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11 (수)

  • 구름많음동두천 25.2℃
  • 흐림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25.4℃
  • 흐림대전 24.6℃
  • 구름조금대구 27.7℃
  • 울산 25.3℃
  • 박무광주 27.2℃
  • 흐림부산 27.1℃
  • 구름많음고창 25.2℃
  • 구름많음제주 26.1℃
  • 구름많음강화 24.4℃
  • 구름많음보은 23.4℃
  • 흐림금산 24.6℃
  • 흐림강진군 26.5℃
  • 구름많음경주시 26.7℃
  • 흐림거제 27.8℃
기상청 제공

'로또 아파트를 찾아라' 추석 이후 아파트 분양 '러쉬'…분양가상한제 시행 영향

부동산 114, "청약 당첨가점, 강남권은 평균 70점 상회 전망"

(조세금융신문=이정욱 기자) 분양가상한제의 영향으로 추석이 지나면 대규모 분양이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9~10월 아파트 분양예정 물량은 총 9만780가구(임대 포함, 총가구수 기준)로 집계됐다. 이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대책 발표 직전인 8월9일 조사된 총 6만6346가구에 비해 2만4000여 가구가 늘어난 수치다.

 

시도별로 상한제 발표 전후 증가 물량은 ▲서울 4923가구 ▲경기 4830가구 ▲대구 3205가구 ▲인천 2879가구 순이다. 특히 분양가상한제 확대 적용이 유력한 서울에서 분양을 앞당긴 물량이 큰 폭으로 늘었다.

 

수도권에서는 한 달여 만에 분양예정 물량이 1만3000여 가구 증가하면서 청약자들의 관심이 고조되는 분위기다.

 

실제 올해 들어 평균 청약경쟁률이 100대 1을 상회한 단지는 총 7곳, 이중 4곳이 8월 이후 수도권에서 분양된 물량이다. 서울에서는 동작구 사당동 이수푸르지오더프레티움이 204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고, 인천 연수구 송도국제도시는 최근 예비타당성 조사를 통과한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B노선의 수혜지역으로 꼽히면서 9월 분양된 3곳 모두 청약경쟁률이 100대 1을 넘겼다.

 

추석 이후 가을 분양물량 중 절반 이상이 수도권에 집중됐다. 지난 10일까지 분양된 2만1948가구를 제외한 6만8832가구의 분양이 추석 이후부터 이어지면서 가을 분양시장의 활발한 움직임이 예상된다. 시도별로는 ▲경기 2만7619가구 ▲인천 7028가구 ▲대구 7013가구 ▲광주 5409가구 순이다. 1000가구 이상 대단지 공급으로 물량이 큰 폭으로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기에서는 1000가구 이상 대단지만 7곳, 1만2964가구가 풀린다. 인천에서는 추석 이후 검단2차파라곤(1122가구), 루원시티대성베르힐2차더센트로(1059가구)등 대단지 아파트들이 공급될 예정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3기신도시 조성 계획 발표로 올 상반기 청약 성적이 저조했던 검단의 경우, 지난 8월 인천 지하철 2호선 검단 노선 연장 사업이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 선정되면서 분양시장이 살아날 지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구에서는 남구 대구대명골안리슈빌(1051가구), 중구 대봉더샵센트럴파크(1337가구) 등 대단지 분양이 이어진다. 지난 8월 대구 아파트 평균 청약경쟁률이 23.5대 1을 기록한 만큼 가을분양도 순조로울 것으로 예상된다.

 

반면 울산(635가구), 제주(302가구), 전남(30가구)에서는 분양이 많지 않으며, 세종시는 가을 분양물량이 없다.

 

전문가들은 분양가상한제 확대로 공급감소 우려가 서울에서는 청약 과열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고 의견을 모았다. 새 아파트를 선점하려는 수요가 늘어난데다 최근 주택보증공사(HUG)의 심사기준에 맞춰 비교적 합리적 가격대의 분양물량이 나오는 것도 청약열기를 자극하기 때문이다.

 

특히 추석 이후에도 이 같은 분위기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전략적인 접근이 필요하다는 시각이다.

 

부동산114 관계자는 “지난 7월 분양된 서초 그랑자이의 당첨 가점평균이 70점이었다는 점을 고려할 때 청약 당첨 커트라인이 70점 안팎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면서 “수요자들은 분양을 받으려는 단지 주변의 과거 청약경쟁률과 가점을 철저히 분석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실수요자라면 미분양 아파트도 고려해 볼 만하다. 분양시장의 양극화가 심화되면서 수도권 외곽과 강원, 충남, 경남권 등 지방 일부 지역에서는 미분양물량이 적체되는 분위기다. 게다가 건설사들이 미분양해소하기 위해 파격적인 금융혜택과 무료옵션 등 유리한 계약조건을 내거는 겨우가 있기 때문이다.

 

다만 미분양 아파트는 잠재적으로 집값 하락의 리스크를 안고 있는 만큼 개발호재와 인근지역 입주량을 따져본 후 선택할 필요가 있다. 수도권의 경우 GTX노선 주변을, 지방의 경우는 혁신도시나 산업단지가 들어서면서 인구가 유입될 지역에 눈여겨봐야 한다고 말한다.

 

한편 추석 이후부터 10월까지 주요 분양예정 아파트 단지는 다음과 같다.

 

◆서울 강남구 삼성동 ‘래미안라클래시’ = 삼성물산은 서울 강남구 삼성동 상아2차를 재건축해 ‘래미안라클래시’를 9월 공급한다. 지하 3층~지상 35층 7개동 총 679가구 규모이며 이중 전용 70~84㎡ 112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7호선 청담역, 9호선 삼성중앙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언북초, 언주중, 경기고와 대치동 학원가가 인접해 있다.

