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3℃
  • 맑음강릉 22.5℃
  • 연무서울 19.3℃
  • 박무대전 16.3℃
  • 박무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20.0℃
  • 맑음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22.3℃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9.4℃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보험

추석연휴, 일부 금융사 업무 일시 중단

1~2 금융권 시스템 변경으로 일부 업무 제한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추석 연휴기간 일부 금융사들이 시스템 점검으로 대출과 간편결제, 보험금 청구 등 서비스를 중단하면서 소비자들이 사전에 금융 업무를 처리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우선 이번 추석 연휴 기간에는 NH농협은행과 KB국민은행에서 인터넷뱅킹, 스마트뱅킹 등을 통한 비대면 대출 서비스를 사용할 수 없다. 

 

NH농협카드와 KB국민카드가 추석동안 전산 시스템 개편에 나섬에 따라,  농협은행은 오는 11일 밤 12시부터 15일 오전 9시까지, 국민은행은 11일 밤 12시부터 16일 오전 8시까지 비대면 채널을 통한 대출 신청을 일시 중단할 예정인 것.

 

이 기간 농협카드 고객은 일시불 및 할부, 단기 및 장기카드대출, 간편결제(페이)를 통한 거래, 카드를 이용한 예금인출, 기타(면세유카드, 기프트카드, 포인트, 현장할인 등) 등의 업무가 제한된다.

 

오프라인 신용카드 거래는 중단 없이 이용이 가능하나 오프라인 체크카드 거래와 카드를 이용한 예금인출은 오는 13일 오후 11시 50분부터 14일 4시까지 약 4시간 동안 중단된다.

 

신용카드와 체크카드의 온라인 거래는 13일 오후 9시부터 14일 5시까지 이용할 수 없으며 카드대출은 최대 11일 21시부터 15일 9시까지 사용할 수 없다.

 

간편결제(페이)를 통한 거래도 제한된다. 올원페이(채움)는 13일 21시부터 14일 5시까지 이용할 수 없으며 삼성페이(채움, BC)는 각각 13일 21시부터 14일 5시, 13일 23시 50분부터 14일 4시까지 중단된다.

기타 페이에서는 신용카드(채움)의 경우, 11일 23시 50분부터 15일 9시까지 제한되지만, 신용카드(BC)는 계속 이용할 수 있다.

 

국민카드 역시 11일 18시 30분부터 16일 8시까지 차세대 시스템 오픈을 위한 전산작업을 진행한다. 15일 23시50분부터 30분간 ▲인터넷·모바일 통한 온라인 가맹점 신용카드 결제 ▲체크카드 결제 ▲알파원카드 결제 ▲선불·기프트 카드 결제 ▲카드 결제 승인 관련 SMS 발송 서비스가 중단된다.

앱카드 결제(NFC결제 제외)와 모바일 단독카드 결제는 오는 15일 21시 50분부터 이튿날 1시 50분까지 서비스가 중단되고, ISP결제는 15일 23시 50분부터 30분간 이용이 제한된다.

앱카드를 이용한 NFC 결제의 경우, 12일 자정부터 16일 8시까지 이용할 수 없다. 해외 안심 결제 서비스의 경우 15일 23시 50분부터 16일 1시 50분까지 이용이 중단된다.

12일 자정부터는 ▲카드 이용한도 변경 ▲결제 계좌·결제일 등 결제방법 변경 ▲개인정보(비밀번호, 주소 등) 변경 ▲포인트·쿠폰 관련 서비스 ▲일부결제이월약정 등 업무가 16일 8시까지  중단될 예정이다.

인터넷·모바일 홈페이지는 15일 21시 50분부터 다음달 8시까지, ARS는 15일 23시 50분부터 30분간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으며, '리브베이트', '큐디'는 12일 자정부터 16일 8시까지 업무가 제한된다.

카카오뱅크 체크카드도 오는 15일 23시 50분부터 30분간 중단될 예정이다.  ▲온·오프라인 카드 결제 ▲카드신청 및 사용등록 ▲카드이용내역 호가인서 발급 ▲해외 ATM출금 등의 업무를 처리할 수 없다.

 

아울러 오는 12일 자정부터는 4일간 ▲ISP신규 및 재발급 ▲해외 안심결제 ▲3D Secure 신규 등록 등이 불가능하다.

 

보험사 또한 추석 연휴 기간 시스템 점검에 착수하면서 일부 서비스가 중단될 예정이다.

 

 

교보생명은 11일 23시부터 16일 9시까지 차세대 시스템 오픈 작업에 돌입한다. 이에 따라 홈페이지와 모바일, ARS와 ATM을 통한 보험 및 금융거래 서비스가 제한된다.

 

이 기간 중단되는 보험서비스는 ▲가입 ▲조회 ▲납입 ▲보험대출 ▲보험금청구 ▲등록, 변경업무 등이며 ▲신용, 부동산, 전세대출의 신규, 조회, 연장, 원리금수납(가상계좌 포함) 등의 여신 업무도 제공되지 않을 예정이다.

 

아울러 ▲가입 ▲조회 ▲수납 ▲상품변경 ▲퇴직급여 청구 ▲IRP해지 등의 퇴직연금 서비스와 신탁과 펀드의 ▲가입과 조회 ▲해지와 매수 ▲환매 신청 ▲입출금 등의 업무 역시 중단된다.

 

 

증권사 역시 일부 서비스를 제한한다. 대신증권은 명절 기간 주 전산센터를 이전, 해외거래(해외주식:해외선물)와 온라인 거래 및 시세조회를 일시 중단한다.

 

9월 13 7시부터 14일 6시30분까지 ▲온라인 HTS, MTS 접속 및 시세조회 ▲온라인 주문 ▲해외선물 장중 위험도 반대매매가 불가하며 유선 오프라인 매도주문만 제한적으로 가능하다.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