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3.21 (수)

  • -동두천 4.3℃
  • -강릉 1.6℃
  • 비 또는 눈서울 2.2℃
  • 비 또는 눈대전 2.3℃
  • 대구 2.7℃
  • 울산 3.2℃
  • 광주 3.4℃
  • 부산 4.0℃
  • -고창 2.2℃
  • 제주 5.6℃
  • -강화 4.7℃
  • -보은 1.8℃
  • -금산 0.9℃
  • -강진군 4.3℃
  • -경주시 1.8℃
  • -거제 2.8℃
기상청 제공

LIFE

711회 로또 대박번호 ‘11,15,24,35,37,45’…명당 7곳

(조세금융신문=하지연 기자) 제711회 나눔로또복권 추첨 결과가 나왔다. 나눔로또는 11일 제711회 로또복권 추첨에서 ‘11, 15, 24, 35, 37, 45’1등 당첨번호로 뽑혔다고 밝혔다. 2등인 보너스번호는 42이다.

 

나눔로또 제706회 당첨번호 6개를 모두 맞힌 1등 당첨자는 총 7명으로 각각 227,7413,358원씩 받게 됐다.

 

당첨번호 5개와 보너스 번호가 일치한 2등은 44명으로 6,038만원씩 받게 된다.

 

당첨번호 5개를 맞힌 3등은 1,865명으로 각각 142만원씩 받는다. 당첨번호 4개를 맞힌 4(고정 당첨금 5만원)89,898, 당첨번호 3개가 일치한 5(고정 당첨금 5,000)1465,123명이다.

 

711회 로또 1등이 당첨된 복권명당은 서울 도봉구 방학2동 복권방담배 서울 성동구 하왕십리동 운수대통가판점 서울 성북구 장위동 CU 대전 유성구 봉산동 송강로또 경기 남양주시 도농동 스카이25 경기 하남시 신장2동 건강마트 세종 금남면 용포리 세종로또복권방 등 총 7곳이다. 1등 당첨자 중 3명이 자동을, 4명이 수동을 선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나눔로또 당첨금은 지급개시일로부터 1년 이내에 수령해야 하고, 마지막 날이 휴일이면 다음 영업일까지 지급된다.







배너




배너



[데스크 칼럼] 지방분권, ‘전략공천’ 관행 근절해야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지난 해 대통령 선거가 전국적인 인물중심의 선거였다면 오는 6월 지방선거는 지방분권에 적합한 후보를 뽑는 선거가 돼야 한다. 실제로 지난해 말과 올해 설날 이후 실시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후보의 인지도도 중요하지만 결국 당락을 결정하는 것은 중도층의 지지를 얼마나 확보하느냐에 달려있다는 분석이 설득력 있게 받아들여지고 있다. 한 예로 경남지사 후보에 대한 여론조사의 경우 지난해 12월 28일 한국 갤럽의 조사결과에서는 인물적합도가 부각됐다. 하지만 올 2월말 한국사회여론연구소의 조사 결과에 따르면 30~40% 수준의 ‘무응답이나 지지자 없음’을 나타낸 유권자 층을 공략할 수 있는 확장성이 있는 후보가 인물적합도가 가장 높은 후보와 겹치지 않는 결과를 나타냈다. 최근 유권자들 역시 지방분권시대에 적합한 후보를 원하기 때문에 전국적인 인지도보다 지역 내 인지도와 지방행정 경험을 지닌 후보를 우선하는 경향이 강해지고 있다. 이러한 시대적인 지역민심의 흐름을 역행하는 선거전략 중 하나가 전략공천이다. 큰 틀에서 보면 이번 선거는 진정한 민주주의를 세우는 시험대이다. 전략공천이 일종의 ‘취업청탁’이 될 경우 지방분권의 적임자보
[인터뷰]후배들에게 꿈을 전수하고 싶다는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장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세무행정 발전에 이바지할 유능한 세무공무원을 양성하기 위해 설립된 국립세무대학은 1981년 3월 개교한 이래 2001년 2월까지 20여 년간 총 5099명의 졸업생을 배출했다. 세무대학 출신들은 국세청의 주요보직을 꿰차고 있다. 김재웅(세무대 1기) 전 서울지방국세청장, 김한년(세무대 1기) 부산지방국세청장 등 1급 직위까지 올라간 것을 비롯해 일선 세무서장 가운데 70%가량이 세무대학을 졸업했다. 세무대 출신은 세무사로도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데 이들은 세무대학세무사회(세세회)라는 세무사회 임의단체를 구성 활동하고 있다. 세세회에 속한 세무사들은 대학 동문이면서 국세공무원 출신이라는 공통점을 갖고 있다. 세세회는 1995년 발족해 올해로 23년째를 맞고 있다. 지난해 12월 제10대 회장으로 선출돼 1년여 세세회를 이끄는 임재경 세무사를 만나 그의 소신과 함께 세세회 수장으로서의 계획을 들어봤다. “2021년부터는 유가증권시장의 상장주식 종목별 보유액이 3억원 이상이거나 1% 이상을 보유하게 되면 대주주에 들어가게 돼 25~30%의 양도소득세가 부과됩니다.” 임재경 세무대학세무사회(이하 세세회) 회장은 2017년 세법개정을 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