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1 (월)

  • 구름조금동두천 18.3℃
  • 맑음강릉 22.5℃
  • 연무서울 19.3℃
  • 박무대전 16.3℃
  • 박무대구 16.3℃
  • 구름많음울산 20.0℃
  • 맑음광주 20.1℃
  • 구름조금부산 22.3℃
  • 맑음고창 19.7℃
  • 맑음제주 21.9℃
  • 구름조금강화 19.4℃
  • 맑음보은 16.4℃
  • 맑음금산 16.3℃
  • 맑음강진군 21.9℃
  • 구름많음경주시 19.0℃
  • 맑음거제 20.9℃
기상청 제공

보험

'APRIA-교보생명 학술공적상'에 印 바이다이나단 교수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교보생명은 올해 'APRIA-교보생명 학술공적상' 수상자로 라마머시 바이다이나단(Ramamurthy Vaidyanathan) 인도 경영대학원(IIMB) 교수가 선정됐다고 31일 밝혔다.

 

'APRIA-교보생명 학술공적상(APRIA-KYOBO Life Contribution Award)'은 아시아태평양보험학회(APRIA)와 교보생명이 보험산업 발전에 기여한 학자들을 지원하기 위해 2011년에 제정한 상이다.

 

매년 리스크 관리, 계리 등 보험학 분야에서 우수한 연구 성과를 거둔 석학에게 상이 수여된다.

 

APRIA(Asia-Pacific Risk and Insurance Association)는 아시아∙태평양지역 30여 개국, 400여 명의 보험학자로 구성된 국제학술단체로, 미국보험학회(ARIA), 유럽보험학회(EGRIE)와 더불어 세계 3대 보험학회 중 하나다.

 

올해 수상자인 바이다이나단 교수는 지난 2004년 8월부터 1년간 역 APRIA 회장직을 임하는 등 초기 APRIA 발전에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았다.

 

시상식은 '2019 APRIA 연차총회'에서 진행됐다. 이번 연차총회는 '리스크 사회와 지속가능 성장'이라는 주제로, 아태지역 보험사 최고경영자(CEO), 보험학자 수백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28일부터 3박 4일간 서울 건국대와 세종대에서 열리고 있다.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이 학술공적상 시상자로 나섰다. 시상과 함께 개발도상국 보험학자 10명을 선발해 연구지원금을 후원하는 자리도 마련됐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교보생명은 여러 학술상을 통해 보험 관련 연구활동을 촉진하고자 노력해왔다"며 "앞으로도 보험산업 발전과 학술연구에 힘쓰는 세계적 석학들을 후원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