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맑음동두천 9.6℃
  • 맑음강릉 13.4℃
  • 박무서울 12.8℃
  • 박무대전 11.4℃
  • 안개대구 12.3℃
  • 맑음울산 13.4℃
  • 박무광주 13.0℃
  • 맑음부산 15.6℃
  • 구름많음고창 10.8℃
  • 구름조금제주 16.5℃
  • 구름많음강화 10.6℃
  • 흐림보은 8.4℃
  • 흐림금산 8.7℃
  • 구름많음강진군 11.7℃
  • 구름많음경주시 11.5℃
  • 맑음거제 14.8℃
기상청 제공

보험

보험연수원, 보험소비자보호 실무과정 신설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보험연수원이 보험업계 소비자보호 관련업무 담당자의 실무역량 강화를 목표로 집합교육 형태의 ‘보험소비자보호 실무과정’을 신설한다고 8일 밝혔다.

 

새롭게 신설되는 신규교육 과정은 오는 11월 19일부터 20일까지 2일간 운영할 예정이다.

 

금번 신규과정은 소비자접점에서 업무를 처리하는 담당자에 대하여 불완전판매 및 민원 예방, 준법의식 제고 교육이 효과적으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는 것이 주요 목표다.

 

이를 위해 소비자보호 법규ㆍ제도 및 사례, 보험민원 예방 및 분쟁 대응, 관련 법규, 문제행동 소비자 대응, 감정노동자보호 등 다양한 교과목을 편성, 사례 중심으로 교육내용을 구성했다.

 

특히 ‘보험민원 예방 및 분쟁 대응’ 교과목은 생ㆍ손보업계 각각의 특수성을 감안, 일부 교육을 업종별 분반 및 토론식 수업(우수사례 발표 등)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보험연수원은 동 교육은 소비자보호를 주제로 하는 보험업계 첫 공동연수로, 업계 및 감독당국과의 꾸준한 논의 및 협업 과정을 거쳐 최적의 교육 프로그램을 마련했으며, 이를 통해 최신 사례와 실무지식을 공유함으로써 소비자보호에 대한 인식을 한층 두텁게 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