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8.01 (목)

  • 구름많음동두천 28.6℃
  • 구름조금강릉 35.3℃
  • 구름많음서울 30.0℃
  • 맑음대전 33.6℃
  • 구름많음대구 34.2℃
  • 맑음울산 30.3℃
  • 구름많음광주 33.6℃
  • 맑음부산 30.8℃
  • 구름조금고창 29.4℃
  • 구름많음제주 31.1℃
  • 구름많음강화 26.4℃
  • 구름조금보은 33.3℃
  • 맑음금산 32.9℃
  • 구름많음강진군 31.2℃
  • 맑음경주시 35.7℃
  • 맑음거제 30.1℃
기상청 제공

결혼 · 부음

[부고] 최남철(삼성물산 부사장)씨 부친상

▲ 최한경씨 별세, 최남철(삼성물산 부사장)·효자·혜정씨 부친사, 권호기(LG이노텍 부장)·최형석(삼성전자 부장)씨 장인상 = 1일 낮 12시 40분, 삼성의료원 장례식장 17호, 발인 3일 오전 6시, 장지 경남 사천시 선영. ☎010-3360-6574









배너




[시론]日무역보복, 체질강화의 기회로 삼아야
(조세금융신문=나종호 (사)한국강소기업협회 상임부회장) 공자는 ‘학이시습지 불역열호(學而時習之, 不亦說乎)’라고 하였다. ‘배우고 때때로 그것을 익히면 또한 기쁘지 아니한가?’ 아리스토텔레스는 ‘배움은 미래를 위한 가장 큰 준비다’라고 말했다. 동·서양의 위대한 두 철학자는 왜 배움을 가장 중요하게 강조했을까? 배움을 통해 새로운 세상을 바라보는 눈을 뜨게 되고, 배움을 통해 끊임없이 변화하고 성장하기 때문이다. 강한 기업, 강한 나라로 만들어 가려면 역시 끊임없이 배워야 한다. 최근 일본의 소재부품 수출규제로 국내외 비판 여론이 들끓고, 일본제품 불매운동에 나서자는 의견도 많다. 하지만 이럴 때일수록 차분하게 일본을 배우는 기회로 삼아야 한다. 아직은 우리가 일본보다 부족하기 때문이다. 우리를 얼마나 얕잡아 봤으면 흑자국이 적자국에게 수출규제를 하겠는가? 언제든지 일본의 부품소재 속국이 될 수 있음을 깨닫고 철저하게 반성하며 배우고 준비해야 일본을 이길 수 있다. 위기는 기회이다. 이번 위기를 일본 중심의 독과점 상황을 바로 잡을 수 있는 기회로도 만들어가야 한다. 일본은 원자폭탄으로 일본을 굴복시킨 미국에 무릎을 꿇고 미국을 배웠다. 그 당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