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9.11 (화)

  • 흐림동두천 24.1℃
  • 흐림강릉 21.3℃
  • 흐림서울 25.4℃
  • 흐림대전 23.5℃
  • 구름많음대구 21.9℃
  • 구름많음울산 21.3℃
  • 구름많음광주 24.6℃
  • 구름많음부산 22.9℃
  • 구름많음고창 24.0℃
  • 제주 22.9℃
  • 구름많음강화 24.2℃
  • 구름많음보은 22.2℃
  • 흐림금산 22.6℃
  • 구름많음강진군 24.3℃
  • 구름많음경주시 21.8℃
  • 구름많음거제 23.5℃
기상청 제공

사회

블록체인 3.0세대 기반 서비스, 현실 세계에 구현 가능해


(조세금융신문=이준영 기자) 작년 가상화폐가 크게 주목받으면서 금융분야 핫키워드는 블록체인과 코인이었다. 블록체인 1.0세대뿐만 아니라 블록체인 2.0세대에서 ‘킬러 어플리케이션’으로 간주되었던 비트코인과 ICO(initial coin offering/가상화폐공개)는 폭발적인 성장을 가져왔다. 비트코인의 가격은 연초에 $1,000에서 $20,000까지 20배까지 성장했고 지난 11개월 동안 ICO가 63억3천만 달러 이상을 모았으며 지난 4 년간 총 자금 조달의 96%를 차지한 상위 100개의 암호화 통화의 총 시장 가치는 6,000억 달러를 초과했다.


비트코인과 ICO 시장의 돌풍은 블록체인 기술에 대한 전세계의 관심을 불러 일으켰지만 그 유명세만큼 실생활 속에서 의미 있는 변화를 만들어내지 못하고 있다는 점 또한 현실이다. 현재의 전산상 블록체인 네트워크는 실생활 속의 침투력이 떨어지고 수많은 어려움과 장애물로 인해 실물시장 적용이 어려우며, 분권화된 어플리케이션 개발에까지 도달해 있지 못하기 때문이다.


최근 Microsoft Research의 전직 연구원인 Robert Mao는 Colored Coins, Open Assets Protocol 및 Openchain의 창시자인 Flavien Charlon과 함께 세계 최초로 분산된 어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배포하기 위한 에코 시스템인 ArcBlock을 발표했다. 개발진에 따르면 ArcBlock은 역동적인 산업전반에 걸쳐 기존시스템과 서비스, 그리고 블록체인 네트워크를 원활하게 연결시켜주는걸 목표로 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ArcBlock을 위시한 블록체인 3.0 기반의 서비스들이 블록체인 기술을 현실 세계에 구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획기적인 의미를 가지고 있다고 설명한다. 앞서 두 세대보다 한 단계 진보한 기반을 바탕으로 뜨거운 감자인 가상화폐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아편전쟁이 미중무역전쟁에 주는 시사점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세계 경제대국인 미국과 중국이 요새 서로를 비난하며 보복관세 및 규제강화를 선포하는 등 무역전쟁의 양상이 더욱 격화되고 있다. 이 전쟁은 대중무역수지에서 엄청난 적자를 면치 못하는 미국에 의해 자국산업보호를 이유로 먼저 시작되었다. 중국은 미국의 최대무역상대국이면서 무역적자유발국으로 미국 전체적자의 약 50%를 차지하고 있다. 중국도 이에 질세라 한치의 양보도 없이 보복에 나설 태세다. 이는 양국뿐만 아니라 전 세계 국가까지도 그 파급 효과가 미칠 수밖에 없다. 세계경제대국이 기침하면 중위 국가는 감기를 앓고 하위 국가는 독감을 앓는다는 글로벌 경제논리를 그대로 입증하게 될 것임에 의문의 여지가 없다. 단기적으로는 양대 국가 상호간에 벌어지는 무역감소가 우리나라와 같은 제3국에는 대체효과에 따른 수출증가가 어느 정도 이루어질 수 있지만 장기적으로는 보호무역에 따른 전반적인 세계무역 감축으로 부정적인 결과를 가져올 것이 뻔하다. 이를 반영하듯 금융, 주식, 환율 등 세계경제지표들이 경계심을 드러내고 있다. 세계경기침체의 서막을 보는 듯하다. 필자는 갑자기 미국에 의해 야기된 무역전쟁을 보면서 1840년에 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