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13 (화)

  • 구름많음동두천 32.9℃
  • 구름많음강릉 27.1℃
  • 구름많음서울 34.1℃
  • 구름많음대전 33.1℃
  • 구름조금대구 33.7℃
  • 맑음울산 32.3℃
  • 구름많음광주 32.6℃
  • 맑음부산 34.3℃
  • 구름많음고창 ℃
  • 구름조금제주 30.4℃
  • 구름많음강화 30.4℃
  • 구름많음보은 33.0℃
  • 구름많음금산 34.9℃
  • 구름많음강진군 33.1℃
  • 구름조금경주시 32.5℃
  • 맑음거제 34.4℃
기상청 제공

김의성 BAT코리아 대표 "담배 소비세, 유해성 따라 차별화돼야"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 김의성 BAT코리아 대표이사가 13일 열린 글로 신제품 출시 간담회에서 "유해성이 적은 차세대 담배제품군에 대한 세금은 차별화돼야 한다"고 말했다.

 

BAT코리아는 13일 전세계에서 가장 먼저 한국에 신제품 '글로 센스'를 공개했다. 글로 센스는 1개의 액체 포드와 담뱃잎이 들어있는 담배 포드를 결합해 피우는 신개념 제품으로, 전자담배 중에서도 '기타유형'으로 분류된다.

 

담배에 부과되는 세금 중 개별소비세만 놓고 봤을 때, 기타유형의 전자담배에는 1그램당 51원의 세금이 매겨진다. 

 

일반 궐련 담배에 붙는 개별소비세가 20개비당 594원, 궐련형 전자담배 20개비당 529원, 액상형 전자담배가 니코틴 용액 1밀리리터당 370원이 부과되는 것과 비교했을 때 '글로 센스'에 붙는 세금은 확연히 적다.

 

김의성 대표는 "세금과 관련해 BAT는 책임있는 회사로서 한국의 법과 규제에 대해 엄격하게 준수하고 있다"면서도 "일반 궐련 담배와 차세대 제품군에 대해 비슷한 수준의 소비세가 매겨지고 있는데, 유해성이 적은 글로센스나 차세대 제품군에 붙는 세금은 차별화되어야 한다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미디어 간담회는 김의성 대표가 지난 7월 22일 취임한 후 처음 갖는 공식행사이기도하다.

 

김 대표는 BAT 제품의 4가지 포트폴리오인 일반담배, 가열형 전자담배, 액상형 전자담배, 머금는 담배에 대해 설명하면서 "한국 시장은 가장 진화되고 진보된 시장으로 글로벌 전략을 수행하는 데 있어서 BAT코리아에 대한 BAT그룹의 기대가 매우 크다"고 전했다.

이어 김 대표는 "한국 흡연자들의 변화 속도는 전세계에서 가장 빠르다"며 "겸손한 마음으로 소비자들에게 귀기울이며 피드백 받고 관찰하고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임진왜란을 연상케 하는 일본의 경제보복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최근 일본의 한국에 대한 대응 태도가 불순하기 그지없다. 일본에 의해 36년간 강탈당했던 식민지시대의 뼈아픈 강제징용자 손해배상소송과 관련해 한국의 대법원에서 가해자 일본이 강제징용당한 피해자들에게 손해배상토록 판결한데 대하여 일본은 민감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베 총리를 필두로 국가권력이 나서 경제보복을 행동에 옮김으로써 한일 양국 간에 경제전쟁의 양상을 드리우고 있다. 가해자인 일본이 오히려 피해자인 양 거침없이 경제보복을 운운하는 자신감의 배경에는 일본 그들만이 가지는 소재생산 기술에 대한 원천적인 우월한 경쟁력 때문이다. 한국에서 소비재 생산에 필요한 자본재, 생산재의 수입 대부분이 일본에서 들여오고 있음은 지리적으로 가까운 이점도 있지만 그것보다는 그들이 독특하게 가지고 있는 소재장비 기술에 대한 섬세한 고도의 열정과 실력 때문이다. 필자는 이번 일본의 경제보복을 보고 1592년에 일어난 일본의 임진왜란이 연상됐다. 400여 년 전 총칼을 대신해 이번엔 소재생산재로 한국을 겨냥하여 발포한 셈이다. 400여 년 전의 임진왜란도 그 원동력이 당시 소재생산 기술의 첨단인 조총을 일본이 개발했기 때문
[인터뷰]석창규 웹케시그룹 회장 “모든 세무사가 ‘세무주치의’ 될 때까지”
(조세금융신문=이학명 기자) “제가 경상도 스타일이라 말을 잘 못합니다.” 웹케시그룹(이하, 웹케시) 석창규 회장은 얼마 전 ‘위 엠버스 클럽’ 론칭 기자간담회에서도, 인터뷰 때도 같은 말을 했다. 경상도 어투가 조금 투박하니 어떻게 들으면 석 회장 말이 맞다. 하지만 ‘일’ 이야기를 할 때면 다르다. 촌철살인(寸鐵殺人). 한마디 한마디 심지가 단단하고 진실성이 느껴진다. 핀테크에 정통하지 않은 기자도 예를 들어 쉽게 이해할 수 있게 했다. 국내 핀테크 1호 코스닥 상장 기업인 웹케시는 올해 창립 20주년을 맞았다. 웹케시는 1999년 석창규 회장과 윤완수 대표가 설립한 핀테크 스타트업 기업이다. 국내에 처음으로 편의점에 웹 기반 현금자동입출금기(ATM)를 설치하고, 중소기업 경리전문 프로그램인 경리나라, 대기업 자금관리서비스인 브랜치, 공공기관·대기업 재정관리서비스인 인하우스뱅크 등을 운영하며 입지를 다지고 있다. 석 회장은 최근 더 바빠졌다. 올해 6월 28일 론칭한 ‘위 멤버스 클럽’ 전국설명회에서 직접 세무사들과 소통했다. 석 회장을 만나 그가 말하는 핀테크와 1만 2000명 세무사들을 위한 프로그램에 대해 들었다. 20년 전 ‘개방형’ 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