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9 (화)

  • -동두천 24.2℃
  • -강릉 24.3℃
  • 구름많음서울 24.6℃
  • 대전 24.5℃
  • 대구 24.0℃
  • 흐림울산 24.6℃
  • 광주 23.6℃
  • 흐림부산 23.2℃
  • -고창 21.3℃
  • 제주 22.7℃
  • -강화 22.7℃
  • -보은 24.1℃
  • -금산 23.5℃
  • -강진군 24.4℃
  • -경주시 24.7℃
  • -거제 24.8℃
기상청 제공

카드 · 제2금융

올해 11월 자동차학원 전체 카드승인금액 67.7% 늘어난 468억원 기록

12월 22일 강화된 운전면허제도 시행 앞두고 11월 자동차학원 매출 대폭 증가

·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2016년 11월 카드승인실적 분석 결과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불경기임에도 작년 동월 대비 9.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신금융협회가 26일 발표한 ‘2016년 11월 카드승인실적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체 카드승인금액은 작년 11월보다 11.7% 늘어난 60.3조원인 것으로 분석됐다. 전체 카드승인금액 중 공과금을 뺀 금액은 55.2조원으로 전년 11월 대비 10.2%가 늘어났다.


공과금을 제외한 올해 11월 순수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불경기로 인한 소비심리 악화에도 불구, 물가상승이 지속돼 전년 동월 대비 9.2% 증가한 45.25조원을 기록했다.



지난 11월에는 신용카드‧체크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 모두 작년 11월 보다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11월 신용카드 승인금액은 47.47조원으로 11.1% 증가했고 체크카드 승인금액은 12.8조원으로 14.1% 증가했다.


또한 11월 신용카드 승인건수는 지난 2015년 11월 보다 14.6% 늘어난 8.18억건, 체크카드 승인건수는 18.5% 증가한 5.27억건으로 조사됐다.


2016년 11월 전체 신용카드 평균결제금액은 4만4800원으로 지난 2015년 11월에 비해 3.8% 줄었다. 공과금을 뺀 전체 신용카드 평균결제금액도 작년 11월보다 5.0% 하락한 4만1239원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카드와 법인카드 승인금액과 승인건수는 지난해 11월과 비교해 모두 증가했다.


11월 개인카드 승인금액은 9.6% 증가한 46.49조원, 승인건수는 16.1% 상승한 12.58억건이었다. 법인카드 승인금액의 경우 13.56조원으로 19.2% 증가했고, 승인건수는 0.89억건으로 15.7% 늘어났다.



개인카드 평균결제금액은 작년 11월 보다 5.6% 떨어진 3만7198원인 반면, 법인카드 평균결제금액은 15만3036원으로 지난해 11월 대비 3.1% 상승했다.


자동차학원의 경우 지난 12월 22일 강화된 운전면허시험 덕에 전체 카드승인금액이 두배 가까이 증가했다.

올해 11월 자동차학원 업종 전체 카드승인금액은 작년 동월 대비 67.7% 늘어난 468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12월 22일 강화된 운전면허시험 시행을 앞두고 지난 11월 운전면허 취득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이에 비해 홈쇼핑업종은 지난해 11월 대비 두 배 이상 전체 카드승인금액이 하락한 것으로 드러났다. 2016년 11월 홈쇼핑업종 전체 카드승인금액은 1519억원으로 이는 2015년 11월보다 63.3%나 감소한 것이다.


홈쇼핑업종의 급격한 카드승인금액 감소에 대해 여신금융협회는 최근 ‘최순실 게이트’ 등 정치적 이슈로 인해 뉴스채널 중심으로 시청률이 증가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았다.


유통업종의 11월 전체 카드승인금액 증가율은 작년 11월(10%) 보다 더딘 5.8% 증가율을 보였다. 이는 백화점 전체 카드승인금액 증가율이 지난해 11월 8.1%에서 올해 11월 1.2%까지 떨어졌기 때문이다.


전년 동월 대비 올해 11월 신용카드 승인금액 실적은 인터넷상거래(31.8%↑)가 가장 많이 늘었다. 체크카드는 일반 음식점(11.3%↑)에 대한 승인금액이 증가했다.


개인카드 역시 작년 11월 보다 인터넷상거래(35.8%↑) 승인금액이 대폭 증가했다. 법인카드의 경우에는 공과금서비스(32.4%↑) 승인금액이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배너




배너




[시론]펀드 과세, 납세자 친화적으로 바꿔야 한다
(조세금융신문=진금융조세연구원 대표·경제학 박사) 1970년 5월 20일 우리나라 1호 펀드가 판매된 이후 벌써 50년 가까이 된다. 2018년 4월 말 현재 우리나라의 펀드 판매규모는 547조원으로 100세 시대의 가장 대중화된 투자상품으로 자리하고 있다. 개인이 주식·채권 등 금융상품에 직접 투자하려면 종목 선정·기대수익률 계산·분산투자 등 여러 가지 요소를 스스로 검토하여 결정해야 하지만, 펀드는 전문가인 펀드매니저가 이러한 골치 아픈 결정을 대신 맡아서 처리해주는 장점이 있다. 다만, 이러한 펀드매니저의 역할 등 펀드운용에 대한 대가로 연 1~3% 내외의 보수를 지급해야 한다. 인생에 있어서 확실한 것은 죽음과 세금이라는 벤자민 프랭클린의 말처럼, 금융상품 투자에는 세금 문제가 따른다. 펀드는 투자자가 직접 투자하는 것이 아니라 펀드라는 매개체를 통하여 간접투자하는 것이기 때문에 직접투자할 때의 세금과 차이가 있다. 직접투자는 소득세법에서 열거된 이익만 과세되나, 펀드투자는 포괄주의 과세방식에 따라 소득세법에서 규정한 일부 소득을 제외하고 모든 소득이 과세된다. 소득세법에서는 직접투자와 간접투자간 과세 형평을 위해 상장증권 및 벤처기업주식의 매매·평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