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7.10 (수)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18.6℃
  • 흐림서울 27.2℃
  • 대전 23.7℃
  • 흐림대구 23.0℃
  • 울산 21.4℃
  • 광주 20.8℃
  • 부산 21.8℃
  • 흐림고창 20.2℃
  • 제주 21.9℃
  • 흐림강화 23.5℃
  • 흐림보은 23.7℃
  • 흐림금산 21.2℃
  • 흐림강진군 21.1℃
  • 흐림경주시 20.3℃
  • 흐림거제 21.9℃
기상청 제공

보험

생보협 "뇌혈관질환 리스크, 민영보험 가입으로 풀어야"

사망원인 3위‧진료비 1조 6848억원…“부담 줄이려면 생명보험 가입 필수”

(조세금융신문=방영석 기자) 생명보험협회가 사망율과 진료비가 급증하고 있는 뇌혈관질환 부담 경감을 위해 민영보험에 가입할 것을 10일 조언했다.

 

협회가 소개한 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뇌혈관 질환 진료 인원은 2011년 52만1800명에서 2015년 53만8281명으로 4년 사이 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의 입·내원일수는 9987일에서 1만2241일로 22.6%, 진료비는 1조2996억원에서 1조6848억원으로 29.6% 늘었다.

 

 

2015년 기준으로 진료 인원의 약 80%가 60대 이상의 고령층이었다. 인구 고령화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향후 뇌혈관 질환 관련 지출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생보협회는 월급 500만원인 50대가 뇌출혈로 쓰러져 1개월 입원하고 재활 치료를 3개월간 받으면 소득상실 60%, 수술·입원 125만원, 재활·약물 월 80만원 등 1600만원의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추정했다.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로 뇌혈관 질환의 수술과 치료제 등에 대한 개인의 비용부담은 줄어들고 있음에도, 소득상실과 재활, 장기치료 등 건강보험이 보장하지 못하는 경제적 부담은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비해 생보협회는 진단·수술·입원비와 생활자금을 정액으로 받는 생명보험사의 정액보험에 가입할 것을 권고했다.

 

현재 판매되는 생보사들의 정액보험은 40세 남성 기준 월 보험료 1만∼2만원에 뇌혈관 질환의 경우 1250만∼2200만원의 정액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

 

민영보험을 통해 건강보험으로 해결할 수 없었던 뇌혈관질환 의료비 부담에 대비할 수 있으며, 건강보험과 종신보험 등 다양한 상품과의 조합으로 다른 위험 요인도 보장 받을 수 있다는 설명이다.

 

생보협회 관계자는 "뇌혈관 질환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특화상품 외에 건강보험, 종신·정기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주계약이나 특약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며 “유명자‧고령자도 간편심사를 통해 가입이 가능할 뿐 아니라 저해지 상품으로 보험료 부담도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배너




[김우일의 세상 돋보기]‘김원봉과 백선엽’ 서로 다른 삶의 길
(조세금융신문=김우일 대우M&A 대표) 일본강점기 일본을 공포로 몰아넣은 독립투사 약산 김원봉에 대한 논란이 정치권을 둘러싸고 거세지고 있다. 진보 측에서는 일제시대 암흑기에 민족의 분노를 거리낌 없이 표현 한 약산이야말로 진정한 독립투사임을 인정하고 비록 북한정권에 기여했지만 가로 늦게나마 그의 독립유공자 서훈을 인정해야 된다는 입장인 반면, 보수 측에서는 북한건국에 기여했을 뿐만 아니라 6·25 전쟁에도 깊숙이 관여했기에 현재의 분단사태에서는 곤란하다는 입장이다. 김원봉은 경남 밀양 출신으로 1916년 중국으로 건너가 난징의 진링 대학, 황푸군관학교를 졸업했다. 이후 1919년 3·1운동 소식을 듣고 의열단을 조직하여 무정부주의적 항일투쟁활동을 시작했다. 6여년에 걸쳐 의열단 단장으로 일본군부 암살, 경찰서, 동양척식회 사 등에 대한 폭탄투척 사건을 주도함으로써 일본의 간담을 서늘케 했을 정도로 무력항쟁을 지속하였다. 당시 독립운동의 태두였던 김구보다 일제가 걸었던 현상금이 높았다 할 정도로 우리나라 독립투쟁에 있어 그가 차지하는 비중은 대단하였다 해도 의문의 여지가 없다. 그후 연합투쟁의 필요성을 느끼고 김구와 함께 공동정강 하에 분열된
[인터뷰]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 세계관세기구 고위직 당선 '금의환향'
"세계관세기구183개 회원국이 관세행정에 빅데이터, AI, 블록체인 등 4차 산업혁명 신기술을 도입한 우리나라의 비법을 궁금해한다.ICT 기술을 전 세계 관세행정에 적용할 수 있도록지원하고 이를 기반으로 세관 현대화를 촉진할 수 있는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나가겠다." (조세금융신문=박가람 기자)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세계관세기구(WCO) 고위급 인사가 나왔다. 강태일 관세청 정보협력국장(51·행시37회)이 그 주인공으로, 우리나라가 1968년 WCO 가입한 이래 처음이다. WCO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두고 있는 관세당국 회의체로 현재 183개 회원국이 속해있다. 매년 1회 회원국 최고책임자들이 모여 총회를 개최하는데, 지난 6월 24일부터 29일까지 열린 이번 총회에서는 WCO 사무국의 능력배양국장과 조사통관국장 선거도 함께 진행됐다. WCO 사무국내 사무총장·차장·3개 국장 직위는 회원국 투표로 선출되는 만큼 최대한 많은 국가들의 지지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 강태일 국장이 출사표를 던진 능력배양국장 자리에는 잠비아, 튀니지, 스위스, 모로코에서도 입후보해 상위 1·2위 투표자를 가리는 결선 투표까지 가는 치열한 접전이 펼쳐졌다. 일주일간의 여정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