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1 (화)

  • 흐림동두천 -3.5℃
  • 흐림강릉 -0.3℃
  • 흐림서울 -1.7℃
  • 흐림대전 -1.7℃
  • 흐림대구 -1.2℃
  • 흐림울산 4.6℃
  • 비 또는 눈광주 1.7℃
  • 부산 6.0℃
  • 흐림고창 -0.6℃
  • 제주 8.9℃
  • 흐림강화 -1.5℃
  • 흐림보은 -3.4℃
  • 흐림금산 -4.1℃
  • 구름조금강진군 1.3℃
  • 흐림경주시 0.6℃
  • 흐림거제 4.6℃
기상청 제공

이슈투데이

'워너원고', 워너원 멤버 혹사·가정사 부각시킨 연출…아쉬운 비난 ↑ '폭주'



(조세금융신문=김효진 기자) 3일 방송된 Mnet '워너원고 : 제로베이스'에서 그룹 워너원이 오랜만에 모습을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이들은 데뷔 후 바쁘게 살던 날 뒤에 숨은 모습까지 드러냈고 모두 함께 힘을 모아 팬들을 위해 만든 노래도 공개해 보는 이들에게 훈훈함을 전했다.

그런 가운데 방송 직후 누리꾼들로부터 비난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져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그도 그럴 것이 이날 멤버들은 "오로지 자신으로 얼마나 하루에 보내나"라는 질문에 "2시간", "1시간?"이라고 답하며 옹성우는 "없.."이라고 한순간도 없음을 암시했고 일부 멤버들은 답을 이어가지 못해 그간 정신없었음을 짐작케 했기 때문.

뒤이어 멤버들의 아역을 뽑던 도중 이대휘의 가정사가 도드라지게 연출되자 시청자들은 "지나치다"라며 비판 의견을 드러내고 있는 상황.

멤버들이 돌아왔지만 첫 방송부터 안타까운 장면이 많이 나와 다음 화를 기다리는 팬들의 우려가 높아지고 있다.







배너


배너




[시론]부동산시장의 안정화와 부동산세제
(조세금융신문=홍기용 인천대 경영대학장) 우리나라의 부동산은 지금까지 꾸준히 올라만 갔다. 추세적으로 내려간 적은 없다. 물가수준 등 여러 요인에 의거 영향을 받았을 것이다. 장기적으로는 어쩌면 당연하다. 그러나 최근에는 부동산 중에서 특히 주택의 가격이 서울 및 특정지역을 중심으로 매우 폭등하였다. 이러니 국민들은 부동산에 대해 관심이 클 수밖에 없다. 주택보유자입장에서나 무주택입장에서도 마찬가지이다. 주택은 모든 사람들의 필수재이지만, 아직도 무주택비율이 매우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 주택가격의 폭등은 무주택자를 더욱 힘들게 하여 사회적 문제가 될 수 있다. 정부는 강력한 대책을 수시로 내놓고 있다. 부동산가격은 기본적으로 수요와 공급의 경제법칙에 의해 영향을 받는다. 서울 및 특정지역의 주택은 수요가 많지만 공급은 늘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 이러한 지역은 인기가 있기 때문이다. 사람은 돈이 많이 생기면 좋은 지역에서 살기 바란다. 이에 반해 여러 사정상 경제형편이 어려워지는 사람은 가능하면 좋은 지역을 떠나기 주저한다. 따라서 수요공급의 법칙에 의거 인기있는 특정지역의 주택가격은 상승하는 경향이 강하다. 이러한 사정에도 불구하고 세금
[저자와의 만남] 이중장 세무사,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 ' 출간
(조세금융신문=구재회 기자) 부동산 임대업과 관련한 종합소득세, 양도소득세 감면, 종부세, 재산세, 취득세까지 다룬 범(凡)부동산 서적이 출간됐다. '부동산 임대업·매매업 및 주택신축판매업의 세무 실무‘가 그 주인공. 부동산 세금에 관한 거의 모든 정보와 세금제도를 낱낱이 파헤친 종합 서적은 사실상 국내에서 처음이다. 저자 이중장 세무사는 세무 업무를 하면서 정보에 대한 부족함을 느꼈고 실무자를 위한 업무 지침서를 만들어야겠다는 생각에서 집필을 시작했다. 특히 실용적이며 범용적인 양도세, 상속·증여세, 취득세 등은 수험 공부에는 비중이 다소 적은 편이지만 실무에서는 활용도가 굉장히 높다. 이 책은 2014년 초판, 2016년 개정판 이후 2년만에 출간됐다. 초판 및 개정판은 큰 호응을 얻었고 독자로부터 많은 문의도 이어졌다. 하지만 스스로 부족하다고 느끼며 개정증보3판을 출간하게 되었다. 지난 10월 29일 책이 출간한 뒤 다망한 와중에 조세금융신문 본사에서 만난 이중장 세무사는 다소 긴장한 듯 보였지만 1500페이지에 달하는 무거운 책을 든 그의 얼굴에선 자긍심이 느껴졌다. “양도소득과 사업소득을 잘못 구분해 과세를 하는 경우가 많다. 부동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