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0 (일)

  • 구름많음동두천 10.6℃
  • 맑음강릉 13.5℃
  • 박무서울 13.4℃
  • 맑음대전 11.9℃
  • 맑음대구 12.4℃
  • 맑음울산 14.4℃
  • 박무광주 14.1℃
  • 맑음부산 15.8℃
  • 구름많음고창 11.4℃
  • 구름조금제주 17.2℃
  • 구름조금강화 11.0℃
  • 구름많음보은 7.9℃
  • 구름많음금산 8.3℃
  • 구름많음강진군 12.9℃
  • 구름많음경주시 11.8℃
  • 구름많음거제 15.4℃
기상청 제공

대한항공, 어린이 사생대회 개최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대한항공이 지난 28일 서울 강서구 공항동 본사 격납고에서 ‘제11회 내가 그린 예쁜 비행기(내그비)’행사를 개최했다.

 

올해로 11주년을 맞이한 이번 행사는 ‘산 너머 친구야, 함께 놀자! 하나, 둘, 셋~ 여기는 평화놀이터’를 주제로 진행됐으며, 이번 주제는 어린이들의 시각에서 평화로운 한반도를 염원하는 순수한 마음이 전달되기를 바라는 뜻에서 선정됐다.

 

대한항공은 지난 7월부터 8월까지 전국 초등학생들을 대상으로 참가자를 모집하고, 총 779개 팀 중 학교장 추천, 수상 내역 등 심사과정을 거쳐 최종 300팀이 선발돼 대회에 참가했다.

 

어린이들이 그린 작품은 전문 심사위원들의 공정한 심사를 통해 수상작이 선정될 예정이며, 1등을 수상한 어린이와 가족은 미국 시애틀에 위치한 세계 최대 항공기 제조업체인 보잉사 본사 견학 기회를 얻게 된다.

 

이 작품은 대한항공 B747-8i 항공기 외벽에 래핑되어 동심이 그려낸 평화로운 한반도를 염원하는 순수한 마음을 전세계에 알리게 된다.

 

아울러 2등을 수상한 어린이 3팀에게는 각각 제주 KAL 호텔 숙박권과 국내선 항공권 2매를, 3등을 수상한 어린이 6팀에게는 각각 국내선 항공권 2매의 부상이 주어진다.

 

또한, 2017년도부터 시작된 ‘내그비 어린이 기자단’이 직접 현장을 취재해 제작한 신문을 행사장에서 배포하고 영상을 상영하기도 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 김홍온 보잉코리아 부사장, 양성모 한국미술협회 수석부이사장 등 대회 관계자와 참가 어린이, 학부모 등 1500여명이 참석했다.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