.19 (화)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카드 · 제2금융

삼성카드, 주유할인 특화된 ‘카라이프 삼성카드 DISCOUNT+’ 출시

리터당 90원·엔진오일 교환 시 2만원 할인 등…커피·편의점·영화도 할인


(조세금융신문=민서홍 기자) 삼성카드가 자동차 관련 특화 혜택을 제공하는 ‘카라이프 삼성카드 DISCOUNT+’(카라이프 삼성카드 디스카운트 플러스)를 출시했다고 29일 밝혔다.


카라이프 삼성카드는 전월 신용카드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이면 모든 주유소에서 주유 시 리터당 90원의 결제일 할인을 제공한다. 일 1회, 회당 주유금액 10만원까지 할인이 적용되며 월 2만원까지 할인 받을 수 있다. 경유와 등유는 휘발유 기준으로 환산돼 할인된다.


전월 신용카드 이용금액 50만원 이상일 경우 삼성화재 자동차 보험료 30만원 이상 결제 시 2만원의 결제일 할인 혜택도 연 1회 받을 수 있으며 카카오 드라이버 10% 결제일 할인 혜택도 3000원까지 월 1회 제공받을 수 있다.


직전 3개월 신용카드 평균 이용금액이 30만원 이상이면 엔진오일 교환 시 연 2회 2만원 현장할인 혜택이 제공된다.


실생활에 유용한 할인 혜택도 있다. 전월 신용카드 이용금액이 50만원 이상일 경우 할인한도 없이 모든 삼성카드 가맹점에서 기본 0.5%를 결제일 할인받을 수 있고 코스트코 등 할인점·소셜커머스 업종에서 1% 결제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커피전문점·편의점 업종에서 2% 결제일 할인을 받을 수 있고 CGV·롯데시네마·메가박스에서 5000원 결제일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카드의 연회비는 4만 9000원이다.


삼성카드 관계자는 “자동차, 주유 관련 특화혜택과 함께 일상생활에 꼭 필요한 실용적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상품을 출시했다”며 “향후에도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다양한 고객들의 소비패턴을 반영한 상품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인터뷰] 법무법인 율촌 조세쟁송팀장 조윤희
‘세금 때문에 파산한다’는 말은 과장일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는 “그렇지 않다”며 고개를 가로저었다. 과세당국은 납세자의 기억조차 희미한 과세 건을 조사해 수년치를 한 번에 물린다. 실제로 최근 180억원을 기부했다가 6년 만에 140억원 과세폭탄으로 돌아온 수원교차로 사건은 세간을 떠들썩하게 했다. 세금은 항상 곁에 있지만, 우리는 막상 닥쳤을 때만 그 무거움을 깨닫게 된다. 조 변호사는 20여년 법관생활 중 6년을 재판연구관에 헌신한, 그리고 진지하게 조세소송의 공정성을 견지하는 법조인임과 동시에 납세자들의 마음을 이해하는 동반자이기도 하다. 지난해 초 율촌 조세그룹에 합류해 조세쟁송팀을 총괄하며, 납세자 권리구제를 이끌어 온 조 변호사의 이야기를 들어봤다. 아인슈타인은 수학을 못 한다는 세간의 편견과 달리 중학교 때 미적분을 풀고, 취리히 공대에서 수리물리교육학을 전공한 수학영재였다. 하지만 그조차 세금문제만은 난제였다. 세금 계산보다 상대성 이론이 쉽다고 투덜거린 일화는 유명하다. 하지만 법무법인 율촌 조윤희 변호사(조세쟁송팀장)에게 조세소송은 자신과 세상을 잇는 최고의 가교인 듯하다. 주요 조세소송마다 왕성하게 참여하며, 자신의 존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