 

◆서울 강남구 역삼동 ‘역삼센트럴아이파크’ = HDC현대산업개발은 서울 강남구 역삼동 개나리4차를 재건축한 ‘역삼센트럴아이파크’를 9월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35층 5개동 전용 85~125㎡ 총 499가구(일반분양 138가구) 규모다. 2호선과 분당선 환승역인 선릉역을 이용할 수 있다. 테헤란로 중심업무지구와 대형마트, 병원이 가깝다.

 

◆경기 과천시 ‘과천제이드자이’ = GS건설은 경기 과천시 갈현동 지식정보타운 S9블록에 짓는 공공분양 아파트인 ‘과천제이드자이’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5층 7개동 전용 49~59㎡ 총 647가구 규모다.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는 아파트다.

 

◆경기 수원시 팔달구 교동 ‘수원팔달6재개발’ = 현대건설과 대우건설 컨소시엄은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팔달구 교동 155-41 일대를 재개발해 ‘수원팔달6재개발(가칭)’을 10월 공급한다. 전용 39~98㎡ 일대에서 가장 큰 규모인 총 2586가구로 조성되며 이중 2404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인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린스트라우스’ = 우미건설은 인천 서구 가정동 루원시티 주상복합 7블록에 ‘루원시티린스트라우스’를 10월 분양한다. 지하 3층~지상 47층 5개동 아파트 1,412가구와 오피스텔 100실이 함께 조성된다. 인천 지하철 2호선 가정중앙시장역을 이용할 수 있다. 단지 내 2만여㎡의 규모의 테마형 스트리트몰인 앨리스빌이 조성될 예정이다.

 

◆대구 수성구 중동 ‘중동푸르지오’ = 대우건설은 대구 수성구 중동 556번지 일원에 ‘중동푸르지오’를 10월 분양할 예정이다.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동 총 714가구 규모다. 단지 옆에 신천이 있어 일부 가구에서는 신천 조망이 가능하다.

 

◆광주 북구 우산동 ‘광주우산구역재개발’ = GS건설은 광주 북구 우산동 470번지 일원에 ‘광주우산구역재개발(가칭)’을 10월에 선 보인다. 지상 31층 25개동 총 2564가구 중 1640가구가 일반분양 예정이다. 단지 옆 동문대로, 동광주IC를 통해 호남고속도로 진입이 가능하다.

 

◆부산 남구 용호동 ‘용호3구역재개발’ = 태영건설은 부산 남구 용호동 549번지 일대를 재개발해 ‘용호3구역재개발(가칭)’을 10월 공급한다. 지하 4층~지상 35층 11개동 총 1725가구 가운데 910가구가 일반분양 분이다. 주변에 정비사업이 진행되고 있어 주거환경 개선이 기대된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친일매국파 이근택의 면면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최근 우리나라와 일본과의 관계가 심상치 않다. 36년간 식민침해를 받았던 우리나라의 정당한 권리주장에 가해자인 일본은 참회는커녕 거꾸로 몽둥이를 들고 공격해 오는 양상이다. 군사력의 대칭성으로 경제력으로 승부를 거는 듯한 인상이다. 국제분업의 자유무역주의규칙을 위배하는 무리수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의 주요산업에 필요한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수출규제를 함으로써 한국의 미래산업의 생명을 끊으려는 속셈이 뻔하다. 그래서 한국과 일본의 국권에 관한 대칭성을 비대칭성으로 바꾸고자 하는 노림수이다. 전 국민의 대다수가 일본제품 불매운동 등으로 단결하는 와중에 일본의 입장을 두둔, 이해하는 친일성향의 목소리가 야당이나 보수단체에서 SNS를 통해 들려오기도 한다. 필자는 이 목소리를 접할 때마다 일제로부터 해방되고 75년이 흘러 이제는 선진국대열에 끼웠을 만큼 국권이 신장됐다고 자부하고 있는 터에 아직까지 친일의 잔영이 국민 중 일부에 남아있다는 것이 참 의아했다. 이에는 두 가지 원인이 있다고 본다. 첫째는 36년간 일제의 식민통치가 1919년의 삼일독립운동을 기점으로 이전의 무력통치에서 문화통치로 전환되면서 온갖
[인터뷰]석창규 웹케시그룹 회장 “모든 세무사가 ‘세무주치의’ 될 때까지”
(조세금융신문=이학명 기자) “제가 경상도 스타일이라 말을 잘 못합니다.” 웹케시그룹(이하, 웹케시) 석창규 회장은 얼마 전 ‘위 엠버스 클럽’ 론칭 기자간담회에서도, 인터뷰 때도 같은 말을 했다. 경상도 어투가 조금 투박하니 어떻게 들으면 석 회장 말이 맞다. 하지만 ‘일’ 이야기를 할 때면 다르다. 촌철살인(寸鐵殺人). 한마디 한마디 심지가 단단하고 진실성이 느껴진다. 핀테크에 정통하지 않은 기자도 예를 들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국내 핀테크 1호 코스닥 상장 기업인 웹케시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웹케시는 1999년 석창규 회장과 윤완수 대표가 설립한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이다. 국내에 처음으로 편의점에 웹 기반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설치하고, 중소기업 경리전문 프로그램인 경리나라, 대기업 자금관리서비스인 브랜치, 공공기관·대기업 재정관리서비스인 인하우스뱅크 등을 운영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석 회장은 최근 더 바빠졌다. 올해 6월 28일 론칭한 ‘위 멤버스 클럽’ 전국설명회에서 직접 세무사들과 소통했다. 석 회장을 만나 그가 말하는 핀테크와 1만 2000명 세무사들을 위한 프로그램에 대해 들었다. 20년 전 ‘개방형’ 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