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20 (금)

  • -동두천 26.7℃
  • -강릉 22.9℃
  • 서울 26.1℃
  • 대전 24.3℃
  • 대구 25.4℃
  • 울산 26.2℃
  • 박무광주 29.2℃
  • 구름많음부산 29.5℃
  • -고창 26.8℃
  • 흐림제주 33.6℃
  • -강화 25.4℃
  • -보은 21.9℃
  • -금산 25.8℃
  • -강진군 30.1℃
  • -경주시 24.9℃
  • -거제 29.9℃

사회

반기문, 본격 등판...國위한 그의 말말말


(조세금융신문=이유리나 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귀국하면서 ‘정권교체 보다 정치교체’를 이뤄야 한다고 강조했다.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 곧바로 귀국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지난 10년간 UN 사무총장직을 마치고 그토록 그리워하던 고국의 품에 들어왔는데 환영해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UN 사무총장으로서 인류평화, 약자인권보호, 가난한 나라 개발, 기후변화 대처, 양성평등을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며 “이런 것이 국민의 삶에 얼마나 중요한 것인가를 몸소 터득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은 “성공한 나라는 왜 성공했는지, 실패한 나라는 왜 실패했는지 제가 가까이서 지켜봤다”며 “지도자의 실패가 민생을 파탄으로 몰고가는 것을 손수 보고 느꼈다”고 했다.

또 “10년 만에 고국에 들어와서 조국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는 저의 마음은 대단히 무겁다”며 “나라는 갈갈이 찢어지고 경제는 활력을 잃고 사회는 부조리와 부정으로 얼룩졌다”고 했다.

이어 “젊은이는 꿈이 꺾이고 그야말로 총체적 난관”이라며 “국민대통합을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역설했다.

또 “패권과 기득권은 더 이상 안되고 우리사회 지도자 모두가 책임이 있다”며 “우리 젊은이들이 희망을 가지고 자신감을 가지고 미래의 진정한 지도자가 될 수 있도록 우리가 노력해야 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사무총장으로 겪은 식견을 가지고 밝은 미래를 위해 길잡이 노릇을 하겠다”며 “우리모두가 힘을 함친다면 반드시 난국을 이겨낼 수 있다”고도 했다.

또 “전쟁으로 나라와 사회가 더 분열되는 것은 민족적 재앙”이라며 “우리에게는 시간을 낭비할 시간이 없다. 우리는 정권교체가 아니라 정치교체가 이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배너

배너



[여성세무사회 릴레이 인터뷰] 세무법인 춘추 이찬희 대표세무사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아직은 더운 9월말, 기자는 남인천 세무서 맞은편에 자리한 세무법인 춘추를 방문했다. 단아한 스카프로 포인트를 준 깔끔한 매무새의 이찬희 세무사에게서 그동안의 경륜이 묻어나는 느낌을 받았다. “서인천세무서를 끝으로 25년의 세무공무원을 마감하고 2001년부터 세무사 일을 시작했으니 이제 17년째 되었습니다.” 세무법인 춘추는 이찬희 대표세무사가 여성세무사회 회원 2명과 남편의 제물포고등학교 선후배인 2명의 남성세무사와 함께 5명이 세무법인 춘추를 설립해 7년차 법인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전체 직원은 약 35 명가량 된다고 한다. 이 세무사는 ‘춘추’에 대해 조세불복에 특화된 세무법인이라고 설명했다. “춘추가 내세우는 장점은 ‘조세불복’입니다. 소득세, 재산세, 부가세 등 전반적인 세목에 대해 납세자가 국세청과 다툼이 발생할 때 저희 춘추의 문을 두드립니다. 조세불복 관련 이의신청, 심사청구, 심판청구, 행정소송 등 전 과정에서 납세자에 대한 조력을 하고 있는데, 특히 춘추에는 본청 심사파트 출신을 비롯해 세무공무원 경력의 세무사가 3명이나 되기 때문에 고객들에게 큰 신뢰를 주고 있습니다.” 본점 법인인 구월동 사무소는 직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