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 맑음동두천 11.9℃
  • 맑음강릉 13.0℃
  • 구름조금서울 15.3℃
  • 구름조금대전 14.2℃
  • 구름많음대구 13.2℃
  • 구름많음울산 16.4℃
  • 흐림광주 17.0℃
  • 흐림부산 17.1℃
  • 구름많음고창 13.0℃
  • 흐림제주 20.5℃
  • 구름많음강화 12.0℃
  • 구름많음보은 9.1℃
  • 구름많음금산 10.0℃
  • 흐림강진군 14.4℃
  • 구름조금경주시 13.4℃
  • 구름많음거제 17.4℃
기상청 제공

LG유플러스, 서울산업진흥원과 VR 콘텐츠 공모전

(조세금융신문=김성욱 기자) LG유플러스는 서울산업진흥원과 5G 콘텐츠 발굴 및 전략적 협업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VR 콘텐츠 공모전을 공동 진행한다고 10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MOU를 통해 우수 스타트업 발굴과 지원, LG유플러스 5G 이노베이션 랩과 서울산업진흥원의 서울 VR·AR 제작거점센터 간의 연계를 통한 스타트업 연구·개발 공간 지원에도 협력키로 했다.

 

또 5G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한 시설 지원, 아이디어 사업화 지원도 실시할 예정이다.

 

이번 공모전은 ‘일상을 바꾸는 VR 콘텐츠’를 슬로건으로 진행되고 서울 소재 기업 및 예비 창업자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팀을 구성해 참여하는 것도 가능하다.

 

참여를 원하는 개인과 팀은 내달 1일까지 서울산업진흥원 홈페이지의 ‘사업신청’ 페이지 내 ‘접수 중인 사업’ 안에 마련된 전용 코너를 통해 VR 콘텐츠 제작 기획서를 제출하면 된다.

 

콘텐츠 주제는 복지향상을 위한 문화콘텐츠 또는 영상미디어로 12~15세 관람 가능한 수준이면 된다. 예를 들어 ▲우주·오로라 등 쉽게 가볼 수 없는 장소에 대한 새로운 체험 ▲공연·뮤지컬·콘서트 등을 VIP석에서 보는 듯한 생생한 체험 ▲교육 콘텐츠 VR 게임 등이 가능하다.

 

형식은 180도 3D 영상, 360도 2D 또는 3D 영상, 웹툰, UCC 등 자유롭게 선택할 수 있다.

 

이번 공모전은 상금 및 제작지원금 총 2억1500만원이 제공되며 특히 우수 VR 콘텐츠로 선정되는 경우에는 U+ VR 플랫폼에 업로드 돼 콘텐츠를 홍보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된다. 공모전 진행 과정 중 총 2회의 전문가 멘토링을 받아 VR 콘텐츠 제작 역량 등도 높일 수 있다.

 

최창국 LG유플러스 FC전략담당 상무는 “5G 콘텐츠 생태계 활성화를 위해 이번 공모전을 기획하게 됐다”며 “서울산업진흥원과 전략적 협업을 통해 스타트업 지원공간 등 중소기업과 함께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박보경 서울산업진흥원 콘텐츠산업본부장은 “이번 사업은 서울시와 서울산업진흥원이 과기정통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으로부터 VR·AR 산업지원을 위해 국비를 유치해 시행하고 있는 지역 VR·AR 제작거점센터 운영사업의 일환”이라며 “공모전 참가자들에게는 VR·AR 제작거점센터 인프라 활용, 전문교육 등 다양한 지원사업과도 연계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배너




[인터뷰]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 “조세전문가의 원동력은 ‘경청’”
(조세금융신문=고승주 기자) 송영관 세무사(세무법인 올림 부대표)는 세무대리업계에서 화제의 인물이다. 세무공무원 출신 세무사들은 세무조사 등 집행 분야에서 높은 전문성을 갖고 있지만, 송 세무사처럼 법을 만들고, 그 기준을 짜고, 나아가 납세자의 불복청구까지 ‘올라운더’로 활동한 사람은 그리 많지 않다. 그것은 전문성만으로 쌓을 수 있는 경력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의 특별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세법은 그저 따라야 한다는 인식이 강하다. 국회는 법을 만들고, 국세청은 집행하며, 납세자는 따른다. 납세자는 그저 따를 뿐 관여할 여지는 적다. 송영관 세무법인 올림 부대표(이하 송 세무사)의 철학은 다르다. “세금의 원천은 국민의 동의입니다. 세금은 내기 싫은 것이지만, 공익을 위해 받아들일 수 있는 선에서 ‘동의’를 하는 것이죠. 그것이 각자의 주장을 들어야 하는 이유입니다.” 송 세무사는 한국 세금사(史)의 산증인과도 같다. 국내 세금체계와 집행체계가 본격적으로 틀을 잡기 시작한 1980년대, 그는 국세청에 들어와 세무공무원이 됐다. 매 순간이 역동의 시기였다. 1980년대 대대적인 공직기강정화, 1990년대 국세청 조직 통폐합, 2013년 김영란법,