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6.18 (화)

  • 흐림동두천 19.2℃
  • 흐림강릉 23.8℃
  • 흐림서울 23.0℃
  • 흐림대전 22.9℃
  • 구름많음대구 27.7℃
  • 구름많음울산 25.5℃
  • 구름많음광주 26.1℃
  • 흐림부산 22.9℃
  • 맑음고창 26.1℃
  • 박무제주 22.1℃
  • 흐림강화 21.0℃
  • 흐림보은 23.1℃
  • 흐림금산 23.2℃
  • 맑음강진군 25.9℃
  • 구름많음경주시 29.4℃
  • 흐림거제 23.9℃
기상청 제공

'고태진 관세사·경영학 박사'의 전체기사

배너


[데스크칼럼]주류업계 긴장시킨 ‘쌍벌제’, ‘毒’이 아닌 ‘藥’ 되길 기대한다
(조세금융신문=양학섭 편집인) 우리 속담에 “독도 잘 쓰면 약이 된다”는 말이 있다. 그만큼 의사의 처방이 중요하단 예기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에 실린 연구논문에 따르면, 육식 동물인 호랑이나 사자도 자신의 몸에 기생하는 기생충을 죽이기 위해 독이 있는 식물을 주기적으로 먹었다고 한다. 이러한 행동은 그들이 수백 년 동안 실패를 거듭하면서 터득한 동의보감과도 같은 귀한 지혜로 생각된다. 그들이 지금까지 멸종하지 않고 건강을 지킬 수 있었던 것은 이처럼 훌륭한 처방전이 있었기 때문인 것으로 해석된다. 국세청은 지난 6월 3일 주류시장의 불법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근절을 위해 '주류 거래질서 확립에 관한 명령 위임 고시' 개정안을 입법 예고했다고 밝혔다. 입법 예고된 개정안은 오는 20일 까지 각계의 의견 수렴을 거친 후 다음 달 1일 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국세청 고시에는 '주류 거래와 관련해 형식 또는 명칭이나 명목 여하에 불구하고 금품 등을 제공하거나 받아서는 안 된다'는 규정을 명확히 했다. 즉, 리베이트를 제공하는 주류 제조·수입업자뿐만 아니라 이를 받아들이는 도소매업자도 함께 처벌하겠다는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강력한 제재 수단인 일명 ‘쌍벌제



포토이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