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1.04 (토)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호텔신라, 삼성 오너일가에 고급 식자재 진상?…“미래전략실이 총괄”

‘좋은 식자재 TF’서 고급 식자재 발굴 위해 전국 각지 및 해외까지 인원 파견



(조세금융신문=김필주 기자) 삼성그룹 오너 일가가 즐기는 고급 식자재를 그룹 계열사인 호텔신라와 현재 해체된 미래전략실까지 개입해 무료로 공급한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7일과 12일 아시아경제TV가 단독 보도한 내용에 의하면 국내 최고급 호텔 중 하나인 호텔신라는 좋은 식자재 TF(태스크포스)’를 통해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과 홍라희 전 라움관장 등 총수일가에 고급 식자재를 공짜로 공급했다.

 

또한 이들은 고급 식자재를 삼성그룹 오너 일가에게 공급한 후 이를 사업보고서 형태로 작성해 서울 서초 삼성사옥 40층에 위치한 미래전략실에 보고한 것으로 나타났다.

 

아시아경제TV가 인터뷰한 '좋은 식자재 TF' 관계자에 따르면 이 부회장이 가장 좋아하는 참치 뱃살 부위를 얻기 위해 일본 지사를 통해 참치를 구입하고 신선도 유지를 위해 비행기로 호텔신라에 배달한 후 이를 TF가 해체해 이 부회장이 살고 있는 한남동 자택으로 보낸 것으로 드러났다.

 

이 부회장이 참치를 원할 경우 호텔신라 동경사무소 및 삼성물산 일본지사가 이를 구매한 후 배송까치 처리하며 이에 대한 모든 비용은 호텔신라가 결제했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들 고급식자재의 경우 1개당 50만원하는 멜론, 수 억원 가까이 되는 참치, 부르는 게 값인 잡아 올린지 16시간된 옥돔 등 다양했다.

 

좋은 식자재 TF’ 구성원 선발의 경우 호텔신라 각 부서에서 엄격한 과정을 거쳐 믿을 만한 직원들로 뽑아 구성했고 호텔신라 총 주방장이 되기까지 필수 코스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아울러 좋은 식자재 TF’를 포함한 삼성그룹 오너일가를 위한 식자재 공급 팀들이 4개나 되며 조직충성도가 높은 실력자를 선발해 한식중식일식양식 등의 분야로 나눠 고급 식자재 구입을 위해 전국 각지 및 해외 유명 원산지를 찾아다닌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아시아경제는 삼성그룹 오너일가에 대한 고급 식자재 공급과 관련해 미래전략실이 직접 관리 담당한 사실도 거론했다.

 

좋은 식자재 TF’ 등을 통해 발굴된 고급 식자재는 바로 삼성그룹 오너일가로 보내지지 않고 사업보고서 형식으로 일일이 작성됐으며 해당 사업보고서는 서울 서초 삼성 사옥 40층에 위치한 미래전략실로 바로 전달됐다.

 

삼성 미래전략실에서 삼성그룹 오너일가가 이용할 고급 식자재 목록작성부터 구매재구매배송지시까지 모든 것을 총괄한 덕분에 갓 잡힌 생참치를 호텔신라와 삼성물산 일본지사가 구매해 일사분란하게 배송할 수 있었다는 것이 매체의 설명이다.

 

한편 아시아경제TV는 삼성그룹 오너가에 세계최고 수준의 음식재료를 무료로 공급하는 시스템은 지난 3월 최순실 사태 여파로 삼성 미래전략실이 해체된 후에도 꾸준히 가동 중인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상증세 신고·컨설팅 대표 주자 고경희 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대자산가들은 수익률이 높은 임대부동산이나 매년 공시지가가 상승하는 토지부터 생전에 미리 증여하여 상속세를 절세합니다.” 6년차 신참 세무사인 우덕세무법인 고경희 대표세무사의 상속·증여세 강의는 언제나 수강생이 차고 넘친다. 24년간의 국세청 실무경험과 여러 저서 등을 통해 이미 이 분야 전문가로 알려진 그의 독보적 전문성 때문이다. “87년도에 국세청에 들어가서 2012년 2월까지 있었으니까 24년 4개월가량을 세무공무원으로 일했습니다. 대구지방국세청과 마포·삼성·역삼세무서 등에서 근무했죠. 2002년에 세무사 시험에 합격한 뒤 개업도 고려했는데 국세종합상담센터 서면팀 상속세및증여세반으로 배속되면서 개업은 미뤄지게 됐습니다.” 국세청은 순환보직제이기 때문에 한 곳에 2년 이상 머무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2009년에 역삼세무서 재산세과로 발령 받기까지 7년을 국세상담센터(이후 국세청 고객만족센터로 변경)에서 상속세와 증여세 관련 상담을 했어요. 인터넷과 서면상담이 주된 업무였는데 한 분야를 오래 하다 보니 자연스럽게 전문가가 된 거죠.” 고 세무사는 당시 상속세와 증여세 분야의 서면질의에 대해 서면으로 답변하는 업무 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