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1.12 (금)

  • -동두천 -10.2℃
  • -강릉 -5.9℃
  • 맑음서울 -7.9℃
  • 맑음대전 -7.0℃
  • 맑음대구 -5.1℃
  • 맑음울산 -4.7℃
  • 맑음광주 -6.2℃
  • 맑음부산 -3.7℃
  • -고창 -9.5℃
  • 구름많음제주 1.8℃
  • -강화 -8.3℃
  • -보은 -12.9℃
  • -금산 -12.1℃
  • -강진군 -7.1℃
  • -경주시 -5.2℃
  • -거제 -2.3℃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강철비-1987' 관객수 고공행진, 1200만 넘어선 '신과 함께' 비판 "전보다 나아진 것 없다"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영화 '신과 함께' '강철비' '1987' 관객수가 나날이 높아지고 있다.


12일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11일 기준 '신과 함께-죄와 벌(이하 신과 함께)'은 1209만8574명, '강철비'는 440만5394명, '1987'은 475만6049명을 기록하며 관심을 받고 있다.

개봉 23일 만에 1200만 관객을 넘어서며 2018년 첫 천만 관객 영화가 된 '신과 함께'에 대한 대중들의 관심도 뜨거운 상황이다.

최근 진행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김용화 감독은 "광풍이 불었다 할 정도로 너무 빠른 시간에 사랑을 받게 돼서 진심으로 감사하다. 책임감도 많이 느낀다. 2편도 남아 있어서 부담도 크다"고 밝혔다.

이어 "첫 번째는 원작 웹툰의 탄탄한 스토리, 두 번째는 강하고 진한 드라마, 세 번째는 한국의 기술력이다"라고 말했다.

과도한 신파라는 비판에 대해서는 "신파는 호불호가 되게 분명한 장치다. 그것을 자연스러운 결과물로 받아들이면 감동으로 다가오는 거고 뭔가 억지스럽고 말이 안 되는 설정이라고 생각하면 불편해지는 것"이라며 "이 영화가 단순하게 단일한 슬픔만을 강조한 것이냐, 나는 절대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그는 컴퓨터그래픽(CG)에 대해 이동진 평론가가 "20년 전 할리우드 영화 '천국보다 아름다운'에 비해 나아진 게 없다"고 혹평한 것에 대해 "그분의 평은 못 읽어봤다. 이동진 평론가와 한두 시간 동안 CG에 대해 얘기하면 아주 재미있는 토론이 될 것 같다"고 말문을 연 뒤 "'신과 함께'의 VFX는 예산 대비 할 수 없는 게 많다. 자연의 풍경과 합성한다든지, 물의 렌더링이라든지, 불의 요소라든지. 나는 그렇게 뒤처진 기술이라고 보지 않는다. 실제로 미국에서도 긍정적인 사전 평가를 받아봤다"고 밝혔다.





배너

SPONSORED



배너



[인터뷰]백재현 예결위원장, ‘제2의 국가발전·풀뿌리 민주주의’ 지방자치 구현
(조세금융신문=대담_김종상 발행인, 정리_고승주 기자, 촬영_이재하 사진작가) 납세자 권익 수호자에서 민생 지킴이로 처음엔 납세자였다. 아직 많은 것이 혼란스러웠던 1980년대. 당시 세무사였던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 만났던 납세자의 얼굴들엔 적은 권리와 많은 의무로 얼굴 가득 깊은 고랑이 패여 있었다. 이는 단순히 개인문제가 아니라 사회의 문제였고, 삼십을 갓 넘긴 해에 그는 광명청년회의소 문을 두드렸다. 광명시의 일은 광명시에서만 끝나지 않았다. 시의 문제는 도에, 도의 문제는 중앙정부에 예속돼 있었다. 그는 계속 문을 두드렸고, 그렇게 기초의원, 광역의원, 자치단체장, 그리고 국회의원까지 도합 7선의 정치인생을 그리게 됐다. 올해로 정치입문 30년, ‘민생’ 두 글자만을 바라보며 지방과 중앙 양편을 오가며 밤낮을 뛰어온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의 진솔한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300명의 국회의원 중 백재현 국회 예산결산위원장(이하 예결위원장)의 이력은 매우 특이한 경우에 속한다. 세무공무원으로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세무사를 거쳐, 지방정부를 거쳐 국회의원까지 올라간 사례는 사실상 백 예결위원장이 유일무이하다. 그의 세무사 등록번호는 2260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