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03 (목)

  • 구름조금동두천 25.3℃
  • 흐림강릉 21.1℃
  • 구름조금서울 26.4℃
  • 구름많음대전 26.3℃
  • 구름조금대구 26.9℃
  • 구름조금울산 26.8℃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7.7℃
  • 구름조금고창 24.2℃
  • 구름많음제주 24.7℃
  • 구름많음강화 26.3℃
  • 구름조금보은 24.7℃
  • 구름많음금산 25.4℃
  • 구름많음강진군 24.9℃
  • 구름조금경주시 26.9℃
  • 구름많음거제 28.3℃
기상청 제공

은행

Sh수협은행, 인스타그램 릴레이 이벤트

(조세금융신문=김종태 기자) Sh수협은행은 오는 14일, 제74주년 광복절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맞아 인스타그램 릴레이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8월 14일은 일제하에서 대한민국의 국권을 되찾은 광복절을 하루 앞둔 날이자 1991년 故 김학순 할머니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사실을 처음으로 공개 증언해 일본군의 만행을 국제사회에 알린 의미있는 날이다.

 

수협은행은 이같은 광복의 의미와 역사를 바꾼 그날의 용기를 잊지 않기 위해 “0814,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라는 손글씨 쓰기 이벤트를 마련하고 오는 19일까지 진행한다.

 

참여방법은 해당 문구를 손글씨로 적어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업로드하고 다음 릴레이를 이어갈 3명을 지목하면 된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Sh수협은행 공식 인스타그램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벤트 참여자 중 추첨을 통해 당첨된 70명에게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할머니들을 후원하는 ‘희망나비 팔찌’와 故 김복동 할머니를 주인공으로 제작한 영화 ‘김복동’ 예매권을 증정한다.

 

Sh수협은행 관계자는 “올해로 74주년을 맞는 광복절의 고귀한 의미를 기억하고 지난해 국가기념일로 지정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을 많은 분들께 알리기 위해 이번 이벤트를 기획했다”며 “이번 이벤트를 통해 올바른 역사의식을 함양하고 일제하에서 잊지 못할 고통을 당하신 할머니들을 돕는데 작으나마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최고의 언론권력 ‘조중동’의 뿌리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현대민주주의 시대에 권력보다 더 센 게 언론의 힘이라는 것에 아무도 토를 달지 못할 것이다. 권력의 힘은 유한하고 유형적인 반면 여론은 무한하고 무형적이라 아무리 권력이 여론을 좌지우지하려 해도 언감생심이다. 이러한 여론을 움직이는 힘은 또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쏘시게 역할을 하며 리드하고 있는 것이다. 여론은 자체 발생력이 있다기보다 언론이라는 매개체가 불을 지펴 타의적으로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래서 언론의 힘은 대중사회에서 왕관 없는 무소불위의 황제나 다름없다. 특히 흔한 말로 힘빨있는 언론은 권력을 살리기도 하고 죽이기도 하고, 새로운 권력을 탄생시키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 힘빨있는 언론은 이른바 ‘조중동’이라하는 조선일보, 중앙일보, 동아일보이다. 우리나라 언론 영역에서 이 조중동이 차지하는 힘의 장악력은 거의 70% 이상이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언론의 독점시장이 형성되어 있는 실정이다. 현재 우리나라가 처해 있는 여러 정치, 안보, 경제, 외교 문제에 있어 항상 집권여당과 불협화와 논쟁을 일으키는 이 거대 조중동을 두고 SNS상에서는 토착왜구라는 원색적인 비난이 쏟아지기도 한다. 필
[초대석]유재석 경기도일자리재단 상임감사 “감사, 상상력이 중요해”
경기도 일자리재단은 지난 1월 도내 공공기관 청렴도 평가에서 하위등급인 4등급으로 추락했다. 위기에 등장한 소방수는 유재석 상임감사였다. 공정하고 청렴한, 그래서 일할 맛 나는 재단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는 유 상임감사를 지난 9월 5일 경기도 부천에 위치한 경기일자리재단에서 만났다. 대담=신승훈 편집국장. 사진=김용진 기자. “감사는 상상력이 중요하다.” 유재석 경기도일자리재단 상임감사가 밝힌 ‘감사론’이다. 사실 어떤 조직이든 내부 조직원들에게 감사는 불편하다. 딱딱하다거나 에누리 없는 규칙적용 등의 이미지가 강하다. 이런 감사업무에 부드럽기 그지없는 상상력이 필수란다. 이유는 간명했다. 사후 감사도 중요하지만 청렴한 조직문화 구축을 위한 예방적 감사가 더 중요하기 때문이라는 설명이다. 사후약방문(死後藥方文)보다 경영전략의 일종인 ‘시나리오 경영’처럼 부정이 독버섯처럼 퍼질 수 있는 다양한 상황을 예측해 이를 미연에 방지하는 것이 상책(上策)이라는 것. 유 감사가 “소 잃기 전에 외양간을 고쳐야 한다”고 강조하는 것도 이 때문이다. 청렴문화 확산을 위한 교육은 기본이다.다만 적극행정 지원제도나 사전 컨설팅 제도 등을 예방에 무게중심을 두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