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11 (월)

  • -동두천 21.0℃
  • -강릉 17.0℃
  • 서울 20.7℃
  • 흐림대전 22.9℃
  • 흐림대구 18.9℃
  • 흐림울산 17.0℃
  • 구름많음광주 21.8℃
  • 흐림부산 20.2℃
  • -고창 22.2℃
  • 흐림제주 20.5℃
  • -강화 17.7℃
  • -보은 21.0℃
  • -금산 21.0℃
  • -강진군 20.5℃
  • -경주시 17.9℃
  • -거제 20.0℃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강철비-1987' 관객수 고공행진, 1200만 넘어선 '신과 함께' 비판 "전보다 나아진 것 없다"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영화 '신과 함께' '강철비' '1987' 관객수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1일 기준 '신과 함께-죄와 벌(이하 신과 함께)'은 1209만8574명, '강철비'는 440만5394명, '1987'은 475만6049명을 기록하며 관심을 받고 있다.

개봉 23일 만에 1200만 관객을 넘어서며 2018년 첫 천만 관객 영화가 된 '신과 함께'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도 뜨거운 상황이다.

최근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용화 감독은 "광풍이 불었다 할 정도로 너무 빠른 시간에 사랑을 받게 돼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2편도 남아 있어서 부담도 크다"고 밝혔다.

이어 "첫 번째는 원작 웹툰의 탄탄한 스토리, 두 번째는 강하고 진한 드라마, 세 번째는 한국의 기술력이다"라고 말했다.

과도한 신파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신파는 호불호가 되게 분명한 장치다. 그것을 자연스러운 결과물로 받아들이면 감동으로 다가오는 거고 뭔가 억지스럽고 말이 안 되는 설정이라고 생각하면 불편해지는 것"이라며 "이 영화가 단순하게 단일한 슬픔만을 강조한 것이냐, 나는 절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는 컴퓨터그래픽(CG)에 대해 이동진 평론가가 "20년 전 할리우드 영화 '천국보다 아름다운'에 비해 나아진 게 없다"고 혹평한 것에 대해 "그분의 평은 못 읽어봤다. 이동진 평론가와 한두 시간 동안 CG에 대해 얘기하면 아주 재미있는 토론이 될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뒤 "'신과 함께'의 VFX는 예산 대비 할 수 없는 게 많다. 자연의 풍경과 합성한다든지, 물의 렌더링이라든지, 불의 요소라든지. 나는 그렇게 뒤처진 기술이라고 보지 않는다. 실제로 미국에서도 긍정적인 사전 평가를 받아봤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김우일 칼럼]‘갑질’은 영혼의 홀로코스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갑질’의 무분별한 횡포로 사회 전반의 여론이 들끓고 있다. 갑질이란 권력 관계에서 우위의 ‘갑’이 권리 관계의 하위에 있는 ‘을’에게 하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행위를 통칭한다. 대기업의 협력회사에 대한 갑질, 프랜차이즈의 가맹점에 대한 본사의 갑질, 교수가 학생에게 하는 갑질, 군대, 경찰, 기업 등 조직 내에서의 갑질은 사회 전반적으로 광범위하고 잔인하게 자행되고 있는 실정이다. 사회구조란 게 어쩔 수 없는 수직적 관계의 연결고리라면 갑과 을의 위치가 필연적 존재사항이라 할 수 있다. 그러나 그 연결고리라 함은 직무상 야기되는 위치의 함수관계이기 때문에 직무를 넘어서는 비정상적, 부당, 압박은 ‘갑을’의 관계를 빙자한 또 다른 범죄임이 틀림없다. 을이 느낀 그 피해 후유증은 정신적 살인행위에 버금가는 만큼 크다할 수 있다. 우리는 여기서 중요한 사실 하나를 염두에 둬야하겠다. 갑질을 하는 대부분의 사람이 이른바 출세를 한 소수층이고 갑질을 당하는 대부분의 사람은 이 소수층의 하위구조에 있는 대다수의 국민에 해당한다. 소수가 눈에 보이지 않는 ‘갑질권력’ 이라는 칼로 대다수의 영혼을 기분대로 입맛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