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7.23 (일)

  • -동두천 26.1℃
  • -강릉 22.4℃
  • 흐림서울 27.4℃
  • 박무대전 27.7℃
  • 구름많음대구 22.7℃
  • 박무울산 24.1℃
  • 박무광주 27.7℃
  • 구름많음부산 24.6℃
  • -고창 26.6℃
  • 구름조금제주 28.8℃
  • -강화 26.6℃
  • -보은 25.3℃
  • -금산 25.5℃
  • -강진군 26.3℃
  • -경주시 22.8℃
  • -거제 25.4℃

'최일혁 기자'의 전체기사






전-현임 집행부 법정 다툼…한국세무사회 어디로 가나
(조세금융신문=이지한 기자) 한국세무사회의 선거후유증이 극에 달하고 있다. 전임집행부에서는 신임 회장에 대한 직무집행가처분 소송을 2건이나 제기했고, 현 집행부는 회장 직무대리를 포함한 전임 부회장단을 해임하고 선거관리규정의 개정을 통해 선거관리위원회의 임기도 변경했다. 백운찬 전임집행부에서는 지난 7일 회장 직무대행으로 선임된 김광철 전부회장 명의로 이창규 신임회장에 대한직무정지가처분 소송을 서울중앙지방법원에 제기했다. 이어 13일에는 이종탁 전부회장과 이재학 전부회장도 같은 소송을 냈다. 김광철 전부회장의 소송은 직무대행권한으로, 두 전부회장의 소송은 회원자격으로 낸 것으로 알려졌다. 김광철 전부회장이 낸 소송의 공판기일은 8월 11일로 예정돼 있다. 지난 6월 30일 한국세무사회 제 55차 정기총회에서 백운찬 전임회장을 누르고 당선된 이창규 신임회장은 20일 회원들에게 보낸 서신문을 통해 “도대체 왜 백운찬 전집행부 임원들이 이창규의 발목을 잡아 1만2000여명의 회원들에게 피해를 주는지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 신임회장은 이 서신에서 “2건의 직무정지가처분 소송이 제기됨에 따라 기획재정부 세제실에서는 한국세무사회 대표 변경신청을 받아주지 않는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