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34.1℃
  • 구름많음대전 33.1℃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2.6℃
  • 맑음부산 34.3℃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30.4℃
  • 구름많음보은 33.0℃
  • 구름많음금산 34.9℃
  • 구름많음강진군 33.1℃
  • 구름조금경주시 32.5℃
  • 맑음거제 34.4℃
기상청 제공

이통 3사,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 연동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SK텔레콤과 KT, LG유플러스 등 이동통신 3사는 문자메시지, 그룹채팅, 대용량 파일 전송이 가능한 차세대 메시징 서비스 ‘채팅+(플러스)’를 연동해 제공한다고 13일 밝혔다.

 

채팅플러스는 세계이동통신사업자협회(GSMA)가 채택한 차세대 모바일 커뮤니케이션 서비스로 휴대전화에 기본 탑재된 문자메시지 앱에서 그룹 대화, 읽음 확인, 대용량 파일 전송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이통 3사는 채팅(RCS)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삼성전자 단말기에서는 통신사와 관계없이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LG전자도 올해 안에 연동 가능한 RCS 기능 탑재 단말을 출시할 예정이다.

 

또 채팅플러스는 SMS(140바이트 이하 단문 메시지)와 MMS(2000바이트 이하 텍스트·사진·영상 전송 가능 메시지 서비스)가 모두 가능하며 한글 최대 2700자, 영문 4000자까지 전송할 수 있다.

 

최대 100명 그룹 대화, 최대 100MB 대용량 파일도 전송할 수 있으며 송금하기, 선물하기 기능도 탑재돼 있다. 문자메시지 소프트웨어를 업그레이드하면 바로 이용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가 탑재된 단말기 이용 고객은 프로필 사진 옆에 파란색 말풍선이 표시돼 서비스 가능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채팅플러스 서비스가 제공되지 않는 단말 사용자는 채팅플러스로 보낸 메시지를 문자메시지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이통 3사는 채팅플러스 활성화를 위해 오는 12월 31일까지 데이터 차감 없이 무제한 무료 이용할 수 있는 프로모션을 진행한다. 갤럭시 노트10에서는 연말까지 채팅플러스로 유튜브 링크를 데이터 차감 없이 시청할 수 있다.

 

SK텔레콤 문병용 메시징서비스그룹장은 “채팅플러스의 이통 3사 연동을 계기로 모든 고객들이 통신사 경계를 넘어 더 나은 메시징 서비스를 경험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기업이 보내는 메시지도 개선된 방식으로 곧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박현진 KT 5G 사업본부장(상무)은 “이번 서비스 연동을 기점으로 챗봇 고도화, 송금하기와 선물하기 등 고객이 원하는 기능을 추가해 한층 더 진화된 메시지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박종욱 LG유플러스 모바일상품그룹 전무는 “앞으로 지속적으로 사용성을 개선해 나갈 예정”이라며 “안정적이고 다양한 서비스 플랫폼을 확보함으로써 고객들에게 새로운 가치와 경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임진왜란을 연상케 하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대응 태도가 불순하기 그지없다. 일본에 의해 36년간 강탈당했던 식민지시대의 뼈아픈 강제징용자 손해배상소송과 관련해 한국의 대법원에서 가해자 일본이 강제징용당한 피해자들에게 손해배상토록 판결한데 대하여 일본은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베 총리를 필두로 국가권력이 나서 경제보복을 행동에 옮김으로써 한일 양국 간에 경제전쟁의 양상을 드리우고 있다. 가해자인 일본이 오히려 피해자인 양 거침없이 경제보복을 운운하는 자신감의 배경에는 일본 그들만이 가지는 소재생산 기술에 대한 원천적인 우월한 경쟁력 때문이다. 한국에서 소비재 생산에 필요한 자본재, 생산재의 수입 대부분이 일본에서 들여오고 있음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점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그들이 독특하게 가지고 있는 소재장비 기술에 대한 섬세한 고도의 열정과 실력 때문이다. 필자는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을 보고 1592년에 일어난 일본의 임진왜란이 연상됐다. 400여 년 전 총칼을 대신해 이번엔 소재생산재로 한국을 겨냥하여 발포한 셈이다. 400여 년 전의 임진왜란도 그 원동력이 당시 소재생산 기술의 첨단인 조총을 일본이 개발했기 때문
[인터뷰]석창규 웹케시그룹 회장 “모든 세무사가 ‘세무주치의’ 될 때까지”
(조세금융신문=이학명 기자) “제가 경상도 스타일이라 말을 잘 못합니다.” 웹케시그룹(이하, 웹케시) 석창규 회장은 얼마 전 ‘위 엠버스 클럽’ 론칭 기자간담회에서도, 인터뷰 때도 같은 말을 했다. 경상도 어투가 조금 투박하니 어떻게 들으면 석 회장 말이 맞다. 하지만 ‘일’ 이야기를 할 때면 다르다. 촌철살인(寸鐵殺人). 한마디 한마디 심지가 단단하고 진실성이 느껴진다. 핀테크에 정통하지 않은 기자도 예를 들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국내 핀테크 1호 코스닥 상장 기업인 웹케시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웹케시는 1999년 석창규 회장과 윤완수 대표가 설립한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이다. 국내에 처음으로 편의점에 웹 기반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설치하고, 중소기업 경리전문 프로그램인 경리나라, 대기업 자금관리서비스인 브랜치, 공공기관·대기업 재정관리서비스인 인하우스뱅크 등을 운영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석 회장은 최근 더 바빠졌다. 올해 6월 28일 론칭한 ‘위 멤버스 클럽’ 전국설명회에서 직접 세무사들과 소통했다. 석 회장을 만나 그가 말하는 핀테크와 1만 2000명 세무사들을 위한 프로그램에 대해 들었다. 20년 전 ‘개방형’ 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